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반적인 경기 침체로 인해 주부들의 이마의 주름살이 날로 늘어가는 요즈음.

가족끼리 외식 한번 하는 것도 결코 만만치 않다.

물가가 천정 부지로 올라가니 한끼 외식하는 비용 또한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한정식 일인분이 싸도 육,칠천원.

칼국수 한 그릇도 사천원 이상은 값을 치뤄야 한끼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인데...



거리를 지나다가 '솔잎손칼국수 2000원'이라는 플래카드가 걸린 식당을 발견했다.


솔잎손칼국수가 이천원이라고....??


재래 시장의 좌판에서야 이천원짜리 음식을 간혹 접할 수 있겠지만


제대로 된 식당에서 이천원짜리 한끼 음식을 대한다는 것은 쉽지가 않은 일이다.


거기다 건강과 맛까지 겸비한다면 이야말로 일석삼조가 아니겠는가....




경주시 구황동, 분황사에서 시내 쪽으로 100m정도 지나있는 사거리에 위치하고 있는 팔팔 손칼국수.

첨성대,안압지,경주 박물관에서도 차로 오분이 안 걸리는 거리이므로 경주에 관광 오시는 분들께는 꼭 권하고 싶은 식당이다.




길 건너편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문으로 들어서면 오래 된 한옥 기와집을 개조한 식당이 나타난다.

실내도 좁고 앉을 수 있는 탁자도 많지 않은 이 식당의 요리사들은 모두 연세가 지긋하신 할머니들이시다.




메뉴는 솔잎 손칼국수 외에 우리 콩 손두부, 보쌈 등이 있는데 우리는 솔잎 손칼국수 두 그릇을 시켰다.

칼국수 한 그릇은 이천원.

혹 식사량이 많으신 남자분들은 곱배기를 시키면 되는데 여자들에겐 양이 너무 많다.

그럼 곱배기는 ? 겨우 삼천원이다.

잠시 기다리니 금방 뜨끈뜨끈한 손칼국수가 상 위로 올라왔다.




우리 솔잎 가루를 넣어 반죽하여 직접 손으로 밀고 썰어서 만든 솔잎 손칼국수.

파아란 국수 면발이 먹음직스럽다.

보쌈에 직접 만든 우리 콩 손두부까지 곁들이면 금상첨화...




양념장을 얹어서 휘저어 입으로 들어가기 직전...

빨리 먹고파 죽겠는데 사진을 찍으려니 입에 고인 침이 흐르려고 한다...^^




그리고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후루룩...소리만.....

들깨를 갈아 넣은 국물도 너무 맛있다.


다른 곳에서는 칼국수를 먹고 국물을 남겼지만 이 구수한 국물을 절대 남길 수 없다!


국물도 남기지 않고 싹 비우니 이천원 짜리 칼국수 한 그릇에 배가 부르다.



둘이 배 부르게 한끼를 해결하고 식사대를 치르니 사천원.

주인 아저씩께 이 가격을 받고도 장사가 되냐고 하니까 예전에는 더 쌌는데 너무 안 남아서 올린 가격이란다.

요즘 밀가루 가격이 너무 오른지라 주변에서는 가격을 올리라고 말을 하고 있지만

찾아주시는 분들이 너무 많아서 가격을 못 올리고 있다는 말씀을 하신다.



같이 식사를 하러 간 사람은 입맛이 까다로워 웬만한 음식은 먹고 맛있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는데

저녁으로 솔잎 손칼국수 먹고 집에 가서는 야밤에 생각이 나더라며 다음에 또 다시 먹으러 가잔다.

사진을 보며 글을 쓰고 있으니 또 칼국수 생각이 난다.

아...배고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저녁노을* 2009.05.29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너무 싸네요.
    맛나 보입니다. 침 꿀꺽^^

  3. BlogIcon 솔이아빠 2009.05.29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경주가게되면 꼭 가보아야 할곳이네요 냠냠 잘먹고 갑니다.

  4. BlogIcon 왕비 2009.05.29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심엔 칼국수 먹어야 겠어요~맛있겠따~

  5. 꽃기린 2009.05.29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칼국수 좋아라 하는데, 맛있겠어요....
    김치 볶음밥 방금 먹었는데, 이것 보니 국수 생각이 절로 납니다.
    루비님, 즐거운 하루 되세요^^

  6. BlogIcon Nono Plan 2009.05.29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저렇게 맛있게 생긴 칼국수가 정녕...2천원입니까? 정말 좋은데요~

  7. BlogIcon 반시 2009.05.29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데기하고 넘 맛있겠어요~
    쫀득함이 보기만해도 느껴지네요~

  8. BlogIcon Nono Plan 2009.05.29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깔끔한 국물이라!! ㅋ 면류 완전 좋아하는데... 다음다음주 어딘가 여행갈까 생각중인데..
    루비님 덕분에..경주로 확정될듯...ㅋㅋ

    • BlogIcon 루비™ 2009.05.29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물에 들깨를 갈아 넣은 듯 보기엔 텁텁해 보이는데
      먹고난 뒷맛은 구수하고 개운했어요.
      경주에 오신다구요..^^
      요즘 비수기라 1급 호텔에서도 7만원 정도면 일박하실 수 있을거에요.
      단지 꽃들이 다 져버려서 그게 좀 아쉽네요..

  9. BlogIcon DuTa 2009.05.29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수에 솔향기가 나는 듯 합니다..
    솔이 우리 몸에 좋다고 하니..
    맛도 좋고..몸에도 좋고..거기다가 가격까지 저렴하니...
    그냐말로..안성맞춤이네요...
    지금 오후 4신데...
    배고파지네요....

  10. BlogIcon 털보아찌 2009.05.29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값이 싸네요.
    이천원 받아서 적자보지는 않는지 모르겠어요.

  11. BlogIcon 국민한대 2009.05.29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기네요..이게 이처넌이라뉘ㅠㅠ

  12. BlogIcon mami5 2009.05.29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저렴한 칼국수라
    꼭 집에서 만든것 같아 더 맛이 있을것 같아 보입니다..^^*
    우리동네도 저런곳이있다면 좋을걸~~^^*
    우린 4500원인디..^^*

  13. BlogIcon 칼스버그 2009.05.30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칼국수도 알고 보면 종류가 많지요.
    전 오늘 일이 있어서 청계천 나갔다가 동묘 근처에서 1500원 하는 칼국수 먹고 왔답니다.
    허기가 더해졌으면 더 맛있게 먹었을텐데....-.-
    근데 여기는 깊은 멋을 가득 담은 음식점인 것 같고 고급차도 있는데 2000원이라니....
    그래서인지 칼국수에 눈길이 꽂칩니다...멋집니다...^^

  14. BlogIcon Bacon 2009.05.30 0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막 일어났는데.. ㅠㅠ 이걸 봐버렸군요. ㅠㅠ 흑..

  15. 목단 2009.05.30 0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이 요즘 많이 바쁘신가 보다 했는데
    낡은 고향을 버리고 다들 떠나버렸으니 있을 턱이 있나?ㅎㅎ
    빈 저수지에 낚숫대를 드리우고 있으니 이게 인생살인가 봅니다.
    칼 국수는 그 자리에 있는데..ㅎㅎ

    저도 예전에 mp3쓸려고 티스토릴 분양 받아.. 이미 계정되어 있는데 갈등이..^^
    티스토리에 대해서는 문외한이라서..
    (걍 글만 올리면 똑같지 않나?)

    잘 보았습니다~

    • BlogIcon 루비™ 2009.05.30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티스토리를 이미 개설하셨군요.
      목단님은 다음 블로그에서 조회수 하루 오천 이상을 올리시는 분이니
      티스토리로 하셨더라면 렌즈 뚜껑값(ㅋㅋ)정도는 수익을 올리셨을텐데..
      안타깝네요..
      더욱 갈등해보시길..

  16. BlogIcon 김치군 2009.05.30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거 먹어보고싶은데요..

    정말 싼데도..
    맛있어 보입니다...^^..

  17. BlogIcon Kay~ 2009.05.30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배고파.. 꼬로록!
    넘 맛있겠어요!

  18. BlogIcon 박씨아저씨 2009.06.01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맛나겠어요~
    사진으로만 보아도 배고프고 먹고싶고~
    한그릇 주세요~
    6월 아침 칼국수 한그릇 먹어야 되겠네요~
    6월에도 좋은글 많이 부탁해요~

  19. BlogIcon 은영 2009.09.08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지나가며 플랜카드만 보곤했었는데,, 맛있어보여요!!! 한번 가보아야겠네요..^^

  20. 화랑 2010.05.01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학교를 이 근처에서 다녔는데 공부하다가 머리 아프면 자주 황룡사터가서 머리식히곤 했어요.. 그때마다 이 집 지나가곤 했는데... ㅋㅋ 지날갈때 마다 한번 들려야지 해놓고 졸업하고 나서 기억속에서 사라졌다가 님 덕에 다시 떠오르게 되네요. ㅋㅋ 이젠 기억났으니 꼭 가봐야 겠음..

  21. 천사와 악마 2010.06.13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 경주에서 교육이 있는데 조금 일찍 출발해서 오전에 경주투어하려구요 ^^
    대학시절에 과 선배들과 경주로 자전거 여행을 갔었는데 둘째날 점심으로 먹었던 콩국수 맛이 아직도 잊혀지질 않네요 ^^
    그때 즐거웠던 기행 이후에는 경주가 여행지가 아닌 경유지여서 그 국수집을 찾을 길이 없었는데
    내일은 반드시 먹고야 말리라!!! 오늘 3시간 동안 인터넷 뒤져서 겨우 루비님의 글을 찾아냈답니다 ^o^
    가게 이름이 '팔팔 손칼국수'네요 ^^ (이름도 특이한테 왜 기억을 못 했을까...)
    감사하게도 간판도 찍어 주셔서 전화번호도 알 수 있었어요!
    사진을 보니 그때 그 대문이랑 참새가 콩찌꺼기 쪼아 먹던 마당도 그대로네요 ^-^
    과연 맛도 그대로일지 무척 궁금합니다 호호호

    국수야, 기다려라~ 내가 간다~~!!!
    우왕~ 그런데 시외버스터미널에서 걸어서 갈 수 있을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