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재래식 기계와 수작업으로 국수를 뽑고 하늬바람으로 자연건조시키는 구룡포 제일국수.

구룡포 제일국수로 맛잇는 잔치국수를 만들어내는 국숫집이 국수공장 바로 부근에 있어 찾아보았다. 


구룡포제일국수 공장 :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호미로221번길 19-2 (054-276-2432)

구룡포 제일 국수 공장(해풍국수)관련글은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관련 글 : 하늬바람이 건조시킨 해풍국수를 만나다 -구룡포 제일국수  


 

 

 

구룡포시장 내 제일국수 맞은 편 골목으로 가니 이렇게 손으로 삐쭐빼뚤하게 쓴 정겨운 안내판이 나타난다.

 



 

국숫집 앞에는 수국, 제라늄 등등....시골 마당에서 자주 키우는 화분들이 옹기종기 모여있고

 


 

 

간판도 없는 국숫집 문 앞에는 색상지를 잘라 매직펜으로 나름 멋스럽게(?)쓴 '핳매국수'라는 종이가 붙어 있다.


 

 

 

식당 안은 정말 협소하다. 파란 색칠을 한 테이블이 두개, 방 안에 좌식 테이블이 한개. 그게 전부이다.
 

 

 

 

국숫집 벽에는 할머니가 예쁘게 웃는 사진들이 코팅되어 붙어 있고

 

 


 

'6시 내고향'인가? 방송에 출연했다는 연예인들과의 인증샷도 소중하게 코팅되어 붙어 있다.

 

 

 

 

주방은 다 오픈되어 있어 산만하기 그지없지만 할머니께서 국수를 만드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어 좋다.

국수를 냄비에 삶아 찬물로 투하한 후 대충 설렁성렁 건져 소쿠리에 담는 할머니의 모습이 쉬크해보인다.

 


 

 

이윽고 나온 3,000원짜리 할매국수. 구룡포 제일국수공장의 해풍국수를 삶은 것이다.

국수 위에는 고명이랄 것도 없는 삶은 부추 한 움큼과 대파를 넣은 양념장, 깨소금 한 숟가락이 전부이다.

 


 

 

집에서 국수를 삶을 때 고명을 여러가지 넣었던데도 별 맛이 안 나던데......

오직 고명은 부추 한가지인데 국수 맛이 제대로 나니 신기하다.

하늬바람에 자연건조시킨 구룡포 제일국수공장의 해풍국수를 삶아서 그런가?

제일국수공장의 이순화 할머니 말씀처럼 국수 가닥이 '매끄리하고 초리~한'것이 입에 착 감기는 맛이 있다.

착한 가격에 옛날 국수의 맛과 향수를 느끼려면 이번 주말에 구룡포 시장으로 가볼 일이다.

 

 

할매국수 :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호미로173번길 14-2(054-276-4898)

 

여기에 올려드린 맛집에 대한 평가는 필자의 개인적인 견해이며 

모든 리뷰는 전혀 댓가를 받지 않고 작성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눌산 2014.10.21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음직스럽네요.
    포항은 가끔 가는데 꼭 기억했다 찾아보겠습니다.

  2. BlogIcon 목단 2014.10.21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잔치국수 킬라인데ㅎㅎ
    구룡포 가면 꼭 들려봐야 겠습니다.
    속 깊은 알짜배기 정보력에 대단하십니다.
    시월도 깊어만 가는데 가을비가 추적추적 내립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감사르~~~~~~~~~~~

  3. BlogIcon 용작가 2014.10.21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본에 충실한 그런 맛이겠네요. 저도 할매국시 한그릇 먹고 싶네요. ^^

  4. BlogIcon 워크뷰 2014.10.21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거 맛보러 한번 가야겠습니다^^

  5. BlogIcon 『방쌤』 2014.10.21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맛나는 아이들이 매일매일 눈에 들어오니 어떻게 주말에 집에 가만히 있을수가 있을까요...ㅎ
    후루룩~ 한 입하고, 국물 한 번 쫘~~악 들이키고 싶네요^^

  6. BlogIcon kangdante 2014.10.22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름한 식당이지만
    국수 맛은 구수할 것 같아요.. ^^

  7. BlogIcon 복돌이^^ 2014.10.22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친근하고 정감가는 곳이네요..
    저도 한그릇 후루룩 하고 싶어지네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8. BlogIcon 무념이 2014.10.22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점심때가 다가오니 국수 엄청 맛있어 보이네요~
    바닷바람에 자연건조해서 더 맛있겠죠? ㅎㅎㅎ

  9. BlogIcon 달빛천사7 2014.10.22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수가 푸짐하네여

  10. BlogIcon 토종감자 2014.10.22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맛있겠다.
    루비님은 정말 구석 구석 안다니신 곳이 없는 것 같아요.
    저 담주에 경주갈려고 맛집 찾는데, 루비님 홈피에서만 본걸로도 충분히 2박3일 먹겠더라고요. ㅎㅎㅎ

  11. BlogIcon 울릉갈매기 2014.10.23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잔치국수네요~
    저도 참 좋아하는데요~^^

    잘 지내시죠?
    오랫만에 인사를 드리고 갑니다~
    행복한 시간되세요~^^

  12. BlogIcon 겨울뵤올 2014.10.24 2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가느딩딩 탱글탱글해 보이는 면발...
    젓가락 들고 후루룩 후루룩~~ 마셔버리고 싶네요..*_*

  13. 휘랑 2014.11.18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당이 참 정감있어 보이네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