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카오에 도착한 첫날, 숙박지인 리베라 호텔에 짐을 풀고
매케니즈 요리의 진수를 보여주는 헨리스 갤리에서 배를 불린 후
호텔이 자리잡고 있는 펜하 힐 근처 동네 구경을 먼저 해보기로 했다.

관련포스트 ;환상적인 전망을 자랑하는 언덕 위 작은 호텔 마카오 리베라




마카오 반도의 남쪽에 위치한 펜하 힐(Penha Hill)은 언덕 위에서 사이반 호수, 남반 호수를 비롯하여
마카오 타워, 사이반 대교, 타이파 대교, 시내 중심가 지역을 시원하게 살펴볼 수 있는 전망명소이다.




펜하힐 마을 아래 사이반 호숫가는 산책로와 벤치가 잘 조성되어 있어 경관이 좋고 환경도 너무나 쾌적한 곳.





또 사이반 호수 건너편에는 마카오 타워와 사이반 대교가 길게 드러누워 있는 모습도 보이는데
멋진 경치를 즐기며 반려견을 데리고 산책하거나 운동하는 사람들이 많이 만날 수 있었다.




호숫가에는 이렇게 나무둥치에 뿌리가 길게 드리워진 커다란 나무들이 많이 심기워져 있는데
마카오에서 흔한 가로수인 이 나무는 '반얀 트리(Banyan Tree)'라고 부르는 '용수(樹)'라고.......




호숫가에는 매케니즈 요리로 유명한 '헨리스 갤리'등 레스토랑도 많이 보이는데
참고 포스트 : 매케니스 요리의 진수를 보여준 헨리스 갤리





커리 전문 음식점인 레스토랑 '알리'에도 점심을 즐기러 온 손님으로 빈 자리가 거의 없다.




마카오에는 이렇게 가는 곳 마다 오토바이가 질서정연하게 주차되어 있어 눈길을 끄는데
마카오에는 3,4월에 바람이 심하게 불기 때문에 자전거를 타기가 매우 힘들다고 한다.




길가에서 만나는 우체통도 참 정감있다. 캐릭터가 친근감을 주어서 그런가?




사이반 호수 북쪽 도로는 '민국대마로'라고 하는데 왼쪽 핫핑크색 건물은 '마카오 기금(Macao Foundation)'이다.
중앙에 보이는 길을 쭈욱 올라가 우회전하면 리베라 호텔, 좌회전하면 펜하 성당이 있는 펜하힐로 올라가게 된다.




맨 위의 펜하 성당이 자라잡고 있는 곳이 바로 '펜하 힐(Penha Hill, 主敎山)인데 나즈막한 동네 언덕 정도의 높이이다.





마카오 기금 바로 앞에 있는 으리으리한  3층집은 대문 옆에 '회옥(懷屋)'이라고 쓰인 것을 보아
공공건물은 아닌 듯 하고 개인 소유의 집인 듯 보인다.
으리으리한 이 집의 주인은 대체 누구일까?




규모가 크지 않은 길가의 집들도 너무나 이쁘다.
문을 밀고 들어서면 빨간 남국의 꽃들이 방문자를 반갑게 맞아줄 것 같은 느낌이다. 




 
마카오 기금이라는 건물 뒤로 핫핑크색의 담벼락이 계속 이어진다. 이렇게 으리으리한 집이 설마 개인 소유는 아니겠지?




오르막길로 조금 올라오니 길이 다시 세갈래로 갈라진다. 도로명 표지판이 서 있는 쪽으로 가면 리베라 호텔이 있는 곳.

맞은 편 핫핑크의 건물은 나중에 알고 보니 구 포르투갈 충독 관저라고 한다. 그러면 그렇지! 건물이 지나치게 크더라니!




삼거리의 빌라촌도 역시 연핑크색으로 칠해져있다. 마카오 사람들은 왜 이렇게 핑크색을 좋아하는걸까?
언덕 중턱에 있는데다가 앞에 높은 건물이 없으니 빌라의 발코니에 서면 환상적인 호수 주변 전경이 그대로 펼쳐지겠다.
그야말로 최고의 뷰 포인트에 자리잡은 멋진 주택들이다.




경비초소와 CCTV로 무장한 빌라촌에서 좌회전하면 펜하 성당과 펜하 힐 전망대로 올라갈 수 있다.




마카오는 거주민 50만에 경찰이 5천명이라더니 길 여기저기에 경찰이 서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특히 이런 부촌에는 입구마다 무장한 경비원이 지키고 있으니 처음 온 여행자도 안심하고 길거리를 거닐 수 있어 좋다.




예전에는 포르투갈 총독 관저라는데 지금은 무엇으로 쓰이는지 궁금한 이 건물.
베레모에 선글라스를 끼고 권총을 허리에 찬 경찰들이 두명이나 지키고 서 있었다.




거기다 쉐퍼드까지 철통 보안을 하고 있는 구 포르투갈 총독 관저.
금방이라도 공격할 듯 무서워 보이는 쉐퍼드이지만 "쭈쭈쭈~~"하면서 손을 내미니
금방 머리를 들이밀며 쓰다듬어달라고 애교를 부린다.





펜하힐까지는 경사가 좀 있는지라 한참을 걸어올라가야했는데
가다가 들여다 본 주변 주택엔 대부분 고급 승용차가 떡하니 버티고 있었다.





펜하 힐 언덕 위 펜하 성당 앞에 이르니 다소 실망스러운 모양의 전망대가 자리잡고 있다.




전망대의 이름은 '주교산 조망대(Miradouro de Penha)'이다.




럭셔리한 부근 동네 분위기에 전혀 맞지 않게 전망대 내부는 엉성하고 초라하기 그지없는 모습이다.




온갖 잡동사니 생필품과 조악한 기념품이 가득한 가게의 주인 아저씨는 
좌판대 아래 협소한 공간에 앉아 있다가 손님이 오면 갑자기 튀어나와 물건을 팔곤 했다.




한쪽 가게는 망해버렸는지 문을 닫은 상태였는데
전망대 쉼터에는 개를 몰고 나온 동네 주민들이 마작에 여념이 없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전망대 담벼락에 올라서서 북쪽을 보니 럭셔리한 펜하힐 동네와는 달리

다닥다닥 붙은 시내의 집들과 그 사이로 우뚝 우뚝 솟아오르는 빌딩들이 눈에 들어 온다.




카메라의 줌을 당겨보니 마카오 외항에 정박된 배들도 너무나 가깝게 보인다.




건너편 동네가 마카오 어느 동네인가 싶어 지도를 자세히 들여다보니
고층 빌딩들이 가득 들어선 건너편  동네는 놀랍게도 중국 '주하이(珠海)'시이다.





펜하 힐에서 보는 전망이 고작 이것 뿐인가? 하고 실망하실 것 같지만
사실 펜하힐의 보는 전망의 진수는 펜하 성당 마당에서 내려다 보는 전경이다.

마카오 타워, 사이반 호수, 남반 호수를 비롯해서 마카오 반도와 타이파섬을 연결하는 세개의 다리를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곳.
펜하 성당으로 발걸음을 옮겨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굴뚝 토끼 2012.01.30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그래도 펜하 성당에서 바라보는 전망이 더 그럴듯한데.....
    라고 생각했었는데 아직 거기까지 안가셨군요.ㅎㅎㅎ

    다음 펜하성당편 기대하겠습니다.^^

  2. BlogIcon *꽃집아가씨* 2012.01.30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빈민가와 부유층을 함께 볼수 있는듯한데요~
    무서워 보이는 견공도 애교 부리고.. 저기 상점아저씬 안불편하실까요?^^;;

  3. BlogIcon 모피우스 2012.01.30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한 마카오의 주택가 풍경...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4. BlogIcon 금정산 2012.01.30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마카오의 부촌 모습이 대단합니다.
    수고스러움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5. BlogIcon 세미예 2012.01.30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마카오까지 다녀오셨군요.
    역시 세계는 넓고 볼것은 많군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되세요.

  6. BlogIcon 주리니 2012.01.30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사하고 밝은 색이
    사람들 마음도 밝게 해주나 봅니다.

  7. BlogIcon 용작가 2012.01.30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모습이 흡사..
    용두산 공원에서 내려다보는 부산의 풍경같습니다. ^^
    멋진 전망으로 보여주는 펜하 성당으로 빨리 가시지요~!! ㅎㅎㅎ

  8. BlogIcon 바람될래 2012.01.30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지내시죠..?
    오랜만에 여행기를 접한건지..
    아니다..
    내가 오랜만에 들어온거같아요..ㅎㅎ
    행복한 하루되시구요..

  9. BlogIcon 워크뷰 2012.01.30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그냥 입이 좍 벌어집니다^^

  10. BlogIcon 트레브 2012.01.31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왜 이런곳을 가보지 못했을까요? 담에 꼭 가봐야겠네요. ^^

  11. BlogIcon 울릉갈매기 2012.01.31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리가 아주 한산하고
    깔끔한게 인상적인데요~^^
    1월 마무리 잘하시구요~
    행복한 2월 되시길 바랍니다~^^

  12. BlogIcon 큐빅스™ 2012.01.31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들이 귀티나는데요.ㅋ
    저런 집에서 언제 살아볼까요?ㅡ,ㅡ
    마카오의 모르던 부분들 소개 잘 봤습니다.

  13. BlogIcon 잉여토기 2012.01.31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들의 모습에서
    역동감이 느껴지네요.
    또, 저 크고 늘씬한 마카오타워에 시선이 쏠리는데,
    이곳의 랜드마크 역할을 할 거 같네요.

  14.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2.02.01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잠시 안 온 사이에 마카오 이야기가 마구마구 올라와 있군요ㅋ
    재밌게 보고 갑니다. 바로 성당보러 넘어갈께요 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