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층 빌딩으로 가득 찬 대도시에서 하늘을 본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아니...하늘을 볼 마음의 여유가 없다는 것이 더욱 맞는 말일 듯 하다.
바쁜 일상 속에서 하던 일을 잠시 쉬며 하늘을 바라보는 여유는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는 참으로 필요한 부분인데...


나 또한 카메라를 손에 들기 전에는 하늘을 쳐다보았던 기억이 별로 나지 않는다.
하지만 사진을 찍고 나서부터는 틈날 때 마다 하늘을 바라보는 것이 습관처럼 되어 버렸다.

하루의 일과가 거의 끝나가는 저녁 무렵에도 시선은 언제나 하늘에 머문다.
서산으로 넘어가는 하루해와 함께 붉게 물드는 저녁 노을은 항상 나를 사로잡기 때문이다.
해가 서서히 서산 아래로 내려가며 하늘 색이 서서히 불타기 시작하면
가슴이 겉잡을 수 없이 뛰기 시작하여

나도 모르게 카메라를 들고 밖으로 뛰쳐나가 정신없이 하늘을 보며 헤매이곤 한다.

다른 대도시에 비해 경주의 저녁 노을은 유달리 붉게 타오른다.
옛날부터  '선도산의 아침 햇살(선도효색,仙桃曉色)'과 '금오산(남산)의 저녁 노을(금오만하,金鰲晩霞)'은
신라의 '3기 8괴(三機八怪,3가지 기이한 물건과 8가지 괴상한 현상)'중의 하나로 유명한데
경주의 아름다운 노을은 이렇듯 옛 성현들의 기록으로 오늘날까지 전해질 정도이다.
 
경주에 몸담아 사는 동안 멋진 노을을 많이 보았지만 미쳐 담지 못하고 스쳐 지날 때가 많았는데
지난 가을 서쪽 하늘을 완전히 불태웠던 저녁 노을은 운좋게도 카메라에 남길 수가 있었다.
마치 '지구 종말의 날'인 것처럼 낮게 드리워져 '무섭게' 불타오르던 저녁 노을.
생애 최고로 환상적이었던 그날의 저녁 노을을 떠올리며 사진 몇 장을 살포시 올려본다.


2007년 11월 27일, 경주 알천에서 찍은 노을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미자라지 2009.09.26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정말 이쁘네용^^

  3. BlogIcon 미르-pavarotti 2009.09.26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쩌면 저렇게 아름다울 수가 있을까요?
    너무 멋진 사진이네요^^

  4. BlogIcon 미르-pavarotti 2009.09.26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난 댓글들..ㄷㄷㄷ
    허락없이 이웃으로 등록하고 갑니다^^

  5. BlogIcon 보링보링 2009.09.27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정말 엄청난 노을인데요
    이렇게까지 붉은빛은 처음보는듯요~ㅎㅎ멋져요

  6. 2009.09.27 0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BlogIcon 관포지교 2009.09.27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동천동에 사시나봐요?
    저도 경주 황성동이라 반갑네요.
    노을의 색이 고은게 참으로 아름답네요!!

  8. 2009.09.27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루비™ 2009.09.27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늘이 불타는 계절이 돌아왔어요.
      이렇듯 비가 오고 나면 이제 가을도 무르익어 가겠지요?
      마지막 남은 9월의 한주도 평안히 보내시길...

  9. BlogIcon 소나기♪ 2009.09.27 2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하늘에 붉은 융탄자를 깔았군요. ^^

  10. BlogIcon PLUSTWO 2009.09.27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을 담기 참 힘든데 멋지게 담으셨네요..
    전, 노을이 이쁘면 카메라가 없고, 카메라 있으면 노을이 없고...ㅎㅎ

    • BlogIcon 루비™ 2009.09.27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자...마자요..
      저도 그런때가 참 많았지요.
      노을 찍으려고 준비하고 기다리면 시시하게 끝날 때가 대부분이라는...ㅠㅠ

  11. BlogIcon 한량이 2009.09.28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무슨 사진작가세요?

    사진 너무 멋져요..

    그런데 경주 알천은 알천낭과 관련이 있나요?^^

    • BlogIcon 루비™ 2009.09.28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가라니요...^^
      하늘의 신비한 조화를 운좋게 캐치한 덕분입니다.
      알천에 관한 내용은 드라마 산책의 포스트
      "알천,경주에선 너무 친숙한 이름"에 써두었으니 읽어 보세요~^^

  12. BlogIcon 넷테나 2009.09.28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나네요~
    서울을 잘 못벗어나서 그런가요 노을을 제대로 본게 언제인지 기억도 안날지경이에요

  13. BlogIcon 블루버스 2009.12.16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멋진 하늘이네요.
    일부러 찾아다니면서 찍으려고 해도 만나기 쉽지 않은 하늘인걸요.
    평생 이런 하늘 찍어볼 수는 있을까요.^^;

    • BlogIcon 루비™ 2009.12.16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 평생 보기도 힘든 노을이 아닐른지...
      창 밖으로 하늘을 보는 순간..
      너무나 놀라서 사진기를 들고 뛰쳐나가 정신없이 찍었답니다.

  14. BlogIcon yo~andy 2010.01.28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햐~~~이거 정말 하늘에 불난거 아녜요?
    머찝니다~~~^^

  15. BlogIcon chocoPOST 2010.03.29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이게 정녕 노을인가요 ㅎㅎ 최곱니다 ^ ^

  16. 화랑 2010.05.05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지네요.. 전 황룡사터에서 보는 노을도 예쁘다고 생각하는데.. 학교다닐때 황룡사 노을보러 가끔씩 들리곤 했거든요..

    • BlogIcon 루비™ 2010.05.05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 황룡사터에서 노을을 보지 못했군요.
      노을 좋은날 황룡사터로 나가봐야겠어요.
      이 사진은 알천교 부근에서 찍은거랍니다.

  17. BlogIcon hermoney 2010.07.29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름이 다끼치네요

    음 왜왜왜왜 제 눈에는 저런하늘이 잘안보였을까요T_T

  18. BlogIcon 빨간來福 2010.10.01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사진 잘보고 갑니다. 요즘 사진에 관심이 생겨 고수님들의 사진들을 보고 배워보려 노력중이랍니다. 정말 멋집니다.

  19. BlogIcon 아미누리 2010.11.10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을 의심하게 만드는군요.
    저렇게 멋진 노을이 경주 하늘에 떠있었다니~!
    환상적입니다!

  20. BlogIcon 가희 2012.08.01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을, 환상적이네요.

  21. BlogIcon VENUS 2012.11.28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붉은 노을이 인상적이예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