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낙동강의 숨은 비경, '날아가던 기러기가 바라보던 정자'라는 뜻을 지닌 정자 반구정을 떠나 

함안군 대산면 장암리 용화산 기슭에 있는 누정 합강정(合江亭)으로 향한다.





구불구불구불 좁은 산길을 차로 한참 내려오니 반구정으로 오를 때 눈에 잘 뜨이지 않던 낙동강이 발 아래 아스라히 펼쳐진다.





차 한대도 비켜가기 힘든 가파른 산길을 한참이나 내려가니 '합강정'이라고 쓰인 작은 안내판이 나타난다.

그런데 내려가는 길에서는 거의 270도 정도 오른쪽으로 커브를 꺾어 급한 경사로를 내려가야 한다. 

차를 꺾기도 애매하지만 혹시나 가파른 길을 내려가 주자할 곳이 없으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앞서

비탈진 산길 한쪽에 차를 구겨 박아놓고 비탈길을 한참 걸어 내려가니 갑자기 시야가 확 트이며 건물 하나가 보인다.





그런데 합강정 앞에는 공터가 너무나 너르다. 차는 십여대를 주차해도 될 정도이다. 

이렇게 너른 공간이 있는 줄 알았더면 차를 가지고 내려올걸 괜히 땀 흘리며 비탈길을 내려왔나 하는 생각도 잠시 

합강정 앞에 자리잡은 커다란 은행나무에 먼저 시선을 빼앗겨 본다.





수령이 350년이나 된다는 은행나무는 가을철 은행나무가 노랗게 물들 즈음이 최고의 절정을 이룬단다.

은행나무가 물들려면 한참 남은 때이라 게절에 앞서 너무 빨리 찾아온 것이 약간 아쉬운 느낌이 든다.





이곳은 방문객들의 발길이 거의 닿지 않는 곳인가 보다. 관리도 잘 안 되고 있는 듯 

정자 밖과 안 마당은 이름모를 야생화와 잡초로 약간은 스산한 느낌마져 가져다 준다.





이미 해가 서산으로 넘어가려 하는지라 서둘러 계단을 올라 낙원문으로 들어가 본다.





낙원문으로 들어가면 바로 마주하게 되는 정자가 바로 합강정. 정면 3칸, 측명 3칸의 정자이다.






이곳은 인조 때의 문관 간송 조임도(趙任道, 1585~1664)가 은거수학한 곳으로 처음에는 여러 가지 이름이 있었으나 

여기가 남강과 낙동강이 합류하는 곳이므로 합강정(合江亭)이라는 이름의 편액을 정자에 걸게 되었다고 한다.





조임도는 장현광의 제자로 학문에 전념하여 인조반정 후 학행이 뛰어난 선비로 천거되어 한때 공조좌랑이 되었고 

인조·효종 때에는 대군의 사부로서 부름을 받았으나 사양하고 이 곳에 은거하여 여생을 보냈다고 한다.

대청 마루에 걸린 함강정사(合江精舍)라는 편액을 보니 이곳은 단순한 유람을 위한 정자라기 보다 

선비들의 학문 수양을 위한 집으로서의 기능이 더 앞섰던 곳으로 생각된다. 



 

 

 

1633(인조 11)에 건립한 기와집인 합강정은 1980년에 전반적인 보수를 거쳐 오늘에 이르렀다고 한다.

 

 

 

 

 

이곳에 소장되어 있는 문화재로는 간송 조임도의 문집을 인쇄용 목판에 판각한 것인데 190매이다.

 


 




간송 조임도 선생의 문집은 함안조씨 중 학문으로는 최고로 꼽히는데

간송선생의 충절과 학문의 우수성을 인정하여 유형문화재 제180호로 지정하여 보관하고 있다고.





합강정을 돌아보고 돌아가기 위해 다시 입구인 낙원문 앞에 서니 아! 하는 감탄이 절로 나온다.

낙원문 아래로 푸르른 강물이 치마처럼 펼쳐지고 저 멀리 남지 들판과 남지 철교가 한눈에 훤하게 보인다. 




 

낙원문 계단을 내려서 앞 마당에서도 남지 들판과 낙동강의 아름다운 풍광이 한눈에 다 들어온다. 

옛사람들은 어쩌면 절경인 곳을 이리도 잘 찾아내어 그곳의 풍경과 조화를 이루는 정자를 아름답게 잘 지었을까?

단아하고 고요한 아름다움을 지닌 무진정, 깎아지른 절벽 위에 날아가듯 앉아 석양을 바라보는 악양루, 

날아가던 기러기가 바라볼 정도의 절경 위에 지어진 반구정, 그리고 낙동강, 남강이 합류하는 절경에 지어진 합강정.....

이런 아름다운 정자들을 한곳에 모은 함안은 '정자의 고향'이라 부르기에 부족함이 없는 곳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ennpenn 2014.10.14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향의 유적인데도 오늘 처음 보았습니다
    부끄~ 부끄~
    이 밤도 좋은 꿈꾸세요~

  2. BlogIcon 『방쌤』 2014.10.14 2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고향이 함안이라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았는데
    모르고 있었던, 아니, 관심을 가지지 않고 있었던 곳들이 너무 많았네요
    덕분에 좋은 곳, 좋은 이야기, 좋은 사진들 너무 잘 보고 갑니다^^

  3. BlogIcon 목단 2014.10.15 0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풍경이 좋습니다.
    구서구석 정보력이 짱이십니다~ㅎㅎ
    야심한 밤에 잘 보았습니다.

  4. BlogIcon 달빛천사7 2014.10.15 0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상하게 전통 가옥을 요즘은 보면 상당희 아파트보다는 좋아보여염 전통가옥제작에 관심이 요즘은 많이 가네염.

  5. BlogIcon 짚시인생 2014.10.15 0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루비님 덕분에 숨겨진 보석과도 같은 합강정에 걸터앉아 선비들에게서 배울점을 생각해 봅니다.

  6. BlogIcon 악랄가츠 2014.10.15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여기는 처음 들어보는 곳이네요! ㅎㅎㅎ
    나름 아버지 따라 열심히 다녔다고 자부했는데
    이제 제가 모시고 한번 가야겠습니다! ㅎㅎㅎ

  7. BlogIcon kangdante 2014.10.15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의 고택에서
    삶의 여유와 편안함을 느껴봅니다.. ^^

  8.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4.10.15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치있는곳이라 마음을 내려놓고
    아름다운 풍경을 바라보며 머물면 참 좋을것 같아요.^^

  9. BlogIcon 명태랑 짜오기 2014.10.15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자의 고향이라고 부르는 함안에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10. BlogIcon 토종감자 2014.10.16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말씀 너무 공감 되네요.
    그 길도 제대로 안내어 놨을 그 옛날에 어쩜 이렇게 멋진 곳을 잘 찾아서 이런걸 지어놨을까요.
    자재 날라서 짓기도 보통이 아니었을텐데.
    정말 아름다운 풍경이네요. 저도 가서 좀 하루종일 앉아있었으면 좋겠어요.ㅎㅎ

  11. BlogIcon 무념이 2014.10.16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가옥의 분위기도 좋고 내려다보이는 풍경도 정말 멋지네요~!

  12. BlogIcon 워크뷰 2014.10.16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합강정 함안가면 꼭 들려보고 싶어집니다^^

  13. BlogIcon 비바리 2014.10.19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낙동정맥을 따라 여행을 쭈욱 해봐도
    참 좋을것 같습니다.
    함안쪽은 아직 안가봤는데 지금쯤
    노오란 은행잎이 장관이지 않을까 싶군요

  14. BlogIcon 용작가 2014.10.20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행이 노랗게 물들때 정말 장관이겠는데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