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남 알프스’의 재약산 자락과 가지산이 병풍처럼 둘러싼 가운데 백운산 자락 계곡에 있는 호박소는 

밀양 얼음골에서도 가깝고 영남 알프스 케이블카 승강장에서는 바로 지척에 있어 잠시 들러가기 좋은 곳이다.

 



 

호박소 주차장에 이르러 입구로 들어서면 호박소와 백련사를 알려주는 돌안내판이 제일 먼저 반겨준다. 

입구에서 만나는 백련사에는 인기척도 없이 경내에는 녹음기에서 들려오는 염불 소리만 가득하다.

 

 

   


 

백련사를 지나면 현수교가 나온다. 계곡의 왼쪽길은 크고 작은 돌들이 계단을 이루는 자연적인 길이고

현수교를 건너가는 오른쪽 길에는 우드데크가 놓여있어 편하게 걸어 호박소까지 이를 수 있다. 





지난 여름에 왔을 때 왼쪽길로 갔으니 이번엔 현수교를 건너 우드 데크가 놓인 편한 길로 발걸음을 옮겨 본다.

 

 

 



현수교를 지나 호박소까지는 몇걸음 걷지 않으면 도착하는 가까운 길이다. 

 호박소 주변 계곡에는 잎이 다 떨어져 겨울같은 느낌이지만 맞은편 산에는 마지막 단풍이 한창이다.




 

  호박소에서 흐른 물은 너른 화강암 암반을 타고 아래로  시원스럽게 흘러내린다. 

여름에는 많은 사람들의 땀을 식혀주던 명당이지만 지금은 떨어진 낙엽만이 쓸쓸히 방운객을 맞이할 뿐이다.


 

 



잠시 데크 위를 걷다보면 호박소의 2단 폭포가 손에 잡힐 듯 눈에 들어온다.

 

 

 

 


영화 방자전에서 방자(김주혁)가 춘향(조여정)의 꽃신을 건지러 물에 뛰어드는 장면에 나오던 호박소는

1박2일 밀양당일치기여행에서 징으로 머리를 치며 데시벨을 재는 퇴근미션을 해서 더 잘 알려졌다.





 이름이 '호박소'라고 해서 먹는 호박같이 생겼나 오해할 수 있겠지만 여기서 '호박'이란 곡식을 찧는 '절구()'를 이르는 말이다. 

하얀 화강암으로 둘러싸인 깊은 소()의 모습이 마치 '호박'같이 생겼다해서 호박소’ 또는 구연(臼淵)’으로 불리우게 되었다고......


 

 

 

 

예전부터 호박소의 깊이는 명주실 한 타레를 다 풀어도 닿지 않는다고 했다지만 실제 깊이는 약 6m 정도라고 한다. 

예전에는 가뭄이 들면 이곳에서 기우제를 지내기도 했다고 하는데 

항상 물이 흘러내려서 그 깊이를 가늠하기 힘든 호박소를 예전 사람들은 신성시해서 그리했나 보다.

 

  



호박소에서 건너편 산을 바라보니 지는 햇살을 받아 노란 단풍이 더욱 황금처럼 빛이 난다.

이제 얼마 안 있으면 화려한 단풍도 그 빛을 잃어 떨어져버리고 싸늘한 겨울이 찾아오겠지.


 



밀양 당일여행에서 마지막으로 돌아본 시례 호박소. 

석양 무렵, 사그러지는 빛을 향해 걸어가며 다음번 밀양 여행길을 기대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짚시인생 2014.11.21 1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곡 전체가 화강암 암반을 타고 흐르는것이 장관이네요.
    힘들게 오른 호박소 폭포의 풍경이 나이아가라 못지 않은데요~

  3. BlogIcon 라오니스 2014.11.21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몇 해 전 이맘 때에 호박소를 찾았었는데 ..
    그때의 기억이 새록새록 솟아납니다..
    만추의 호박소가 아주 멋집니다.. ^^

  4. BlogIcon 『방쌤』 2014.11.21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가을에 만나는 호박소의 모습이
    참 좋습니다
    붐비지 않고 한적해서 가을을 느끼기엔
    더 좋아보이기도 하구요^^

  5. BlogIcon pennpenn 2014.11.21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기임에도 수량이 제법이네요
    가을의 정취가 물씬 풍깁니다
    주말을 잘 보내세요

  6. BlogIcon 세상속에서 2014.11.21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례 호박소
    풍경 감사히 보고 가네요.

  7. BlogIcon *저녁노을* 2014.11.21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가을빛이 참 좋습니다.

    잘 보고가요.

  8. BlogIcon 함대 2014.11.21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폭포가 참 멋지네요ㅎ

  9. BlogIcon aquaplanet 2014.11.21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양 8경 얘기로만 들었지 이렇게 사진으로 감상하니 와.. 참 멋지네요. 한적한 가을 느낌 지대로입니다~ ^^ 잘 감상하고 갑니다!

  10. BlogIcon 솜다리™ 2014.11.21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색이 완연한 호박소...넘 멋스럽내요~

  11. BlogIcon 김천령 2014.11.21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 호박소도 정취가 물씬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12. BlogIcon 정감이 2014.11.21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멋지군요.. 밀양이라.. 담에 한번 가야 겠군요.

    즐거운 저녁 되세요.

  13. BlogIcon 레이먼 2014.11.21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의 운취가 그대로 다가오네요.

  14. BlogIcon 목단 2014.11.21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주변에까지 갓으면서도
    여즉 호박소를 보지 못햇네요.
    덕분에 작년 포스팅 호박소 보고 또 호박소를 사진으로 만낫군요. 조은저녁 되셈~~ㅎㅎ

  15. BlogIcon @파란연필@ 2014.11.22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박소 건너편 산의 단풍이 참 멋지게 물이 든것 같네요.....
    밀양도 가을이 이제 끝나가나 봅니다....

  16. BlogIcon 달빛천사7 2014.11.22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곡이 멎지네요 겨울에 가면 더 좋겠어요

  17. BlogIcon 워크뷰 2014.11.23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박소 얼마전 다녀왔는데 다시 한번 가고 싶어집니다^^

  18. BlogIcon kisskiss 2014.11.24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양에 지인이 있었는데 그분이 생각나는 저녁입니다....^^

  19. BlogIcon 악랄가츠 2014.11.24 0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사진만 봐도 가슴이 뻥 뚫리는 거 같습니다! ㅎㅎㅎ
    요즘 계속 갑갑한 도심에서만 지내서 그런지 목이 아파요! ㅜㅜ
    절대 담배 때문에 그런 거 아니예요! 으응? ㅋㅋ

  20.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14.11.26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향 밀양 이야기는 그냥 지나칠 수 없네요^^

  21. BlogIcon 현대해상 좋은 블로그, Hi 2014.11.26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그림 속의 한 장면 같아요 :)
    밀양에 자주 갔었지만, 이렇게 아름다운 8경이 있는 줄 몰랐네요~
    가을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니! 내년 가을에 꼭 한 번 가봐야겠어요!
    http://blog.hi.co.kr/729
    밀양에서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끼셨다면
    전주는 우리 것의 아름다움을 볼 수 있는 곳 같아요~
    이번 주말여행은 전주로 가보는 것 어떠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