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륙도 스카이워크 체험 후 흰여울 문화마을로 가기 위해 영도로 향했습니다.

영도에 들어서서 제일 먼저 중리 해변으로 향했는데요. 

백종원이 김밥 위에 성게알을 얹어서 먹었다는 영도 해녀촌으로 가기 위해서였습니다.





네비를 해녀촌으로 찍고 영도구 동삼동 640-6으로 갔는데 차에서 내려서 살펴보니 

찾는 해녀촌은 없고 먼지나는 공사 현장이 뙇! 대체 이건 뭔가요. ㅠㅠ

아무리 둘러봐도 해녀 이모들이 해산물 파는 곳은 보이지 않고 포크레인만 요란한 소리를 냅니다.

알고 보니 해녀촌이 있던 중리 해변이 해안 산책로 공사로 폐쇄되었네요. 

폭풍 검색을 해 보니 함지 그린 아파트 앞 해변으로 이전을 했다고 해서 그쪽으로 향했습니다.





한참을 걸어 임시 해녀촌이 있는 곳으로 갔습니다. 엄청 열악한 환경에서 영업을 하고 계시더라구요.

입구로 들어가니 해녀 이모 한분이 반갑게 맞으시면서 자신이 손님을 받을 차례라고 하더군요.

손님을 서로 받으려고 다투는 잡음을 막기 위해 순번제로 손님을 받고 있는 것 같았어요.





비치 파라솔 아래 플라스틱 의자에 자리를 잡고 앉아서 보니 해녀 이모들은 

그늘 하나 없는 뙤약볕에서 잡아온 수산물을 손질하느라 여념이 없었어요.





해녀 이모들 뒤에 떡하니 자리잡고 있는 플래카드. "중리 해변내 불법 영업 행위를 금지합니다."

노점 행위가 불법으로 되어 있는지라 이렇게 열악한 환경 속에서 영업을 하고 있는가 봅니다.





해산물의 가격을 물어보니 어떤 것을 주문하든지 기본이 3만원이라고 합니다. 

가격이 착하지는 않았지만 여기까지 찾아 왔으니 그냥 갈 수는 없지요. 

멍게, 해삼, 소라를 섞어서 주문하고 자리에 앉았습니다.





태양이 작열하는 한낮이지만 파라솔 아래는 정말 시원하더군요.





일렁이는 파도 위에 떠 있는 수많은 선박들도 이색적인 풍경이었습니다.





좀 기다리니 멍게, 해삼, 소라가 접시 두개에 나란히 담겨져 나오더군요.

해삼은 완전 꼬들꼬들하고 멍게는 신선한 바다의 향이 그대로 느껴졌습니다. 

이제껏 시장에서 사먹은 해삼이나 멍게는 제대로 된 맛이 아니었네요. 

여기서 파는 김밥에 성게알을 얹어서 먹는 맛이일품이라던데 이날은 김밥은 못 먹어봤어요.





먹다보니 한낮의 내려쬐는 태양 아래서 어구를 손질하고 있는 해녀 이모의 모습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중리 해변 공사가 빨리 끝나고 이분들도 제대로 된 시설 아래서 영업할 때가 왔으면 좋겠네요.



Copyright 2017.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angdante 2017.05.17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법으로 규제만 하려하지말고
    무언가 활성화하는 방안이 필요할 것 같아요..

  2. BlogIcon 하기하기 2017.05.17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봤습니다. 먹고 자고싶네요

  3. BlogIcon 히티틀러 2017.05.17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법 영업을 금지한다는 플래카드 아래에서 옹기종기 노점들이 있는게 참 아이러니하네요.
    방송에도 나올 정도면 어느 정도 관광명소로 인식이 되었다는 의미인데, 세금도 내고 정식으로 장사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 필요할 거 같아요.
    일반 관광객의 입장에서 본다면 갓 손질한 해산물을 바다 보면서 먹는다는 거 자체가 큰 재밋거리인데요.

  4. BlogIcon *목단* 2017.05.18 0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물난다.
    바로 5천년 이어져 온 한국의 어머니상이다.
    저렇게 햇빛에서 구리빛 눈물로..먹이고 입히고 공부시켰다.
    도시에서 진출한 큰 손 상인들 뒤로 밀려난 어머니의 자연산 먹거리..
    아름다운 여행자들 많이 찾으시고 많이 드셨으면..

  5. BlogIcon 高富帅 2017.05.19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쪽으로 이전을 했군요. 얼마전 봉래산 산행후 간단하게 해산물을 맛본 것이 엇그제 같은데, 다시 시간을 한번 내야겠어요! ^^

  6. BlogIcon 영도나그네 2017.05.19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도 중리 해녀촌을 찾어셨군요..
    이곳은 지난번 태풍으로 큰 피해를 본곳이고
    지금은 임시로 이런 장사를 하는곳이랍니다..
    하루빨리 삶의 터전을 마련해야 하는데..

  7.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7.05.22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처음에 떡뽁이에 순대인줄 알았어요 ^^

    부산에도 해녀분들이?
    정말 싱싱하겠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