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토 무슈(Bateaux Mouches)는 세느강 유람선의 이름이다.

파리를 찾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유람선을 타러 세느강으로 향하는데


한강의 위용을 늘 보고 자란 한국 사람들은 세느강을 처음 다다라서는 '겨우...이 정도...?'하며 실망하곤 한다.

드넓디 넓은 한강에 비해서 세느강은 강폭이 좁고 물도 탁하다.

청계천보다야 조금 더 넓지만 한강의 지류천 정도의 폭이랄까.......

하지만 세느강을 빛나게 하는 것은 강의 규모가 아니라 제각기 모양도 다르게 걸쳐진 아름다운 다리들과

강 주변의 수백년 된 건물들......그리고 세느강변에 모여드는 젊은이들의 모습이랄 수 있다.  

 




자유의 여신상에서 시떼섬까지 세느강을 한바퀴는 도는 바토무슈에 오르면
에펠탑을 비롯하여


금으로 치장한 알렉상드르 3세 다리,
노틀담의 곱추로 유명한 노틀담 성당, 루브르 박물관,콩코르드 광장.....

그 외에도 이름도 모르는 고성같은 집들이 양쪽에 즐비하여 마치 프랑스 역사를 한 눈에 펼쳐놓은듯 하다. 

세느강의 다른 부분. 세느강에는 작은 섬들이 여럿 있는데 사진의 작은 섬은 자유의 여신상이 있는 섬이다.

이섬에서 유람선이 다시 돌아서 가게 된다. 




세느강에서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다리는 알렉상드르 3세 다리이다.

 
이 다리는
만국박람회 기념으로 세워졌는데 황금 조각상과 가로등이 아름다움을 전해준다.

다리 건너편에는 황제 나폴레옹이 잠들어있는 황금돔의 교회 앵발리드가 보인다.

루이 14세가 세운 퇴역 군인들을 위한 요양원이었으나 지금은 군사박물관으로 쓰이는 건물이란다. 




일반적인 유람선 (바토무슈)은 8유로 정도에 탈 수 있는데 가다 보면 아주 고급인 유람선도 지나간다.

모두 정장을 하고 앉아서 음식을 먹고 있는 레스토랑 유람선인데 수준 높은 악단의 연주도 겸하여 들을 수 있다.


유람선은 보통 2층으로 되어있는데 대부분 2층에 올라가서 구경을 한다.


시원하기도 하고 전망도 좋아서 아주 일품이다.


유람선 내에선 여러 나라 말로 안내방송이 나오는데 우리나라 말 방송도 나온다.

6개 국어로 방송을 한다는데 우리 말이 나오는 걸 보니 우리나라의 위상이 많이 높아졌나보다. 

 

낮에 돌아본 세느강변이 약간의 회색 빛으로 차분히 가라앉아 있었다면

밤에 바토무슈를 타고 돌아본 세느강변은 새롭게 찬란한 빛으로 다시 태어나는 듯 했다.  

'노틀담의 곱추'로 유명한 노틀담 성당도 지나간다. 

저 꼭대기에서 곱추 콰지모도가 에스메랄다를 부르며 뛰어내릴 것만 같은 느낌이 들었다. 


메마른 마음을 가진 사람도 사랑과 낭만에 젖어들것만 같은 곳....파리.....그리고 세느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치군 2009.04.28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보니.. 제가 탔던 유람선이 떠오르네요..^^

    • BlogIcon 루비™ 2009.04.28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람선에서 열심히 찍은 사진들은
      모두 다 흔들려서 폐기 처분 하고 겨우 몇 장만 남겼답니다.
      제 허접한 사진이 김치군님의 여행기 앞에 깨갱~하네요...ㅎㅎ

  2. BlogIcon yujin 2009.04.28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아침 또 파릐~~다녀오셨군요...헤헤

  3. BlogIcon 한량이 2009.04.28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리 너무 가고 싶은 곳이에요.

    역시 파리의 보이는 풍경은 정말 멋지네요..^^

    • BlogIcon 루비™ 2009.04.28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리에서 몇 달 살며 여기저기 돌아볼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러면 마음이 저절로 활짝 열리며 행복감으로 충만해질 것 같네요..

  4. 2009.04.28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pennpenn 2009.04.28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느강은 솔직히 실망이지요
    한강 만큼 크고 넓은 강은 드물어요~
    다만 강변으로 펼쳐지는 경치는 환성적입니다.

    • BlogIcon 루비™ 2009.04.29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은 별 볼 것이 없으나 양안의 건물들과 사람들의 모습이
      정말 볼 만하더군요.
      한강 같이 넓고 큰 강이 도시 가운데를 흐르는 경우는 드문 경우지요.

  6. BlogIcon 뷰티가이드 2009.04.28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악 ㅠㅠ 꼭 가고말테야 파리 ㅠㅠㅠㅠ

  7. BlogIcon leedam 2009.04.28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도시의 강변중에는 한강이 최고인데 반해 건물풍경이 세느강의 풍경에비해 빈약하다는느낌입니다.
    요즈음은 많이좋아지고있다는 평가가있기도 합니다.
    한강의 야경은 볼만합니다. ^^

  8. white 2009.04.29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리..또 가서 보고, 찍고, 걷고, 타고.. 싶어욧!! ^^;;

    • BlogIcon 루비™ 2009.04.29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몸은 한국의 한 구석에 자리잡고 있는데
      가고 싶은 곳은 어찌 그리 많은지요.
      전세계를 다니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은 너무나 좋겠어요.

  9. 버프좀 2009.06.02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트 잘 봤습니다.

    혹시 파일 찾으시는 분을 위해 다이렉트 링크 걸어 드립니다. http://182972.hidisk.op.to
    저도 저기서 받았는데, 가입하면 5기가까진 무ㅋ료ㅋ로 바로
    받을 수 있더라고요.

    만일 5기가 다 써도, 24시간 제한없이 저속으론 받을 수 있으니까
    인내심 강하신 분들은 걸고 주무시면 됩니다. ㅎㅎㅎ

  10. 이은영 2009.12.12 1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밤에 유람선 탔었는데..그런데 우리나라 말로 설명해 주던가요? 왜 제기억으론 안해서 발끈했던거 같은뎅ㅋㅋ한4년전에...(이 저질 기억력..)저두 찍었던 사진모두 수전증환자가 찍은것처럼 모두 흔들렸는데..ㅋㅋ아마도 유람선에서 먹었던 캔맥주때문이 아닐지.ㅋㅋ
    에펠탑점등할때도 너무 멋있는데...전 에펠탑보고 막~~소리질렀어여~넘 멋있어서.ㅋㅋ 주위사람들이 미친여자라고 생각했을 꺼예요~ㅋ
    아~넘 넘 다시가고 싶어요~~맥주도 땡기고~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