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동료들이 당일 여행으로 삼척으로 해양레일바이크를 타러 가자고 한다.

처음 얘기를 들었을 때는 살짝 멘붕이 왔다. 뭐? 더운 여름날에 레일바이크를 타러 간다고......?

35도를 육박하는 살인적인 무더위에 바이크 페달 밟다 쓰러질 일이 있나.......도대체 누가 이따위 계획을 추진한거야!

살짝 빠질까 하는 생각도 났었지만 그래도 함께 떠나는 여행인데 싶어 마지못해 삼척으로 떠나는 차에 몸을 실었다.

 

 

 

 

경주에서 떠나 7번 국도를 따라 3시간 정도 달리니 강원도 땅이다.

해양레일바이크의 남쪽 기점이 되는 정거장은 강원도 삼척시 근덕면 용화정거장.

구름 한점 없는 파아란 하늘 아래 서 있는 용화 레일바이크정거장 건물은 생각했던 것보다는 크고 깔끔해보인다.

 

 

 

 

삼척해양레일바이크는 용화역 → 궁촌역, 궁촌역 → 용화역 까지의 5.4km의 운행 구간인데

용화역에서 출발하여 궁촌역까지 바이크를 타고 가면 그자리에서 다시 바이크를 타고 돌아오는 것은 아니고 편도운행이란다.

다시 바이크를 타고 왕복 10여km를 페달을 밟는 것은 무리이므로 돌아올 때는 셔틀버스를 타고 돌아온다고 한다.

운행 요금은 2인승이 20,000원, 4인승이 30,000원인데 10인 이상은 단체할인이 된다.(주말에는 단체할인이 안 된다고......)

레일바이크 운행은 1일 5회 정도인데 운행 시간은 삼척해양레일바이크 홈페이지를 이용하시기 바라며......

http://www.oceanrailbike.com/web/10383/site/contents/ko/c1/sub02.jsp

 

 

 

 

12시 30분에 출발하는 표를 예매하고 나니 출발 시각까지는 다소 많은 시간이 남아 점심도 먹고 바로 앞 해변 구경도 나섰다.

구름 한점 없는 하늘 아래 해변도 이글이글 타오르는 뜨거운 한낮이다.

이렇게 더운 날에 어떻게 1시간 동안 페달을 밟으며 바이크를 타지? 그냥 시원한 차 안에서 놀다왔으면 하는 마음이 앞선다.

 

 

 

 

출발 시각이 되어 용화역 대합실로 오니 와.....바이크를 타려는 사람들의 줄이 길기도 하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해양레일바이크를 즐기러 왔던 말인가?

 

 

 

 

계단을 통해 2층으로 올라가니 레일바이크들이 줄을 선 정거장이 눈앞에 펼쳐진다.

 

 

 

 

열병식을 하듯 늘어선 레일바이크에 차례로 올라타니 약간은 두근두근해진다.

만약의 사고에 대비하여 직원들이 일일이 안전바를 내려주고 브레이크 사용법을 알려주는 등 안전을 체크해준다.

한여름 뙤약볕에 레일바이크를 타면 피부가  새카맣게 그을리지 않을까 약간의 걱정이 앞서기도 했는데

레일바이크 천정 위에 설치된 플라스틱 캐노피가 햇볕을 어느 정도 차단해줄거라고 생각하니 약간은 안심이 된다.

 

 

 

 

자! 이제 출발이다. 처음에는 페달을 밟지 않아도 레일에 연결된 자동동력장치로 인해바이크가  저절로 앞으로 굴러간다.

페달에 발을 얹고 힘을 주어 밟아보니 오! 뭔가 짜릿함이 다리로 전해진다. 이거......제법 재미있는데?

 

 

 

 

줄지어섰던 바이크들이 하나 둘 출발하여 조금 가니 이내 양옆으로 해송이 우거진 아름다운 길이 나타난다.  

여름날에 힘들여 페달을 밟으면 땀이 흐르고 엄청 더울거라 예상했는데 의외로 덥지 않고 상당히 시원하다.

양쪽으로 우거진 해송들이군데군데 그늘을 만들어 주니 덥지 않고 바닷바람마져 솔솔 불어오니 기분이 아주 상쾌해진다.

 

 

 

 

조금 가다하니 레일 옆으로 우스꽝스럽게 생긴 인형이 나타난다.

툭 튀어나온 인형의 눈은 카메라. 바로 기념사진을 찍는 인형이다.

너도 나도 인형 앞을 지나갈 때는 하트를 그리거나 브이를 그리며 기념촬영을 한다.

이때 촬영된 사진은 종착역인 궁촌역에 가서 찾을 수 있다.

 

 

 

 

해양레일바이크가 운행되는 레일 옆으로는 눈이 시리도록 푸르른 바다가 계속 펼쳐진다.

하얀 모래가 곱고 부드러운 용화해수욕장. 봐도 봐도 싫지 않는 아름다운 바닷길이다.

 

 

 

 

바다를 바라보며 한참 페달을 밟다하니 산이 레일을 가로막고 연이어 터널이 앞으로 나타난다.

 

 

 

 

'축제(Festival)'가 주제인 용화터널의 길이는 310m이다.

 

 

 

 

터널로 들어서니 사람들의 입에서 "아! 시원하다!"하는 감탄이 절로 나온다. 

페달을 밟아 오느라 등에 살짝 어린 땀이 일시에 식고 터널의 서늘한 기운이 옷깃을 스친다.

 

 

 

 

컴컴한 터널 안이 단조로울까봐 신비로운 느낌의 음악과 함께 레이져쇼가 연이어 펼쳐진다.

눈이 심심하지 않아 좋고 무엇보다 너무 너무 시원한 것이 날아갈 것 같은 기분이다.

 

 

 

 

 

 

 

 

용화터널을 지나자마자 금방 초곡1 터널이 나타난다. 초곡2터널의 주제는 '신비'이다.

터널의 길이가 무려  1,014m이라니 첫번째 용화터널의 3배가 넘는 길이이다.

 

 

 

 

초곡1터널도 들어서자 마자 시원한 바람이 불어온다. 들어서자마자 모두의 입에서 "어! 시원해~~~! 소리가 절로 나온다.

 이래서 여름엔 동굴이나 터널을 찾는거로구나. 에어컨은 완전 저리가라 할 정도이다.

 가다보면 살짝 추위마져 느껴질 정도니 이 더운 여름날에 최고의 피서지가 아닐 수 없다.

 

 

 

 

초곡2터널은 신비한 루미나리에가 특징이다. 환상적인 조명에다 어울리는 노래까지 함께 나온다.

자세히 들어보니 록그룹 스틸하트의 'She's Gone'이다. 음악조차 한여름 레일바이크여행에 환상적인 느낌을 더해준다.

 

 

 

 

 

 

 

터널이 끝나고 환한 햇살이 보이기 시작하니 아쉬움에 "아~~!"하는 탄식이 튀어나온다.

시원하기 그지없는 터널이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되었으면 좋겠는데......^^

 

 

 

 

페달을 밟아가다보면 이렇게 건널목도 건너고 맞은편 궁촌역에서 오는 레일바이크들도 스치며 만나게 된다.

 

 

 

 

햇살 아래 페달을 밟는게 조금 힘들어질 때 쯤 다시 초곡 1터널이 나타난다. 주제는 '몬주익의 영웅 황영조'터널.

길이가 185m라서 비교적 짧은 터널이지만 이역시 너무나 고맙고 시원한 터널이다.

 

 

 

 

터널을 모두 지나면 또 이렇게 눈이 시리도록 아름다운 바다가 펼펴지고

 

 

 

 

얖옆으로 해송이 늘어선 운치있는 길도 여유롭게 지나게 된다.

 

 

 

 

페달을 밟느라 거의 지칠 때 쯤이면 나타나는 휴게소.

약 10분 정도 정차하며 볼일도 보고 음료수도 마시고 한숨 돌리며 바다를 배경으로 기념 사진도 찍을 수 있어좋다.

 

 

 

 

레일바이크 휴게소에서 보이는 동해바다는 푸르르다 못해 눈이 시리다.

 서해도 좋고 남해도 물론 좋지만 바다는 역시 동해란걸 다시 한번 실감나게 해준다.

 

 

 

 

휴게소에서 잠시 쉰 레일바이크는 다시 마지막 도착지인 궁촌역을 향하여 운행을 시작한다.

궁촌역에 다다를 때 쯤이면 지친 다리를 쉬게 하기 위해 자동운행이 시작되어 편안하게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다.

궁촌역에 도착하면 2~20분 간격으로 출발하는 셔틀버스를 이용하여 다시 출발장소로 돌아올 수 있다.

 

처음으로 타본 삼척해양레일바이크. 처음 올 때는 아무런 기대도 가지지 않았다.

기대를 가지기는 커녕 동료들에게 끌려 마지못해 왔다는 표현이 가장 적당할 것 같다.

하지만 바이크에 올라앉아 힘차게 페달을 밟는 순간부터 돌아올 때까지의 한시간은 너무나 신나는 시간이었다.

거기다 무더운 여름날엔 시원한 터널에서 둥줄기가 서늘해지는 체험까지 할 수 있으니 금상첨화가 아닐 수 없다.

역동적인 체험을 원하는 가족 여행자들에게 후회없는 선택으로 추천하고 싶은 삼척해양레일바이크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워크뷰 2013.08.14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동굴내부의 사진 잘 담으셨네요^^
    저도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트랙백 걸고 갈께요^^

  2. 후니 2013.08.14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의 글은 언제나 담백합니다. 잘 보고갑니다.

  3. BlogIcon kangdante 2013.08.14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너무도 멋진 레일바이크입니다..
    날씨가 더워 땀은 좀 나겠지만
    즐거움이 가득할 것 같은데요.. ^^

  4. BlogIcon 금정산 2013.08.14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바닷가를 달리는 해양레일바이크 힘은 들지만 시원하니 너무 좋을 것 같습니다. ㅎㅎ
    잘 보고 갑니다즐거운 연휴 시원하게 시작하세요

  5. BlogIcon 릴리밸리 2013.08.14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고 싶었던 해양레일바이크인데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더위 조심하시고 행복하세요.^^

  6.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3.08.14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를 보며 달리는 기분, 상상만해도 좋으네요.
    즐거운 추억도 생기구요. 언제든 한번 타보고 싶어 집니다.^^

  7. BlogIcon 복돌이 2013.08.14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시원한 바다 보면서..캬~~
    저도 아이들과 함께 타보러 가고 싶어지네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8. BlogIcon 와코루 2013.08.14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를 보며 타는 바이크~ 시원하고 넘 즐겁겠어요^^

  9. BlogIcon @파란연필@ 2013.08.14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폐선을 이용해 이런 레일바이크 타는 곳들이 많은것 같더라구요.
    특히 이곳은 바다를 보며 달릴 수 있어 더욱 특별한 곳 같습니다.

  10. BlogIcon +요롱이+ 2013.08.14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레일바이크 너무 멋져요 ㅎ
    잘 보고 갑니다^^

  11. BlogIcon 박씨아저씨 2013.08.14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다른 체험이겠어요~ 특히 밤에는 더욱더 운치있을듯합니다~

  12. BlogIcon 용작가 2013.08.14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엔 저도 꼭 타봐야겠어요. ㅎㅎㅎ ^^

  13. BlogIcon pennpenn 2013.08.14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선 레일바이크는 타 보았는데 이곳도 정말 멋지군요
    무더위를 잘 극복하세요~

  14. BlogIcon Hansik's Drink 2013.08.14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가보고 싶어지네요~ ^^
    잘 보고 갑니다~ ㅎㅎ

  15.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3.08.15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척에 이런곳이 있었네요.ㅎㅎ 터널이 환상적입니다.
    선선한 가을에 가고 싶어요.
    요즘 날이 엄청 덥네요. 건강 조심하셔요~~~

  16. BlogIcon *저녁노을* 2013.08.16 0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을것 같은데요.ㅎㅎ

    잘 보고갑니다.

  17. BlogIcon 36.5°c 몽상가 2013.08.18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한 바다바람 맞으면서 정말 신나게 탈수있는 레일바이크네요.

  18. BlogIcon hermoney 2013.11.29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동해 자전거여행을 하는데 유독 이근처에만 사람이 많더라구요.

    자전거로 다니기에는 엄청나게 오르막이 많은곳이였는데 레일바이크는 터널이 뚫려있었군요T_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