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에 살며 1시간 거리인 부산으로 당일치기 여행하기에 재미를 들인 필자.
이번에는 
오래전부터 연인들과 가족들에게 식지 않는 사랑을 받고 있는 태종대로 향해본다.

부산 영도 최남단의 해안인 태종대는 높이 250m의 삼면이 암벽으로 이루어진 해식애로서
한국의 해안지형 가운데 관광지로 개발이 가장 잘 된 명승으로 
부산을 비롯한 전국에서 찾아오는 관광객이 1년 내내 끊이지 않는 곳이다.

태종대라는 이름에서 조선 3대왕이며 이성계의 아들인 태종 이방원을 떠올렸는데
신라 태종 무열왕이 삼국을 통일하는 과정에서 전국의 명승지를 다니던 중
이곳 영도의 절경에 도취되어 쉬며 활을 쏘던 곳이라고 하여

이곳을 태종대라 부르게 되었는데 조선시대에는 동래부사가 이곳에서 기우제를 지내기도 했다고 한다.





태종대는 54만평이 넘는 광범위한 지역이므로 걸어서 돌아보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
예전에는 승용차나 관광 버스 등으로 태종대 일주가 가능했다고 하나 요즘은 태종대 안으로 개인 차량을 가지고 들어갈 수 없으므로
차를 가지고 온 사람들은 태종대 입구에 주차를 한 후 '다누비'라는 순환열차를 이용하면 된다.





태종대 유원지의 자연 경관을 보호하고 이용객의 편의를 위하여 운행하는 이 열차는 
태종대 곳곳을 누비고 다닌다는 의미로 '다누비'로 지었다고 한다.

코스는 광장 → 태원자갈마당 → 구명사 → 전망대 → 영도등대 → 태종사 → 광장입구로써 
순환도로 4.3km를 운행하는 다누비 열차가 태종대 입구를 출발하여 정류장 5개소를 거쳐 돌아오는데 약 20 여분이 소요된다.
각 정류장에서 자유롭게 다누비 열차에서 내려 경치를 감상한 후 다음 열차에 탑승하면 되는 시스템으로 되어 있는데
이용 요금은 1,500원으로 약간 비싼 편이나 광범위한 태종대를 걸어서 돌아보기란 다소 무리이므로
다누비 열차를 이용해서 돌아보기를 권하고 싶다.

느릿느릿 움직이는 다누비 열차 위에서 왼쪽으로 펼쳐지는 태종산의 싱그러운 수풀 내음과
오른쪽 아름드리 해송 사이로 펼쳐지는 푸르른 바다를 앉은 자리에서 편하게 보는 것은 이곳에서만 느낄 수 있는 여유가 아닐까.....





자갈마당, 구명사, 태종사......등을 다 돌아보는데는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지라
다누비 코스 중에서도 제일 인기있는 전망대와 등대 코스를 선택하고 입구에서 
2㎞쯤 되는 곳에 위치한 전망대에 내려본다.





전망대에 올라 아래를 내려다보니
여러 가지 모양의 바위와 수령이 오래된 소나무숲이 푸른 바닷물과 잘 조화되어 마치 해금강을 연상하게 한다.






많은 사람들이 저 바위에서 자신의 생을 마감했기 때문일까?
전망대 바로 아래에 위치한 바위는 이름이 자살바위이다.

저곳에서 뛰어내린다면 시신도 찾을 길 없이 깊은 바다 속으로 빠져들 것 같아 보기만 해도 오금이 저려온다.



전망대 앞에 펼쳐진 바다를 보니 정말 속이 시원하게 탁 트여있다.
전망대 바로 앞에 보이는 조그만 섬의 이름은 생도. 주전자같이 생겨서 주전자섬이라고도 불리운단다.
이곳에서 청명한 날에는 대마도(쓰시마섬)이 보인다기에 눈을 크게 뜨고 살펴보았다.
이날 약한 구름이 끼어 있었는데도 자세히 보니 저멀리 기다랗게 누워 있는 대마도가 보인다.
56km 떨어진 대마도인데 생각보다 그리 멀지 않아 보인다. 저기도 우리 땅이면 얼마나 좋을까!




바다 끝에 서서 보니 지구가 둥글다는게 실감이 난다.
작은 카메라의 앵글 속에서도 이렇게 바다가 둥그렇게 나타나다니.....

고개를 돌려 전망대 오른쪽으로 보니 저멀리 거제도도 눈에 들어온다.
시야가 청명한 날이면 더욱 깨끗하게 조망할 수 있을텐데......




앞바다에는 쉴새없이 유람선들이 오고간다.
유람선을 타고 아래에서 위로 본다면 지금과는 또 다른 멋진 풍경을 보고 느낄 수가 있겠지.

다음번에 오면 유람선을 타고 바다에서 태종대를 바라보고 싶다.





전망대 기념품점 앞 바구니에 담긴 조개들이 참 이채롭다.
각가지 모양을 하고 있는 하얀 조가비들을 보니 이쁜 조개를 찾아서 하염없이 해변을 걷던 어린 시절이 문득 떠오른다.





전망대에서 내려와 다누비열차를 타고  등대가 있는 곳에서 내려본다.
나무로 된 계단을 한참이나 내려가야 등대에 이를 수 있다.
울창한 해송과 상록활엽수가 우거져 있어 도시 속에서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태종대에는 
60여종의 새들이 서식하고 있다고 한다.
좁은 지역에서 이렇게 많은 종류의 새가 서식하는 것은 보기 드문 현상이라고.....




계단을 한참 내려가면 바다 헌장이 새겨져 있는 조형물 뒤로 하얀 등대가 눈 앞에 나타난다.
여느 등대와 비교해서 상당히 규모가 큰 등대이다.




 

태종대를 대표하는 신선바위, 망부석, 태운암 등을 보려면
바다를 향해 뽀죡한 손을 내밀고 있는 아취와 등대를 지나 또 한참이나 계단을 타고 내려가야 한다.






등대 아래에는 이와 같이 연인들의 사랑의 흔적을 남길 수 있는 낙서벽이 따로 만들어져 있는 것도 이채롭다.
영원히 변치 않을 사랑의 흔적을 남기고 싶은 연인들은 이곳에 갈 때 꼬옥 화이트를 챙겨가시도록......






등대 바로 아래에 횟집들이 몇군데 성업중인 것이 보인다.
무허가인 것이 분명한 횟집들인데 얼른 내려가서 회 한접시 맛보고 싶은 유혹이 슬그머니 일어난다.

하지만 회를 먹고 느긋하게 있다 보면 다누비열차 운행 시간에 늦어
3km 정도 떨어진 입구까지 걸어가야 할 것 같아 유혹을 뿌리치고 선선바위로 향한다.





등대를 끼고 오른쪽으로 돌자 나타나는 엄청나게 큰 너럭바위. 왼쪽은 태종바위, 오른쪽은 신선바위이다.





깎아 세운 듯한 절벽과 기암괴석으로 이루어져 진 해안이 
푸르른 바다, 굽이치는 파도와 더불어 가히 절경을 이루니 신선이 놀고 가기엔 정말 딱인 곳이다.






벼랑 끝에 앉아 탁 트인 바다와 하나가 되어 셔터 누르기에 여념이 없는 사람들. 이야말로 신선놀음이 아니고 무엇이랴......





태종바위 건너편 신선바위 위에 마치 사람 형상 같이 우뚝 선 바위가 눈에 들어온다.
신라 눌지왕의 동생 미사흔을 구하기 위해 왜국으로 떠난 남편 박제상을 그리워하여 바다 건너편을 보고 통곡하던
박제상의 부인이 죽어 그만 돌이 되어버리고 말았다는 전설이 깃든 망부석이다.

박제상과 그의 부인에 대한 이야기는 이미 두번에 걸쳐 기술한 적이 있으므로 아래 링크를 꾸욱 눌러서 확인하시기 바라며.....
관련 포스트 : 대마도 어촌에 있는 신라 충신 박제상 순국비 
                
  박제상 부인이 다리뻗고 통곡했다는 벌지지 
                  




태종대 바위들의 단애를 자세히 보니 정말 살아있는 과학 교과서이다.
아이들이 지층에 대해 궁금해할 때 여기 와서 보여주면 일일이 설명할 필요도 없을 듯.......




어떤 화가가 이렇듯 아름다운 색감으로 그림을 그릴 수가 있으랴......마주치는 단층마다 색감의 조화가 오묘하기 그지없다.





벼랑 끝에 서서 아래 바다를 내려다 보니 아찔해지며 살짝 현깃증이 나기도 한다.
수백만이 사는 대도시 안에 이렇듯 환상적인 절경이 자리잡고 있다니...... 부산사람들은 축복을 받았음이 분명하다. 





점심 때에 태종대에 도착했는데 여기저기 구경하다 보니 어느새 바다 위에도 어스름한 기운이 감돈다.




노을지는 모습이야 어디서 보아도 아름답지만
태종대 바다 끝 절벽에 서서 등대와 바다를 배경으로 붉게 물드는 저녁노을을 볼 수 있다는 건 쉽게 만날 수 없는 행운이다.





노을지는 바다를 뒤로 하고 등대에서 올라오니 어둠이 드리운 길에서 만나는 다누비열차가 반갑기 그지없다.




 
신선도 놀고 갈만한 절경에 심취하여 태종 무열왕도 쉬어 갔다는 부산 태종대.
하룻동안 신선이 되어 여유자적하다 어스름이 밀려오는 태종대를 뒤로 하고 아쉬운 발걸음을 옮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라떼향기 2011.03.29 0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태종 이방원을 생각했는데 무열왕 떄문에 태종대라는 이름이 붙은곳이군요..
    전 안타깝지만 아직 여기를 한번도 못가봤네요.. 가보고 싶은곳인데..
    이런 명승지에 자살바위가 있다니.. 조금 섬뜩합니다..

  3. BlogIcon 레몬박기자 2011.03.29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찾습니다. 루비님 부산에 오셨네요. 미리 연락좀 주시지 않구..
    태종대 정말 아름다운 곳이죠. 트랙백 하나 걸어두겠습니다.

  4. BlogIcon 장화신은 메이나 2011.03.29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도 가본 곳이라 더 반갑네요~!
    저 열차도 반갑습니다ㅋㅋ
    태종대 정말 다시 봐도 절경이군요^^

  5. BlogIcon 레오 ™ 2011.03.29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쓰시마가 일본땅이라는 건 ...가슴 아픈 역사입니다
    저기를 본거지로 노략질을 일삼았다죠 ㅡㅡ;

  6. BlogIcon pennpenn 2011.03.29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종대 아래로 내려갔었군요~
    화요일도 화이팅하세요~~

  7. BlogIcon 테리우스원 2011.03.29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즈음 뜸하신것이 먼 여행을 다녀오셨나요?
    태종대의 푸른 물결이 시원합니다
    덕분에 좋은 구경 잘 하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으로 승리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파이팅 !~~~~

  8. BlogIcon 도꾸리 2011.03.29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고보니...
    한시간 거리 여행하는 재미가 있었군요...
    저도 얼른 주변 관광지 돌아봐야 할텐데...
    이놈의 지진 소식때문에, 왠지 우울모드!!!

    아자아자~
    오늘부터 다시 힘내보렵니다~
    아자아자~

  9.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3.29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멋지게 담아오셨군요.
    오래전에 가 보았는데, 다시 한번 가보고 싶어 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0. 생각 2011.03.29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학교 수학여행 때 처음으로 가 봤는데.. 너무 멋있더군요.. 나중에 배낭 여행으로 다시 가 봤을 때는 웬지..제 기억 속의 모습이 더 아름답다는 느낌.. 실망을 했지만..사진을 보니 다시 한 번 가 보고 싶네요.... (지금은 바다를 보러 가고 싶으면 삼척 천년 공원에 갑니다)

  11. BlogIcon 풀칠아비 2011.03.29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종대 가본지도 정말 오래 되었네요.
    가서 다누비도 한번 타보고 싶네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2. BlogIcon 비바리 2011.03.29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저는 태종대 기억이 정말 가물가물합니다.
    다녀온듯도 하고 (수학여행시)
    그 후엔 제가 손수 가본기억은 없으니 안가봤다고 해야 맞을듯..
    바다를 보니 시원합니다.

  13. BlogIcon Happiness™ 2011.03.29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종대가 이렇게 생긴 곳이었군요.
    언제나 태종대하면 매 사진이 먼저 떠올라서요.
    덕분에 좋은 구경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14. BlogIcon 주영이아빠 2011.03.29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누비'가 저런뜻이었군요.
    '누비라'하고도 비슷한듯 하네요 ㅎㅎ
    부산에 삼년을 살았어도 태종대 한번 돌아본적이 없네요.
    사진으로만 보는 바다도 역시 가슴을 탁 트이게 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15. BlogIcon Chassue 2011.03.29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종대는 여러번 갔지만 최근에야 그 맛!을 알겠더라고요.
    하긴... 매번 취기올라 밤에만 갔으니, 뭔들 보였을리 없지만..ㅎㅎ

    부산은 참 멋진 곳이 많아요. ^ ^
    지난번 자갈치에 이어, 잘 보고 갑니다

  16.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1.03.30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종대에 바위만 있는 줄 알았더니, 볼거리가 상당히 많내요. 다누비! 꼭 한번 타보고 싶습니다.^^

  17. BlogIcon 워크뷰 2011.03.30 0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메라구도 정말 잘 잡으십니다^^

  18. BlogIcon Eden 2011.03.30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에 살아도 태종대 가본지가 어언...너무 오래되서 기억도 가물가물...
    루비님 덕분에 태종대 구경 잘하고 갑니다..

  19. BlogIcon mark 2011.04.02 0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종대 말은 많이 들었는데 이곳도 가본 일이 생각나지 않습니다. 바위절벽이 압권이군요. 하번 가봐야겠어요. 안내를 하도 잘 하셔요. ㅎㅎ

  20. BlogIcon 라오니스 2011.04.03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루비님의 태종대 사진.. 아름답습니다...
    예전에 태종대 가면 걸어다니는데.. 이제는 힘드네요 ㅎㅎ

  21. 갈매기 2012.03.19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 살아도 딱 한번가봤네ㅛㅛ
    마음의 여유 갖고 한번
    가야겠네
    멎진 글 쌩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