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도가도 끝없는 초원과 황무지만 계속될 것 같은 몽골. 이런 몽골에도 기암괴석이 펼쳐지고 울창한 수목 사이로 사시사철 맑은 물이 흐르는 천국과 같은 곳이 있다. 바로 울란바타르에서 북동쪽으로 약 60Km 떨어진 항헨티 산기슭에 있는 테를지(Terelji) 국립공원. 1993년, 몽골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테를지는 세계자연유산으로도 등록되어 있는 몽골의 자랑거리이다. 일전에 몽골에 다녀온 분들이 찍은 사진이나 여행 가이드북에서 테를지를 처음 보았을 때 몽골스럽지 않은 의외의 풍경에  "와....몽골에도 이런 곳이 있어?"라고 생각하기도 했다. 눈이 부시도록 파아란 하늘 아래 우거진 침엽수림과 그  사이로 흐르는 맑은 물은 유럽의 어느 나라인 것 처럼 착각을 느끼게 하는 풍경이었다.
 
하지만 테를지로 향하는 날은 날씨 운이 없었다. 비가 거의 오지 않는 몽골이지만 테를지로 향하는 날은 아침부터 궂은 비가 내리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물이 귀한 몽골 사람에게야 반갑기 그지없는 비이지만 어렵게 찾아간 여행자에게 비는 여행을 힘들게 하는 자연현상이므로 시작부터 힘이 빠지게 하고 눈이 부시게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테를지를 찍어봐야지.....하는 욕심은 살포시 접어두어야 했다.



누가 이곳을 몽골이라 했던가..... 끝없이 펼쳐지는 전나무 숲을 한참이나 달리던 버스가 숲길에서 느닷없이 멈춘다.
저쪽을 보라는 기사의 손짓을 따라서 올려다보니 저 멀리 산 정상의 바위 모습이 합장하는 스님의 모습이다.
차안에 있던 사람들이 대부분 내려 바위를 향하여 절을 하고 사진찍기를 마치니 버스는 다시 빗 속을 덜컹덜컹 달리기 시작한다.


테를지를 향해 한참을 가다보니 길 가에 차량들이 여기저기 정차해있는 것이 눈에 뜨인다. 한쪽에는 소방차도 보인다. 
어...무슨 일이지? 교통사고가 난건가?


알고보니 울란바타르 방송(UBS)에서 드라마를 찍으러 온 것이라고 한다. 오....이곳까지 와서 드라마 찍는 현장을 만나다니....


촬영은 근처에서 한건지 장비는 보이지 않고 빨간 승용차로 여배우가 다가가고 있는 것이 눈에 뜨인다.


차로 지나가면서 언뜻 보니 여배우가 아주 예쁘다. 좀 더 자세히 보게 고개 좀 들어보세요.....


한참을 달려 테를지 국립공원 매표소 앞에 이르니 앞에 이르니 잠시 비는 그쳤지만 하늘은 찌뿌드드......시야는 뿌옇고 어둡기만 하다.
매표소 좌우에는 캠프촌들이 자리잡고 있고 마주 보이는 산세는 국립공원답게 웅장하게 보인다.


국립공원 안으로 들어서니 이렇게 말을 대여해주고 있다.
말을 타고 테를지를 돌아볼 수 있도록 되어 있다고 하는데 비가 와서 그런지 손님이 아무도 없다.
몽골의 말들은 아라비아말들에 비해서 체구가 그리 크지 않다. 우리나라 조랑말보다 약간 더 큰 정도.....


테를지의 도로는 포장이 되어 있지 않아 비를 머금은 흙들은 붉은 황토빛을 머금고 있는데 그것이 더 자연스럽게 보인다.


거친 길을 한참이나 달려온 버스. 드디어 고장이 나 버렸다. 버스 안으로 들어가 고장난 차를 수리하는 모습은 정말 오랜만에 보는 풍경이다.


테를지 국립공원의 중심이 되는 곳에 이르니 이곳에서 가장 유명한 바위가 눈 앞에 펼쳐진다.


몽골 관련 책자나 가이드북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거대한 바위, 바로 '거북바위'이다.


자세히 살펴보면 쳐들고 있는 머리, 등을 덮은 등딱지, 엎드린 형상이 영락없는 거북의 형상이다.


거북바위만 멋진 것이 아니라 주변의 산세도 빼어나기 이를데 없다. 사진의 가운데를 자세히 보면 하얀 건물이 하나 보이는 데 이곳은 이 주변에 위치한 유일한 화장실이다. 이 화장실은 문이 전혀 없으므로 볼일을 보면서 주변의 멋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세계최고 경관(?)의 화장실이다.


웅장한 기암괴석과 쭉쭉 뻗은 침엽수림을 보면 마치 알프스 중턱의 어느 마을같다. 하얀 게르만 없다면......


주차장(?)에 가까운 곳에도 올망졸망하고 아기자기한 바위들이 자리잡고 있어 심심치 않다.


맑은 날씨였다면 파아란 하늘 아래 이런 멋진 풍경들을 담을 수 있었을텐데......정말 아쉽다.
 

그래도 간만에 내린 비로 인해 주변 산의 나무들이 푸르름으로 가득해서 너무나 보기가 좋다.


중생대 화강암지대에 융기된 암산이 오랜 세월 바람과 비에 침식되어 형성된 높은 암벽과 기이한 형상의 바위들, 나지막한 계곡과 푸른 초원이 어울려 아름다운 풍경을 이루고 있는 테를지의 지명은 이곳에 많이 자라고 있는 식물이름 '테를지'(우리말로 '각시 석남')에서 따온 것이라 한다.


웅장한 기암괴석과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테를지는 몽골인들은 물론 외국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몽골 최고의 휴양지이다.
거북바위를 지나 테를지국립공원 안으로 쑥 들아가서 만난 아름다운 톨강과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울창한 삼림은 다음편에서 보여드리기로 하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1.10.26 0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골...노을인 언제 가 보려나? ㅎㅎ

    구경 잘 하고가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BlogIcon 금정산 2011.10.26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좋은 곳 다녀 오셨군요.
    거북바위가 참 특이하게 생겼습니다.
    몽골 구경 잘 하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3. BlogIcon 모피우스 2011.10.26 0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위들이 신기하게 생겼습니다. 몽골하면 왠지 모르게 친근감이 느껴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4. BlogIcon kangdante 2011.10.26 0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자연이 아름답다는 몽골..
    언젠가 한번 여행하고싶네요.. ^.^

  5. BlogIcon 라이너스™ 2011.10.26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위가 정말 떡, 하니 자리잡고있네요.
    절경입니다.^^

  6. BlogIcon *꽃집아가씨* 2011.10.26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이 만든 바위 너무나 멋집니다.
    어쩜 이렇게 멋지게 만들었는지..참...^^
    여배우 얼굴이 자세히 나왔다면 질투했을꺼에요^^

  7.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10.26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바위들이 아주 인상적이네요.
    덕분에 멋진곳 구경 잘 했습니다.^^

  8. BlogIcon 용작가 2011.10.26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바위가 정말 많네요 ^^
    인상적입니다 !!

  9.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1.10.27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기한 암석이 많군요.
    사진으로 보는 몽골 여행이었습니다. 고맙습니다.

  10. BlogIcon 무념이 2011.10.27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빡빡한 시간에 고비사막 투어만 하느라 테를지를 못가본게 아쉽네요...ㅠ.ㅠ

  11. BlogIcon pennpenn 2011.10.27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북바위를 비롯한 볼만한 기암이 많군요
    목요일 오후를 편안하게 보내세요~

  12. BlogIcon 안달레 2011.10.27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낯설지 않은 풍경이네요^^
    어쨌든 고개를 더 든 사진이 없으므로 무효입니다. ㅎㅎ

  13. 타바스코 2011.10.27 2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거북바위...저렇게나 신기한 바위가 있었군요.
    너무 신기합니다. 첫 사진의 합장하는 스님도 그렇구요.
    정말이지 자연의 신비란 놀랍습니다!
    가끔 저런 기암괴석들을 보면 신께서 세상을 빚으시다가
    사람들을 놀래주려고 장난을 친 것 같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ㅎㅎ

  14. BlogIcon moreworld™ 2011.12.24 0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저 거북바위를 보고 계속 사진을 찍어댔던 기억이 나네요.
    꼭 다시한번 가겠다고 다짐했는데 몇 년이 지나도록 아직 가질 못했네요. 아마도 무지개를 보지 못해 그런가 봅니다. ^^
    2011년에도 우수블로그가 된 것 축하드립니다. 감사의 마음과 함께...
    내년에도 기대하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