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래간만에 포항시 죽장면 상옥리에 위치한 경상북도 수목원을 찾았보았다.
 포항시에서도 가장 오지에 있는 경상북도 수목원은 보현산, 향로봉, 천령산 등 높은 산들에 둘러싸인
평균 650m 정도의 고지에 위치하고 있어 고산식물의 성장에 여느 수목원보다 더 좋은 조건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평지에는 4월에 볼 수 있는 매화, 배꽃....각종 야생화가 5월에 피어나고 있어 시간을 뒤로 돌리게 하는 곳이다.


평지에서는 3월 말에 꽃 피우던 할미꽃도 이제 한창 피어나고 있어 신기한 마음에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할미꽃은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목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키는 30~40 cm정도로 자라며 꽃은 4월에 화경 끝에 1개씩 피는데 꽃이 만개하면 고개를 숙인다.
원종 할미꽃의 꽃잎 겉은 흰 털이고 속은 적자색이다. 


옛날부터 할미꽃은 주로 무덤 곁 양지바른 곳에 피어나곤 하는데 묘지가 할미꽃의 주된 서식처로 자리잡은 것은
흙을 다질 때 사용하는 석회 성분이 든 알칼리 토양을 좋아하고 햇볕을 좋아하는 할미꽃의 습성과 일치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막내딸이 그리워 찾아갔다가 숨을 거둔 할머니의 무덤 곁에 할미꽃이 피어났다는 슬픈 전설은 누구나 한번은 들었음직한 얘기이다.

할미꽃에 얽힌 전설 : 막내딸이 그리워 고개 숙인 할미꽃


할미꽃 사진을 열심히 찍다 보니 이상한 실타래같은 것이 눈에 들어왔다.


아니...저 하얀 실타래 같은 것은 도대체 뭐지...?
마치 할머니의 하얗게 센 머리카락이 바람에 흩날리는 것 같지 않은가....
할미꽃 사진 찍는 것이 지금까지 3번째이지만 이렇게 하얀 머리카락이 흩날리는 광경은 처음 보는 것이라 신기하기만 했다.

출처: http://100.naver.com/100.nhn?type=image&media_id=70728

집에 와서 검색을 해보더니 이것은 꽃이 피고 난 뒤 열매(종자)에 덮혀 있는 흰색 털이라고 하는데
네이버 사전에서 살짝 업어온 사진을 보면 정말 할머니의 흰 머리가 흩날리는 것 같이 보인다.

이 흰색 털이 할머니의 흰 머리카락을 닮았다고 해서 이 꽃의 이름을 '할미꽃'이라고 하기도 하고
머리가 희다고 해서 '백두옹(白頭瓮)', 또은 허리가 구부러졌다 하여 '노고초'라 불린다고 한다.
지금껏 할미꽃의 이름이 꽃의 허리가 할머니처럼 구부러진 것에서 유래한줄만 알았는데 이번에 이름의 유래를 확실히 알게 된 것이다.


 따스한 햇볕을 그리는 할머니의 애잔한 마음같이 오늘도 할미꽃은 무덤 근처 양지바른 곳에 호젓하게 피어있다.
하얗게 센 머리카락을 흩날리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하얀 비 2010.05.11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르는 세월이 무심하게 느껴진다면, 저곳에 가면 될 듯..^^.
    그런데 할미꽃을 만났으니...ㅎㅎ.
    하지만 의외로 청순한 매력이 돋보이네요.

  3. BlogIcon 블루버스 2010.05.11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심깊게 안본건지 저도 처음 보는 모습입니다.
    할미꽃의 유래에 대해 이해가 됩니다.ㅎㅎ

  4. BlogIcon 바람될래 2010.05.11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처음보는거네요..
    할미꽃은 색도 꽃도 참 이쁘고 강렬해요

  5.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5.11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덕분에 처음 봅니다 ^^

  6. BlogIcon pennpenn 2010.05.11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미꽃의 수염이 환상적으로 표현되었군요~

  7. BlogIcon 비바리 2010.05.11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루비님 꽃 포스팅 처음 아닌가요?
    ㅎㅎㅎㅎ

  8. BlogIcon 체루빔 2010.05.11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에 맞지 않게
    너무 찬란한 자태입니다
    멋잇습니다

  9. BlogIcon 김천령 2010.05.11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미꽃이 있는 자리는 따사로움이 늘 느껴집니다.
    잘 보고 갑니다.

  10. BlogIcon 팰콘스케치 2010.05.11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보고있자니 마음이 짠해지네요~!

  11. BlogIcon 줌마띠~! 2010.05.11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첨 봤어요~...할미꽃...붉은 꽃이...꽤나 화려하네요~

  12. BlogIcon PLUSTWO 2010.05.11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봄은 날씨가 요상스러워서 할미꽃도 못보고 지나가나 했는데,,,,
    루비님께서 제대로 할미꽃 사진 올려주셨네요...^^

  13. 꽃기린 2010.05.11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고초라는 말이 아주 잘 어울려요~
    전설까지 들으니 더욱 그러네요~
    루비님 덕분에 여기서도 할미꽃을 보게 되네요..^^

  14. BlogIcon *저녁노을* 2010.05.11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요즘 할미꽃도 보기 어렵던데...ㅎㅎ

  15. BlogIcon @파란연필@ 2010.05.11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로만 듣던 할미꽃을 이렇게 보게 되는군요.....
    왜 저는 이때껏 할미꽃을 직접 못봤는지... -.-;;

  16. BlogIcon 소나기♪ 2010.05.11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빛을 잔뜩 머금은 사진이 너무 이쁩니다.^^
    역시 일품~ㅎㅎ

  17. BlogIcon 풀칠아비 2010.05.12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고개를 숙이고 있어 할미꽃이라고 부른 것인지 알았는데,
    아무래도 잘못 알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
    너무 예쁜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루비™ 2010.05.12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것 때문에 이름 지어진 것으로 지금까지 알고 있었는데
      하얀 머리카락 때문에 지어진 이름이라네요..
      행복한 밤 시간 되세요~

  18. BlogIcon 레몬박기자 2010.05.12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미꽃을 아주 멋지게 담으셨습니다
    이 글을 어째 오늘에서야 보았습니다. 트랙백 하나 걸어둡니다
    건강하세요.

  19. 화랑 2010.05.12 2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장미나 달리아 같은 것도 좋지만 어릴때부터 야생화가 참 맘에 들드라구요.. 특히 제가 있는 곳엔 야생화가 지천으로 널려 있는데 지식이 짧아서 이름을 몰라 답답하네요 ㅋㅋ

  20.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10.05.13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는 염색을 하면 안되겠군요...
    할미꽃 만나기도 참 힘들어요^^

  21. BlogIcon raymundus 2010.05.20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지게 담긴 할미꽃인거 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