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머리 속으로 파고드는 차가운 바람이 옷깃을 더욱 여미게 하는 겨울 아침. 
기암절벽과 노송이 어울려 절경을 이루는 천혜의 명승지 하조대를 찾아 본다. 


     7번 국도를 타고 양양군 현북면 하조대 해수욕장으로 들어서 하조대로 통하는 좁은 길로 오른다.


주차장 바로 옆 분위기 있는 카페에서 따스한 커피 한잔하고 싶은 마음 간절하지만
이른 아침인지라 주인도 없고 난로의 불도 싸늘하게 식어있다.
 


주차장에서 좌편으로 위치한 등대 바위로 먼저 발걸음을 옮긴다.
 

 

요즘  여러 가지 모양의 특이한 등대도 많지만 이렇게 새하얀 등대는 바라보는 모든 이에게 향수를 불러 일으키게 된다. 
 

 

등대 아래에서 위로 올려다 본 하조대의 아침 하늘은 어찌 이리도 푸르른지....


가까이 가서 자세히 살펴보니 등대 문에 낙서가 한가득이다.


내현과 진환, 인규와 수정, 선미와 승근......


쇠사슬 난간에도 빼곡하게 새겨진 J와 S.....언제나 함께 ♡.....


달과 링의 사랑은 변함없이 계속되어 계속 아름다운 여행을 하고 있을까....?
약속은 둘만 하면 족할 것을...왜 남에게 이렇게들 자랑을 해야하는 것인지.....

 

이렇게 충성스런 시동생이 다 있나.....그런 얘기는 직접 하던지.....문자로 전하란 말이야!! 

많은 사람이 오는 관광지에서 유적이나 건축물에 이렇게 이름을 새기는 것은 
자기 이름을 더럽히는 최선의 방법이라는 걸 다시 한번 기억해 주었으면.....

 

  등대를 나와 다시 반대편 언덕에 위치한 하조대 정자로 향한다.  


 

정자각 앞에 조선 숙종 때 참판 벼슬을 지낸 이세근이 쓴 '하조대' 세글자가 암각되어 있다. 


하조대 정자는 조선 숙종 때에 처음 건립되었는데

 

이후 퇴락하여 야러번 철폐와 중수를 거듭하였고... 



1940년에 팔각정을 건립하였으나 한국 전쟁 때 다시 불이 타버려 그 후 다시 육각정으로 건립하여 오늘에 이른다.  

 

정자의 하조대의 명칭은 조선 초기로 올라가는데
조선 개국 공신인 하륜과 조준이 이 곳에서 만년을 보내며 지냈다 하여 하조대(河趙臺)라는 명칭이 붙었다고 한다.  


신을 벗고 정자에 올라서 정자와 주변 풍경을 살펴 본다. 

 


왼쪽으로는 등대 바위가 보이고 소나무 사이로 푸른 바다가 파노라마처럼 시원하게 펼쳐진다. 

 

정자 난간의 작은 틈으로 보는 풍경도 나름 운치가 있다.


마치 한그루의 분재인양 고고하게 서 있는 절벽 위의 소나무도 눈에 들어온다.
하조대 사진에서는 꼬옥 빠지지 않는 상징과도 같은 나무이다.
 



하조대에서 바라보는 아침 풍경은 세계 어디에 내어 놓아도 뒤지지 않을 절경이다.


아침 햇살로 인해 반짝이는 금빛 바다는 날 반기며 그 넓은 가슴으로 포근히 감싸주는 것 같다.

 

오래 오래 머무르며 하염없이 바라보고 있고 싶은 바다.
금빛으로 반짝이며 두팔 벌려 반겨준 바다에게 하륜과 조준에서 유래된 하조대(河趙臺)라는 이름 대신에  
'
賀朝臺(아침을 축하하여 맞이하는 곳)'이라는 이름을 새로 붙여 주고 하조대를 떠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우리밀맘마 2010.01.19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맘이 탁 트이는 것이
    넘 좋네요. 아침에 일어나
    이런경치를 볼 수 있다면...
    정말 좋겠어요.
    오늘도 행복하세요. ^^

  3. BlogIcon 털보아찌 2010.01.19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조대 파란 물결이 그립네요.
    동해 바다는 언제 보아도 깨끗해서 정말 좋아요.

  4.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1.19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한 봄날 저 정자위에서
    아무에게도 방해받지 않고 낮잠을 푹 즐기고 싶어집니다. ^^

    • BlogIcon 루비™ 2010.01.20 1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조대 정자는 누구나 올라가서 쉴 수 있는 곳이라...
      바다를 바라보며 상념에 잠기거나...낮잠을 즐기면..
      정말 멋진 시간을 보낼 수 있을 듯..

  5. BlogIcon 뽀글 2010.01.19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조대의 낙서..괜히 보고있자면.. 저희도 같이 이름이라도 새기고 와야할듯~^^;;
    눈온 카페의 외경..정말 너무 이쁘네요^^

  6.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0.01.19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수님 순산하세요"...별의별 낙서가 다 있군요.
    아름답고 멋진풍경, 고맙게 보고 갑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7. BlogIcon 제이슨 2010.01.19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조대는 저도 몇 번 갔었는데..
    저 정자는 Pass 했었다는.. --
    다음에는 꼭 정자에 가서 바다를 바라보아야겠습니다.

  8. BlogIcon 김천령 2010.01.19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원도 유람을 다녀 오셨군요.
    하조대, 잘 보고 갑니다.

  9. BlogIcon 이바구™ 2010.01.19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사진들이 다음뷰 포토 베스트에 올랐다고 나오네요.
    루비님에게는 일상이겠지만.....
    사진이 너무 좋아요.
    그 자리에 함께 하고 있다는 착각이 들 정도입니다.

  10. BlogIcon 냥냥 2010.01.19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눈부시네요.... 하조대에서 맞이하는 아침은 역사의 숨결과 바다의 신비로운을 같이 느낄 수 있어보여요..
    사진 너무 멋지네요.

  11. BlogIcon 아미누리 2010.01.19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의 사진은 ㅎㅎ 정말 예술이예요~!

  12. 이쁜민정 2010.01.19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월에 갔을땐 정자가 공사중이여서 올라가보질 못했는데~
    이렇게 다시보니 좋네여~~
    잘보고 갑니다~^^

  13.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1.19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조대 정말 좋은곳이지요..
    일출도 멋지고...
    평소에 그냥 찾아도 좋은곳이지요 ㅎㅎ
    바로 근처에 정말 경치가 좋은곳이 있는데...민간인은 들어갈 수 없죠 ㅎㅎ;;
    정말 좋은곳인데 말이에요 ㅋ

  14. BlogIcon pennpenn 2010.01.19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마디로 절경입니다.

  15. BlogIcon 비바리 2010.01.19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조대라면.. 동해로 해서 올라 `~올라가다 보면 나오든데.
    꽤나 올라가야 하지 않나요?
    시퍼런..깊은 동해 바다가 참으로 시원해 보입니다.
    우앙~~저도 바다가 보고 싶어요

    • BlogIcon 루비™ 2010.01.20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원도 양양이니...경주에서는 지겹도록 북쪽으로 올라가야 합니다.
      겨울바다를 좋아하다 보니 해마다 겨울이면 동해안 북쪽으로 가곤 하지요.
      바다가 비바리님을 부르니..가까운 감포라도..??

  16. BlogIcon 티런 2010.01.19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조대 가본지가 정말 오래되었네요.
    예전에 일땜에 강릉쪽에 있을때 자주 갔었는데....그리워지네요^^

  17. BlogIcon 옥이 2010.01.19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조대에서의 아침이 너무 멋집니다..
    은빛바다와...절벽위의 소나무...
    나중에 꼭 여행가볼랍니다~~
    행복한 저녁 보내세요~~

    • BlogIcon 루비™ 2010.01.20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조대의 저 소나무는 정말 유명한 나무이지요.
      저 나무를 보러 먼길을 달려오시는 분들도 계시다는...
      멋진 시간 되세요~~

  18. BlogIcon mami5 2010.01.19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조대의 멋진풍경~~잘 보고갑니다..^^
    겨울바다 보고싶네요..^^

  19. BlogIcon mark 2010.01.20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의 하조대가 생각납니다.
    지금 으로 부터 20 여년 전에 친구 부부 식구와 우리 식구하고 하조대에 있는 모 여자대학교 별장에서 3박 4일로 놀고왔고
    그 친구는 그 후로 카나다로 이민가서 살고.. 세월이 후다닥 지난게 그때가 아득 하네요. ㅎㅎ

  20. BlogIcon 안녕!프란체스카 2010.01.22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제가 가본데가 나왔어요^^
    저는 하조대...겨울에 가봤거든요~~
    아직도 그 멋진 바다가 생각나네요

  21. 내가 2010.01.23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생활을 했던 곳이네요. 군전역한지 얼마안된거 같은데 벌써 10년전이네요........세월 참 빠르네요 ㅋㅋ 정말 사진들이 제가 본 풍경 그대로입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하조대는 하나도 변한게 없군요.
    여름에는 무지 덥고 겨울에는 무지 추운곳 강원도 양양군^^:::::::::::: 특히 겨울에 바닷바람 맞으며 저녁 6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근무설때면 정말 초죽음 그 자체입니다.그건 안해본 사람은 모르죠. 그때 겨울에 같이 근무선 선임병이 동상걸려 의가사 제대할뻔한 일도 있었고 ㅋㅋ
    혹시 tv 방송 다 끝나고 애국가 나올때 하조대 풍경나오는거 아시나요? 거기 보면 좆도라는 섬이 있는데 그 모양이 꼭 남자 거시기모양처럼 생겼다 하여 섬이름이 좆도입니다 ㅋㅋ 하조대에서도 보이죠. 하조대 정말 멋진곳이죠. 매일 반복되는 군생활이지만 밤새 근무서고 이른아침에 매일 맞이하는 아침 햇살은 정말 환상 그자체입니다. 무엇과도 비교할수 없이 아름답고 말로는 표현할수 없을 정도의 어떤 느낌을 받죠. 매일 똑같은대도 전혀 지루하거나 질리지가 않아요. 그때의 추억이 다시 생각나는군요.

    • BlogIcon 루비™ 2010.01.24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에서 군시절을 보내셨군요.
      전 군대에 대해선 잘 모르지만
      강원도에서 군생활을 한다는건 정말 보통일이 아니라고 생각되어요.
      그것도 2년이나...정말 수고많으셨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