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폼페이 최후의 날......

베수비오 화산이 폭발한 것은 AD 79년 8월 24일이었다.

이 참사의 목격담은 대 폴리니우스의 조카 소 폴리니우스가
타키투스에게 보낸

2장의 서신에 생생히 기록되어 있다.

이 때 대 폴리니우스는 폼페이 인근 스타비아이에 있던 친구를 구하려 애쓰다가  죽었는데

이튿날 베수비오 화산의 폭발이 멈추었을 때 폼페이는 6~7미터의 화산재와 화산력으로 뒤덮여져

도시는 완전히 파묻히게 되고  점차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져 갔다.


 


16세기 말, 강으로부터 시로 물을 끌어오기 위해
구릉 밑에 터널을 팠던 인부에 의해 폼페이는 다시 세상에 드러나게 된다.

이 후 1738년 4월, 밭 갈던 농부가 곡괭이에 부딪치는 쇠붙이 소리를 듣고 이상히 여겨
입소문이 여기저기 퍼지게 되자 

당시 가장 유명했던 토목기사 도메니코 콘타나가 적극성을 띠고 발굴 작업에 
뛰어 들게 되고 폼페이는 세간에 널리 알려지기 시작한다.




그 뒤로 간헐적으로 발굴은 계속되었는데 

1938년 12월 11일엔
헤르쿠렐늄 극장에 세워진 돌벽, 눈부신 프레스코 벽화, 원형극장등이 발견되었다.







현재의 폼페이는 약  3/4정도가 발굴된 상태인데


이곳에는 많은 축융소(모직을 가공하고 세척하는 공장)가 있어 당시의 주요산업을 연구할 수 있다.

그 외 조각가, 공구제작자, 보석세공가들의 가게뿐만 아니라

가룸(피시 소스)·램프 공장들, 많은 포도주·식품 상점들이 발견되어 고대 생활의 다른 면들을 상세히 파악할 수 있다. 






이곳은 큰 신전이 있던 자리라고 한다.
 

폼페이에는 신전 뿐 아니라 집 안에도 많은 제단들이 잘 보존되어 있어서 지금까지 추측할 수 없었던 가정 내의 종교생활까지 엿볼 수 있다.



신전은 무너진 채로 부러진 기둥만이 남아있다.



 


신전의 어느 부분은 돌기둥이 색이 마치 요즘의 것처럼 산뜻하게 보인다. 
 




목욕탕이 있던 자리는 그 화려함과 규모로 보아서 그 당시 사람들의 생활을 짐작케 한다.




폼페이는 지중해 전역으로 상품을 수출하던 활발한 항구도시였기 때문에 상인들은 성문과 포룸 근처에서 음식과 숙소를 구했다.

상당히 멋진 식당과 여인숙들이 있었고 손님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값싼 곳은 방이 작고 어두웠으며, 손님들은 등받이가 없는 걸상에 앉았다고 한다.

창녀촌이 있던 골목을 걷다 보면 완벽한 돌 포장이 된 거리에 
마차 바퀴에 의해 패인 자국도 관찰 할 수 있다. 



창녀촌(루파나레, Lupanare)에 들어가 보니 작은 방 마다 돌침대가 놓여있고 

 
방문 입구 위에는 다소 므흣^^한 그림들이 아직도 별로 색이 바래이지 않고 남아있다.

방마다 문 위에 걸린 그림의 체위는 각기 다르게 표현되어 있었는데

그 당시 유명한 항구였던 폼페이는 외국의 상인도 많이 드나들었던지라

말이 통하지 않는 외국인들에게 창녀들의 주특기를 그림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추정한단다.
 


아직도 오븐이 남아 있는 빵집 옆에는 돌절구도 남아 있었는데 

우리나라의 연자매와 거의 비슷한 절구는 네모난 구멍에 나무를 끼워 소나 말이 돌리게 해서 곡식을 빻았다고....

오븐이 완전히 갖추어진 빵집은 그 당시 일용 양식인 빵이 어떻게 생산되었는지를 보여주고 있으며 

오븐들 중에서는 발견 당시 속에서 빵 조각이 발견되기도 했다.


 


전시관에는 발굴 당시 나온 유적들이 산더미같이 쌓여있다.
 


그 당시 죽은 사람들은 화산재에 덮여 거의 사망했다고 하는데 죽은
시신의 모형조차도 안쓰럽게 안치되어 있었다. 



이 곳은 폼페이의 휴양 지역인 스타비아이, 베수비오 화산에서 거리가 먼 지역이라 피해가 다소 적었다고 한다.
 

 

엄청나게 넓은 폼페이를 하루에 다 돌아보기는 아주 어려운 일이다.

아직 공개되지 않은 곳도 많지만 공개된 발굴지만 돌아보는 데도 오랜 시간이 걸리었다.

내리 쪼이는 태양 아래에서 엄청나게 넓은 폼페이를 돌아보는 것은
거의 사막을 걸러 여행하는 것과 다를 바 없었다.

심한 갈증으로 인해 거의 탈진 직전으로 휴양 지역까지 돌아보고 밖으로 나오니

폼페이 관련 책자를 사라는 상인들의 호객 행위가 아주 심하였다.

한국말로 '싸다' 싸다!' 이러면서 따라오는게 겁나서 피하기만 했는데

지금 와서 생각하니 거기서 책 한권, 작은 기념품 하나라도 더 살걸 하는 후회가 들었다.

여행 관련 책자나 기념품에는 돈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을.....ㅠㅠ

여기서는 구하기도 힘든 자료를 왜 안 사왔던가.....하는 뒤늦은 후회가 밀려오는 부분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2009.04.24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곳이군요...
    역시 루비님은 여행의 대가...사진의 대가...^^
    저도 기념품같은거 바가지 쓸까봐 여행중 안사는 경우가
    많은데 나중에 살껄 하는 후회도 한번씩^^;
    좋은 아침되세요~

    • BlogIcon 루비™ 2009.04.24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보 찍사의 사진을 보고 대가라니...ㅠㅠ
      좋아하기에 앞서 부끄럽기만 하군요.
      이 사진은 특히 컴팩트 디카로 멋도 모르고 찍은 사진들이라...
      부끄럽기 짝이 없지만 다른 사진도 없고 해서....^^
      언제나 신속한 추천...감사 감사합니다~

  2. BlogIcon 세미예 2009.04.24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폼페이가 저런 곳이었군요.
    정말 저곳으로 떠나보고 싶어요. 신나게 모든 것을 잊고 여행의 묘미를 느껴보고 싶네요.
    잘보고 갑니다. 역사공부도 다시하고 갑니다.

    • BlogIcon 루비™ 2009.04.24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화산재로 도시 전체가 일시에 뒤덮였기 때문에
      큰 도시가 일시에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나게 되었지요.
      그래서 사람들의 일반적인 생활상이 그대로 다 드러나 있는 점이
      다른 유적지에서는 볼 수 없는 신기한 광경이지요.

  3. BlogIcon pennpenn 2009.04.24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녀온 기억이 생생합니다.

  4. BlogIcon 광제(파르르)  2009.04.24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산재가 덮칠 당시에는 참혹했겠지만..
    지금보니 정말 멋지 곳이군요..
    실제로 저자리에 서서 보면 감동이 밀려 오겠습니다..
    묻혀졌던 도시를 발굴하는데만도 엄청난 노력이 필요했겠습니다.
    무너지지 않고 서있는 기둥이 찬 신기하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루비님~~

    • BlogIcon 루비™ 2009.04.24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화산재가 날아오는 걸 피하다가
      그대로 붙들고 엉켜서 죽은 참혹한 모습들이 그대로 남아 있더군요.
      그당시 사람들에게는 재앙의 현장이었지만
      오늘날 우리들에겐 귀한 역사의 냉동실이라고나 할까요?
      이천년 전을 그 생활 그대로 얼려놓았다가
      다시 녹인 것 같은....

  5. BlogIcon *저녁노을* 2009.04.24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그저 전해주시는 사진 보기만 해도 감흥입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6. BlogIcon 파아란달처럼 2009.04.24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곳이네요..

    폼페이책을 읽어봤는데 영화로도 제작된다고 하니 기대됩니다.

  7. white 2009.04.24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과... 같은 곳을 걸었었군요!!! 하핫! ^^;
    잘 보고 갑니닷!! ^^'

    • BlogIcon 루비™ 2009.04.24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화이트님의 사진을 보다 제 사진을 보니....ㅠㅠ
      하지만 사진이 아까워 올려보았답니다.
      같은 곳을 거닐었던 추억을 공유하는 의미에서...

  8. BlogIcon mark 2009.04.29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억이 새롭네요. 그곳에 갔을 때 화신이 터져 환산재로 죽어 갈때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 하는 생각도 했었는데..

    • BlogIcon 루비™ 2009.04.29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연재해로 인해 도시 하나가 멸망한 것은
      정말 생각만 해도 끔찍한 일인데...
      이탈리아 사람들은 그 끔찍한 과거마져도
      멋진 관광지로 탈바꿈 시켰군요.

  9. BlogIcon 겨울뵤올 2014.03.18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탈리아 중 가장 가보고 싶은 곳이 바로 폼페이인데~~ 언제쯤 갈 수 있으려나 모르겐네요.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