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비시디아 안디옥에서 남서쪽으로 이동하여 골로새를 지나 라오디게아(지금의 데니즐리)로 가다보면
청옥같이 푸르고 아름다운 호수를 만나게 되는데 이 호수는 바로 터키에서 두 번째로 큰 에이르디르 호수다.
(터키에서 제일 큰 호수는 반 고양이로 유명한 '반'호수이다.)  




마치 바다처럼 넓디 넓은 에이리디르 호수의 물빛은 신비로울 만큼 아름답다.





보통 빙하 호수의 물은 형언할 수 없이 아름다운 빛깔을 띄곤 하는데 에이르디르 호수는 빙하호도 아닌데도

눈이 시리도록 찬란한 터키의 하늘색을 그 가슴에 담아서 그런지 터키석 같은 물빛을 지니고 있다. 



호수가를 빙 둘러 한 바퀴 도는 구불구불한 도로는 가는 곳 마다 천혜의 관광지이다.

터키 사람들은  부자가 아니더라도 웬만한 사람들은 바다나 호수가에 여름철을 지나기 위한 별장들을 가지고 있는지라
이렇게 아름다운 호숫가에는 아름다운 호텔 ,팬션 ,빌라들이 즐비하다.
 



에이르디로 호숫가에는 가도가도 끝없는 올리브 농원이 펼쳐져있고 과일을 재배하는 과수원도 많다.

사시 사철 강한 햇빛이 내리쬐는 터키의 과일은 당도가 높아서 아주 맛있다.
터키에서는 과일 값이 아주 싸기 때문에 터키 사람들은 웬만하면 과일을 박스채 산다.



너른 호수를 옆으로 끼고 한바퀴 돌다보니 호수와 꼭 같이 '에이르디르'라는 이름을 가진 아름다운 호숫가 마을이 나온다.

에이르디르는 비록 작은 시골 마을이지만 BC500년에 이미 촌락이 형성되어 있었을 만큼 역사가 오래 된 도시이다.
호반도시 에이르디르는 다른 도시에서 보기 힘든 차분하고 조용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데
주변에는 에이르디르 호수 뿐만 아니라 찬드르라는 유명한 계곡과 코바다 국립 공원등이 자리잡고 있어서
찾는 이들의 마음을 평화롭게 해 줄 뿐만 아니라 오래 있어도 싫증나지 않는 매력을 가진 도시라고 한다.




느긋하고 평화로운  에이르디르의 점심 시간, 케밥집 앞에도 밖에 나와 식사를 하는 사람들이 많이 보인다.



점심을 먹으러 들린 호숫가의 호텔에는 건물  5~6층 높이의 자작나무 군락이 호텔 1층 천정을 뚫고 자라고 있다.

원래 나무가 자라고 있던 곳에 호텔을 증축하여 지은 둣 한데 나무를 베지 않고 건물과 하나가 되게 만들었다.
 


호텔 내의 카페에 들어가 보니 카페의 주방 한가운데 아름드리 나무가 떡하니 자리잡고 있다.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자연과 하나가 되어 살아가는 이곳 사람들의 모습이 참으로 아름답게 느껴진다.
 


에이르디르의 중심부는 매우 작은데 성벽에서 보면 도시가 한눈에 들어온다.





근처 예실섬에는 휴양도시답게 팬션이 밀집되어 있는데 섬이라고는 하지만
이제는 매립되어 돌무쉬(조그만 합승 버스)를 타고 갈 수도 있다.


 


마을에 있는 오래 된 셀주크 성채 부근에는 15세기에 건설된 '흐르즈베이 자미'라는 사원이 있는데

건물 뒷편에 미나레(첨탑)가 보이는 건물이 흐르즈베이 자미다.
 

 


흐르베이 자미 앞에 '된다르베이 마르마사(된바르베이 신학교)'라는 유적이 있는데 얼마전 복구되어 현재 쇼핑 몰로 사용되고 있다.

유적을 복구해서 쇼핑몰로 쓰다니.....정말 놀랍지 않은가?

에베소 바로 근처의 쿠샤다스라는 도시에도 해변에서 멀지 않은 곳에 '비둘기섬(귀베르진 아다스)'이라 불리우는 섬이 있는데
섬 전체가 아름다운 꽃으로 잘 가꾸어져 낙원 같은 이 섬에는 14,5세기의 아름다운 성채가 있다.
그런데 이 성채는 지금 복구되어 터키 청년들이 가장 좋아하는 나이트 클럽이 되었단다.
우리네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겠지만 터키에서는 기원전의 신전 기둥이 동네 아저씨들의 체스판이 되어 있고
로마 시대의 석관이 카페의 테이블로 쓰여 손님을 받으며 파묵칼레의 온천 수영장의 바닥에는 신전 기둥이 그대로 누워있는 정도이다.

놀란 외국인들이 터키 사람들에게 왜 이런 귀한 유적들을 박물관에 넣어 보호하지 않고 방치하냐고 물으면
터키 사람들은 참 이상한 소리를 다 듣겠다는 듯이 고개를 갸웃거리며
"나라 전체에 유물이 천지삐가리이고(널려있고) 온 나라가 박물관인데 왜 유리 상자 안에 그것을 가두어 두어야 하느냐"고 반문한다고.....
실제로 이스탄불의 박물관에 가보면 유물이 하도 많아서 마구잡이로 쌓여있다는 느낌마져 든다고 한다.  

터키 사람들에게 유적이나 유물은 박물관의 유리 속에서 먼지를 뒤집어 쓰며 잠자면서 것이 아니고
동네 한가운데서 위치해서 그 곳을 드나들도 그곳에서 쉬며 사람들과 같이 숨을 쉬고 있었다.
터키의 유적은 이른바 죽은 유적이 아니고 살아있는 유적인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2009.10.31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눈부시도록 푸릅니다^^
    멋진데요..ㅎㅎ
    즐거운 주말되세요^^

  2. BlogIcon *저녁노을* 2009.10.31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정말 멋지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건 주말^^

  3. BlogIcon 민시오™ 2009.10.31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적을 복구 해서 쇼핑몰로 이용하는 다는 점이 끌립니다~
    눈부신 하늘이 참 좋네요~

    • BlogIcon 루비™ 2009.10.31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적이 쇼핑몰로, 또는 나이트 클럽으로도 쓰인답니다.
      보존한다고 아무도 못 들어가게 해서 저절로 썩어 허물어지는 것 보다는 훨 나은 것 같더군요.

  4. BlogIcon 여행사진가 김기환 2009.10.31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른 하늘과 호수빛이 너무 인상적입니다.

    터키..터키...조만간...한 번 다녀와야 할 것 같은 분위기..ㅎㅎㅎ

  5. BlogIcon 무릉도원 2009.10.31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페 내부에서 자라는 나무를 보니 시사하는 바가 크군요....
    자연을 거스르지 않는 모습...그리고 쪽빛 하늘과 호수가 참 인상적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주말 잘 보내세요...*^*

  6. BlogIcon 탐진강 2009.10.31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푸른 하늘과 호수가 멋지군요.
    터키라는 나라는 은근히 가고싶어집니다.

  7. BlogIcon 바람꽃과 솔나리 2009.10.31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활속으로 들어 온 유적이군요...
    괜찮을 듯 합니다^^
    과일도 맛있어 보이구요...
    저도 가보고 싶은데요~^^

  8.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09.10.31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바다속으로 풍덩 빠지고 싶어요^^
    주말 잘보내고 계시죠??
    비가 많이 내리네요...상큼한 시간 되세요~~

  9. BlogIcon pennpenn 2009.10.31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이야 말로 하늘과 바다가 구분이 안됩니다.
    비오는 휴일 잘 보내세요~

  10. BlogIcon 소나기♪ 2009.10.31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호수 정말 멋지네요.^^
    나중에 터키는 정말 한번꼭 가보고 싶습니다. 터키뿐만아니라 중앙아시아로 해서 인도까지 여행해보고 싶네요. 바램만..ㅋ

  11.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09.10.31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터키 참 아름다운 곳이로군요. 한 때는 대제곡을 건설한 나라라 스케일도 큰 것 같습니다.
    유적에 대한 언급에서 터키가 전통적인 것과 잘 어울어져 있음을 알게됩니다.
    터키 구경 잘 했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12. BlogIcon 달려라꼴찌 2009.10.31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도를 보니 터키에 큼직큼직한 호수가 많은 것 같습니다.
    참 아름다운 호수입니다.

  13. BlogIcon 블루버스 2009.11.01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수와 하늘이 완전 하나가 되었네요.
    원래 그 자리에 있던 나무를 보호하려고 그대로 지어 올린 건물들도
    아름다워 보입니다.

  14. BlogIcon 내영아 2009.11.01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놀러왔어요.
    터키라...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요.
    과일값도 싸고 자유로이 유물도 구경할 수 있고...
    잘보고 갑니다. 루비님!


    ps. 저의 집에 놀러오실땐 nae0a.com으로 와주세요! ^^

  15. BlogIcon mami5 2009.11.02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멋지네요..
    두번째 이미지 배경으로 쓴다면 눈이 시원 할것 같으네요..^^
    천지삐가리인 유물을 걍 보는 것으로 만족하는 사람들이네요..ㅋㅋ

  16. Jenny Reed 2010.03.10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곳은 가보지 못했었는데.. 못 간 것이 후회가 되네요. 카파도키아만 다녀왔는데, 터키에서 바다라고는 율루데니즈와 이스탄불 보스포러스 해협 정도..
    마지막 바자르 사진이 인상적이네요 밑으로 들어가야하는 반지하 구조인가요?
    사진 속 에페스! 맥주!!! 터키 다녀와서 제일 아쉬운게 에페스 맥주였는데..
    친구들이 터키 다녀온다고 하면 한캔만이라도 사다달라고 하는게 바로 저 맥주죠!
    이탈리아 와인이나 그리스 우조하고는 비교가 안되게 맛있어요>ㅅ<

  17. 2010.09.23 0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8. Conor 2011.03.25 0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도에서 호수 위치가 잘못 되었어요.

    안탈랴 위 으스파르타 옆에 있는 호수가 에이르디르 호수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