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갑자기 날씨가 드르륵 하니 추워졌다.

강원 산간 지방에는 폭설이 내렸다는데 따스한 남쪽 이곳에서도 써늘한 추위가 옷 속으로 스며든다.
아직 본격적인 추위를 대비하지 않아서일까?
갑자기 닥친 추위로  몸과 마음이 움츠려드는데다 해가 빨리 떨어지니 다섯시가 되어도 너무 으스스하다.

이럴 땐 얼큰하고 뜨끈한 찌개가 제격.
보문 호수 들어가는 입구에 위치해 그다지 잘 알려지지 않은 맛집 '석장 손두부'로 향한다.

경주에 가끔 가다 오시는 분들은 경주..특히 보문에 와서는 입에 맞는 식당이 잘 없다고들 하신다.
물론 지난번에 포스팅한바 있는 '주걱들고 기다리는 맷돌순두부' 식당도 있긴 하지만
늘상 문앞에서 수십분은 기다려야 차례가 오기 때문에 밥 한번 먹으려고 문앞에서 기다리는  체질이 아니신 분도 있으시리라....

관련 포스트 : 주걱 들고 기다리는 맷돌 순두부

석장 손두부 식당에도 항상 손님이 많긴 하지만 문 앞에 서서 기다려야 하는 정도는 아니고 금새 식사를 할 수 있을 뿐더러
할머니가 해주시는 것 같은 '옛날식 찌게 백반'에 대한 '향수'가 있는 분에게는 권하고 싶은 곳이다.'

이 식당의 메뉴는 여러가지 있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들어와 앉으면서  "찌개 둘이요~!" 하고 주문을 한다.
그러면 서빙하시는 아주머니는 주방 쪽으로 보고 "두개요~!" 라고 외친다.
모두가 이 집의 주메뉴인 '돼지 찌개'를 시키는 것이다.



얼마 기다리지 않아 곧 나오는 간단한 상차림.
소박하다 못해 삭은 듯한 양은 냄비에 보글거리는 찌개. 그리고 간단한 반찬 네가지이다.



찌개가 끓는 동안 반찬을 맛본다.
산나물 무침, 젓갈 무침, 멸치 볶음, 그리고 김치....찬은 간단하지만 그 어느 하나 맛깔스럽지 않은 것이 없다.



끓어 오르는 냄비에 숟가락을 넣어 큰 두부 하나를 건져내어 본다.
이 식당의 자랑거리인 손두부는 식당 옆 가건물에서 직접 제조한 우리 콩 손두부인데 정말 고소하고 은근한 맛이 일품이다.



본격적으로 찌개가 끓기 시작하니 완전 와글...와글...밖으로 국물이 뛰쳐 나오고 난리도 아니다.



찌개를 뒤적여 보니 냄비 안의 재료는 심히 간단한데 손두부, 돼지고기, 김치 등의 주재료에 당면,파..등이 가미되었다.
집에 가도 생각나는 이 돼지 찌게의 매력은 고소한 우리 콩 손두부와 함께 큼직하게 썰어 넣어 씹을수록 맛이 나는 돼지고기가 듬뿍 들었다는 것이다.
돼지 냄새도 전혀 나지 않을 뿐 아니라 쇠고기보다 더 맛난 돼지고기를 찌개에서 건져먹는 맛이 쏠쏠하다.



이제 앞접시에 풍성하게 담아 맛나게 먹는 일만 남았는데 
금방 지어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공기밥맛 또한 일품이어서 찌개와 같이 먹으면 어느새 한 그릇 뚝딱이다.


아...그리고 경주에 오셔서 석장 손두부 찌개를 맛보시는 분에게 빠뜨리지 않고 전해드릴 팁이 한가지 있는데....
바로 옆 가건물 안에 있는 플라스틱 다라에는 고소한 국산 콩비지가 많이 비치되어 있어서 누구든지 비닐에 잔득 퍼담아 오시면 된다.
필자는....비지 찌게 다섯번 해먹을 분량의 비지를 비닐 봉지에 담아 왔는데
어쩐지 본전을 건진 듯한 느낌이 들어서 집으로 오는 내내 뱃속도 마음도 따뜻하게 돌아올 수 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에어헌터 2009.11.03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해도 한 술 뜨고 싶어지네요.
    날 추워지는데 정말 좋죠.

  3. BlogIcon 광제(파르르)  2009.11.03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입안에 침이 고입니다..ㅋ
    추운날씨..건강 유의하세요^^

  4. BlogIcon 티런 2009.11.03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같은 날씨엔 정말 딱이네요.
    몸이 으실으실한데 저녁엔 김치찌게 해달라고 해야겠습니다~

  5. BlogIcon 블루버스 2009.11.03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의 사진 때문인지 더 맛있어 보입니다.
    떠있는 순두부, 고춧가루가 식욕을 땡기는데요.ㅎㅎ

    • BlogIcon 루비™ 2009.11.03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식 사진이 너무나 어렵던데...그나마 맛없에 보이지 ㅇ낳앗다니 다행이에요.
      냄비가에 지저분하게 묻은 국물이 식욕을 자극하는 듯...^^

  6. BlogIcon 달려라꼴찌 2009.11.03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찌나 사진을 잘 찍으셨는지...
    방금 점심을 배물리 먹고도 군침이 질질 흐릅니다..^^;;

  7. BlogIcon may바람꽃과 솔나리 2009.11.03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생생해서 더욱 실감납니다~
    모니터에서 김이 솔솔 나는 듯...ㅎㅎ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다음 경주 가면 이곳으로~~^^

    • BlogIcon 루비™ 2009.11.03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글보글 끓는 순간을 잘 포착해야 하는데
      그 점 좀 부족하지만...
      그래도 맛나 보인다니 감사합니다.
      지도를 클릭하시면 위치 파악이 되실거에요~

  8. BlogIcon 넷테나 2009.11.03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나. 배 고파지네요.. 밥먹으로 갑니다^^

  9.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1.03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때깔이 입맛을 부르는 군요.. 모니터 넘어로 김이 솔솔 피어오를것 같내요.
    금새 밥 한그릇쯤은 뚝딱 이겠습니다^^

  10. BlogIcon mami5 2009.11.03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나겠습니다..^^
    보글보글 아주 맛나 보이는 찌개네요..
    날씨가 추우니 감기조심 하시길요..^^

    • BlogIcon 루비™ 2009.11.04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집에서도 손쉽게 끓여먹을 수 있는 음식인데
      보통 집에서 끓이면 저런 맛이 안 난다는...^^;;
      마미님도 건강 유의하세요~

  11. BlogIcon 빛으로™ 2009.11.03 2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갑자기 밥먹고 싶어 진다는 ㅜㅜ

  12. BlogIcon 무아지경 2009.11.03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며칠 전 경주에 전통 순두부라고 먹었던 것보다
    훨씬 더 맛있어 보이는데요!
    침이 꼴딱꼴딱 넘어 갑니다.^^

  13. BlogIcon 악랄가츠 2009.11.04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석장 손두부집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친구집이 동천이라, 친구 만나면 종종 먹으러 가요! ㅎㅎㅎ
    시원한 맛에 땀 뻘뻘 흘리며 신나게 먹는답니다 ㅎㅎㅎ
    사진으로보니 또 땡기네요 ㅎㅎ
    주말에 먹으러 가야겠어요! >.<

    • BlogIcon 루비™ 2009.11.04 2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석장 손두부집에 와 보셨지요?
      저도 아주 자주 가는 집이랍니다.
      갈 때마다 비지 퍼오는 재미도 쏠쏠하답니다.
      가츠님도 비지 가지고 가서 어머니께 드리면 무척 좋아하실걸요.

  14. BlogIcon 팰콘스케치 2009.11.04 0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찌개사진은 김나서 잘 못 찍겠던데 너무 잘 찍으셨네요~!

    • BlogIcon 루비™ 2009.11.04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음식 사진이 너무 어려워요.
      찍어놓고 나면 맛없어 보인다고나 할까요.
      그래서 음식 사진을 찍어놓고서도 평소에 잘 안 올린답니다.

  15. BlogIcon 국민한대 2009.11.04 0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난 왜 이시간에 이 포스팅을 본거지....ㅠㅠ

  16. BlogIcon meru 2009.11.04 0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만 딱 봐도 정말 맛갈 스럽네요. 국물도 칼칼해 보이고..두부도 너무 신선해 보여요~~~ 훕..

  17. BlogIcon 귀비 2009.11.04 0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는 보여주시는건 좋은데요
    이놈에 식욕땜에 내 뱃살은 어찌합니까?

  18. BlogIcon 이바구™ 2009.11.04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아~~ 진짜 군침도네요.
    경주는 멀지도 않은 길인데 결심만 벌써 몇년째 합니다.
    올해도 그냥 지나가네요.

  19. BlogIcon 라오니스 2009.11.04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해도 침이 꼴깍 넘어갑니다... 반찬도 정갈하고...
    추운날씨에 잘 어울리겠군요.. 여기에 소주 한 잔까지 하면 금상첨화겠죠.. ㅋㅋ

    • BlogIcon 루비™ 2009.12.28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평범하기 그지 없는 음식인데 자꾸 찾게 되는 집입니다.
      소주 한잔과 돼지 손두부찌개....
      그 정말 어울리는 조합이네요.

  20. BlogIcon 라플라타 2009.11.06 0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새벽에 들렸다가 호강하고 가네요
    저렇게 군침도는 음식을 보고있자니.. 야식이 훅훅 땡기네요ㅠㅠ

  21. BlogIcon 최 현승 2014.10.10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달통에 뚝배기말고 잘식지않는 그릇좀 알려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