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참 오래간만에 보게 된 1박2일  밀양당일치기 여행편.

밀양은 집에서 그다지 멀지 않은 곳이라 촬영지가 어디인가 관심있게 보고 있던 차에

머리로 징을 세게 치며 데시벨을 측정해서 퇴근하는 미션을 하는 장소가 눈에 확 들어온다.

바로 얼음골과 함께 밀양의 대표 피서지로 손꼽히는 시례 호박소이다

 

 

 

 

‘영남 알프스’로 불리는 재약산 자락과 가지산이 병풍처럼 둘러싼 가운데 백운산 자락 계곡에 있는 호박소는

얼음골에서도 그다지 멀지 않을 뿐 아니라 영남 알프스 케이블카 승강장에서는 바로 지척에 있는 곳이다.

호박소 주차장에 이르러 입구로 들어서면 호박소와 백련사를 알려주는 돌안내판이 제일 먼저 반겨준다.

백련사는 입구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는 곳에 있는 작은 사찰. 곁눈질로 한번 스윽 훑어보고 바로 호박소로 향한다,

 

 

 

 

호박소로 가는 길은 두갈래가 있는데 오른쪽에 놓인 다리를 건너가면 우드테크가 놓여있어 좀 더 편하게 갈 수 있다.

하지만 자연의 향기를 느끼러 왔으니 편한 길은 두고 크고 작은 돌들이 계단을 이룬 왼쪽길로 들어서본다.

시원하게 흐르는 물 소리와 함께  발 아래 계곡으로 흐르는 물이 너무나 곱고 맑다.

 

 

 

 

계곡으로 흐르는 물은 어떤 곳은 수심이 얕고 어떤 곳은 풀처럼 움푹 패여 있어 물놀이하기에 너무 좋을 것 같다.

 

 

 

 

폭포에서 떨어지는 물소리를 들으며 얼마 걷지 않으니 금방 시야가 탁 트이고 눈 앞에 호박소가 환하게 드러난다.

영화 ‘방자전’에서 방자(김주혁)가 춘향(조여정)의 꽃신을 건지러 물에 뛰어드는 장면에 나오던 바로 그  장소이다.

 

 

 

 

호박소가 먹는 호박같이 생겼나 오해할 수 있겠지만 여기서 '호박'이란 곡식을 찧는 '절구(臼)'를 이르는 말이다.

하얀 화강암으로 둘러싸인 깊은 소(沼)의 모습이 마치 '호박'같이 생겼다해서 ‘호박소’ 또는 ‘구연(臼淵)’으로 불리우게 되었다고......

 

 

 

 

예전부터 호박소의 깊이는 명주실 한 타레를 다 풀어도 닿지 않는다고 했다지만 실제 깊이는 약 6m  정도라고 한다.

 

 

 

 

예전에는 가뭄이 들면 이곳에서 기우제를 지내기도 했다고 하는데 

항상 물이 흘러내려서 그 깊이를 가늠하기 힘든 호박소를 예전 사람들은 신성시해서 그리했나 보다.

 

 

 

 

호박소에서 흐른 물은 너른 화강암 암반을 타고 아래로 아래로 시원스럽게 흘러내린다.

아이들이 이곳에 오면 물미끄럼틀을 타고 놀기에도 딱인 것 같다.

요즘 같은 더위에는 이곳에 발을 담그기만 해도 등에 흘린 땀은 금세 식지 않을까? 갑자기 호박소로 향하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릴리밸리 2014.07.31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자전에 나왔던 곳이군요.
    아름다운 풍경이라 한번 가 보고 싶은 호박소입니다.^^

  3. BlogIcon kangdante 2014.07.31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호박소 물속으로
    풍덩 뛰어들고 싶네요..
    루비님!~
    오늘도 시원한 하루되세요!~ ^^

  4. BlogIcon 악랄가츠 2014.07.31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양하면 중학교 여름방학 때 강제로 합숙학원에 들어 가야만 했던 아픈 추억이 있네요! 흑흑....

  5.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4.07.31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여기였군요.
    시원하게 머물수 있는 아주 멋진곳이네요.^^

  6. BlogIcon 솜다리™ 2014.07.31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호박소 물이 많으니 넘 멋진걸요...^^
    저도 일전에 산행할때 함 찾았던 기억이..ㅎㅎ

  7. BlogIcon 라이너스™ 2014.07.31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시원~합니다^^

  8. BlogIcon wigrang 2014.07.31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하게 쏟아지는 폭포를 보니 잠시나마 더위를 식힐 수가 있네요.
    요새는 각 지자체마다 8경을 소개해 주고 있어서 어딜 가 볼까 고민하지 않아서 참 좋은것 같습니다.

  9. BlogIcon @파란연필@ 2014.07.31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정말 시원한 곳이지요...
    저도 오래전 여기 다녀왔었는데 주변에 계곡도 있어 물놀이 하기에 참 좋은 곳이랍니다

  10. BlogIcon *저녁노을* 2014.07.31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하니 좋아보입니다.^^

  11.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4.07.31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좋네요. 여기 물놀이 해도 되나요? 아이들과 가면 참 좋을것 같아요~

  12. BlogIcon 워크뷰 2014.07.31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양호박소 한번 가고 싶어집니다^^

  13. BlogIcon 겨울뵤올 2014.07.31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도 이름만 듣고 어디가 호박을 닮았나 했네요.ㅋㅋ
    그 호박이 아니군요.
    요즘같은 찜통더위엔 계곡이 진심 그립네요.^^

  14. BlogIcon 풀칠아비 2014.08.01 0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박소, 아직 못 가봤네요.
    갑자기 여름 휴가, 밀양으로 떠나고 싶어집니다.

  15. BlogIcon 하늬바람 2014.08.01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 멀지않은 곳인데 여름 더위를 피하러 다녀와야겠습니다
    고운 주말 되십시오

  16. BlogIcon 목단 2014.08.01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처에 엄청 다녔는데도
    여즉 호박소 구경은 못했네요..ㅎㅎ
    산행까지 영역을 넓히시면 더 많은 볼거리를 전해 줄 수 있죠~^^
    사진으로 대신 잘 보고 갑니다.

  17. BlogIcon *저녁노을* 2014.08.02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고시절 첫 기차여행지인 밀양인데...

    구경 잘 하고 가요

  18. BlogIcon 용작가 2014.08.04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네요. ㅎㅎ 주말에 밀양으로 갈듯한데, 아마 이 근처일것 같아요. ^^ ㅎㅎ

  19. BlogIcon 비바리 2014.08.05 0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여행은 여전하시군요
    짬을 내어 다녀오는 여행은
    신선하고 일주일을 새롭게 사는
    활력소가 되더 주지요?
    전 한동안 출사 못다녔답니다.

  20. BlogIcon 영도나그네 2014.08.05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이런때는 이런 시원한 호박소의 폭포 소리가 들리는듯한 풍경만 보아도
    더위가 싹 가실것 같습니다..
    시원한 호박소 퐁경들...
    잘보고 갑니다..

  21. BlogIcon 꿈디렉터 2014.08.06 0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눈에 익는다익는다 했더니 방자전에 나왔던 곳이네요~
    고기굽는장면이었던가 정말 멋있네요 이런곳에서 고기굽고 책도 읽는다면 ~ 정말 신선이 따로업겠어요 ㅎ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