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IFF 아니죠~ BIFF 맞습니다!
지난해까지 PIFF라는 명칭으로 익숙했던 부산국제영화제의 정식명칭이 
BIFF(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영화팬들에게 돌아왔다.
부산의 영문 표기가 Pusan에서 Busan으로 바뀌어 영화제 명칭도 바뀌게 된 것.
부산국제영화제가 새로워진 것은 비단 영화제 명칭만이 아니다.
16회를 맞는 부산국제영화제의 가장 큰 변화는 바로 영화 전용 상영관 '두레라움'.
센텀시티에 위치한 두레라움은 '다 함께 즐긴다'는 뜻을 가진 '영화의 전당'의 애칭이다.
축구장 2.5배의 면적에 다다르는 두레라움의 거대한 지붕은 기네스북에도 등재될 예정이라는데.....





보기만 해도 기가 눌리는 엄청난 규모의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앞에 이르니
1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을 앞두고 레드카펫 행사가 한창이다.






두레라움 앞에는 영화배우들을 태운 밴이 줄지어 서 있고 배우들이 밴에서 내려 레드카펫 위를 걸어 입장할 때 마다
둘러싼 사람들의 비명 소리는 거대한 영화의 전당 지붕까지 들썩거리게 하는 듯 하다.



먼 발치에서나마 레드카펫 행사를 볼 수 있으려나 기대했지만 레드카펫 주위에는 국내외 기자들과 경찰이 겹겹이 둘러 싸 있고
주변에도 인파가 운집하여 배우들의 레드카펫 행사를 본다는 것은 쉽지가 않은 일이다.



오전부터 진을 친 영화 팬들과 사진가들만이 좋은 자리를 점유하고 있을 뿐
까치발을 하고 손을 길게 내뻗어도 제대로 된 현장 사진 한장 담기도 힘든 형편이다.

"이런.....개막식 표를 못 구했으면 차라리 집에서 TV로 보면 더 자세히 볼텐데 공연한 발걸음을 했네......"

때늦은 후회를 하면서 바로 자리를 뜨려고 해도 뭔가 아쉽기만 하다.





'꿩 대신 닭'이라고 영화의 전당 바로 앞에서 생방송 중계하는 것을 보기로 했다.
그나마 사람이 그다지 많지 않아 비교적 가까운 자리에서 볼 수 있었다.






둘러선 사람들이 '어...김정태다!"하기에 중계 부스를 보니
'1박 2일 명품 조연 특집' 출연으로 갑자기 유명세를 탄 김정태가 오프닝 MC를 보고 있다.




'여배우들과 함께 입장하고 싶었지만 지원자가 없어 홀로 쓸쓸히 입장했다'고 너스레를 떠는 김정태.
오늘은 깔끔한 수트 차림이 인상적이다.




생중계가 계속되던 중에 중계 부스 앞쪽으로 밴 두대가 스르르 미끄러지듯 들어온다. 
어!.....생방송 중계석에서 연예인들의 인터뷰가 있나 보다......누구지.....?


 


밴의 문이 열리고 경호원들의 삼엄한 경호 하에 남자 두명과 여자 한명이 내려서 앞으로 걸어나온다.
갑자기 군중들이 술렁거리기 시작하더니 꺄악~~~하고 비명을 지르기 시작한다.

"소지섭이에요! 소지섭!!!" 누군가가 흥분된 목소리로 크게 외친다.
"어.....! 한효주다 한효주!!!" 옆에 서 있던 다른 사람도 다급한 목소리로 외친다.



헐......대박!  소지섭이 바로 필자의 앞으로 걸어오더니 손을 뻗으면 잡힐 듯한 거리로 스윽 지나간다.
윽......너무 가까워! 조명이 없는 곳이라 사진도 제대로 찍히지 않고!! 정신 차려 다시 찍을 새도 없이 바로 앞을 지나가버린다.

 


소지섭, 한효주! 바로 오늘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인 '오직 그대만(Always)'의 개막식 인사를 위해서 생중계석을 찾은 것이다.



무대 위로 올라갈 차례를 기다리다 잠시 뒤를 돌아보는 소지섭. 둘러선 관중들의 비명 소리가 장난이 아니다.
"헐....얼굴 정말 작아....!" "와!!정말 잘 생겼다~!"
바로 옆에 몰려든 중국인 팬들의 비명 소리는 정말 장난 아니다.
"#%^&&*(^쑈&ㅑ*))ㅒ먀ㅗㄹ햡ㅎㅂ%$&(*ㄲ ㅑ ㅇ ㅏㄲ ㅑㄲ ㅑ~~~~!!!!!!!"  휴우.....정말 시끄럽다.





생방송의 오디오가 방송으로만 나오는 통에 현장에 서 있는 사람들에게는 오디오가 들리지 않아 조금은 답답하다.





1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오직 그대만(Always)'은 세상의 문을 굳게 닫고 살아가던 전직복서 철민(소지섭 분)과
서서히 시력을 잃어가면서도 늘 명랑하고 씩씩하게 살아가는 정화(한효주 분)를 축으로 전개되는 아나로그적인 사랑이야기인데
송일곤 감독의 필모그래피와도 같은 작품이라고 하니 기대가 되는 작품이다.





소지섭의 멋진 블랙수트와 한효주의 절제되고도 세련된 블랙 드레스가
개막작 영화 '오직 그대만'의 분위기를 대변해주는 듯이 보인다.




5분 정도의 인터뷰를 마치더니 송일곤 감독과 소지섭, 한효주가 다시 무대 아래로 내려온다.



어수선하게 널려 있는 방송 장비들 사이로 조심스럽게 배우들이 다가오자 둘러 선 관객들은 흥분해서 소리를 지르기 시작하고
바로 옆에 있는 중국인 팬들은 거의 실신할 것 처럼 괴성을 지른다.



한효주의 뒤를 따르던 소지섭. 갑자기 팬스 쪽으로 방향을 튼다. "어~!!!! 어디로 가는거에요?"



바닥에 널려 있는 방송 방비를 피하려 방향을 튼 소지섭, 펜스 쪽으로 걸어오더니
헐~~ 펜스 바로 앞에서 카메라를 들고 있는 필자의 바로 코 앞으로 지나간다.

최고로 좋아하는 영화배우인 소지섭이 갑자기 바로 코 앞에 나타나다니! 
너무 당황해서 카메라도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결국은 흔들린 사진을 만들어 버렸다.


영화배우들도 다 입장하고 개막식도 끝나니 몰려든 인파들도 서서히 흩어지기 시작한다.
아무런 계획도 없이 무작정 찾아간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도, 개막식 행사도 제대로 보지 못하고 돌아오긴 했지만
뜻하지 않게 코 앞에서 소지섭과 한효주를 만나는 행운을 잡은 운 좋은 날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금정산 2011.10.08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그래도 부산까지 오신 보람이 있네요.
    바로 코앞에서 소지섭과 한효주씨를 만났서니요.
    장소에 따라 희비가 ...ㅋㅋ
    즐거운 주말되세요.

  2.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1.10.08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려요.
    루비님 부산오셨군요.
    영화제 안가보는데...
    오늘 벡스코 음식 박람회를 갈까 하고 있었는데요.
    루비님 포스팅을 보니 욕심이 나기도 합니다. ^^
    좋은 주말 보내세요.

  3. BlogIcon *꽃집아가씨* 2011.10.08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소간지. 멋진 분이시죠.
    실제로 한번 뵈었음 좋겠다라고 했는데 루비님이 보셨네요^^
    정말 저도 대박~!! 을 외치고 싶습니다.
    주말 잘보내세요 루비님^^

  4. BlogIcon 새라새 2011.10.08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예인이 있긴 있는거군요...ㅎㅎㅎ;
    부러습니다..

  5. BlogIcon 온누리49 2011.10.08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사람들을 가까이에서 보았다니
    부럽습니다요^^
    덕분에 구경 잘하고 갑니다

  6. BlogIcon 안달레 2011.10.08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너무 현장감이 넘쳐서
    마치 저도 같은 공간에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ㅎㅎ

  7. BlogIcon Shain 2011.10.08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어쩌다 보니 올해도 가질 못 했네요....
    바로 앞에서 보시다니 정말 부럽습니다 ^^

  8.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1.10.08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소리를 내서 좀 그렇지만..
    하악~~~
    부럽네요..
    야경 사진도 쨍하니 잘 감상하고 갑니다~

  9.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1.10.08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아... 소지섭.. 한효주.. 저도 실제로 보고 싶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구요~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10. BlogIcon 사자비 2011.10.08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예분야를 다루는 블로거라면 이런 행사는 한번쯤 가봐야 하는데
    제가 살면서 부산은 아주 오래전 해운대를 가본게 전부군요...
    마치 간접적으로 가본 것 처럼 상세한 글 잘 보았습니다.^^;

  11.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1.10.08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개막식의 생생한 현장 루비님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12. BlogIcon 라떼향기 2011.10.08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저런곳에는 오전부터 진을 치고 앉아 있어야 하는 인내심이 필요한거 같습니다..
    그래서 전 걍 티비로 모든걸 해결합니다 ㅋㅋㅋㅋ

  13. BlogIcon 즈라더 2011.10.08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효느님..ㅠㅠ

  14. BlogIcon 석천 2011.10.08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비님 귀가 얼얼했겠습니다.
    코는 호강하고~^^

  15. BlogIcon +자작나무+ 2011.10.09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회가 된다면 한번 꼭 가야겠습니다.

    좋은 주말되세요

  16. BlogIcon 이름이동기 2011.10.10 0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을 뻗어서 잡았어야죠 !!!! ㅋㅋㅋㅋ

  17. BlogIcon 티스토리 운영자 2011.10.10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BIFF'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