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마도(쓰시마)에는 엄청난 무게의 돌판으로 지붕을 이은 전통 가옥들이 밀집해 있는 마을이 있다.
대부분의 대마도 도로가 그렇듯이 차 두대의 교행도 힘든 좁은 산길을
구비구비 돌아 산골 개울가 마을에 내리니
안내판에 쓰인 '이시야네(돌지붕)'라는 한글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한국 관광객이 전체 관광객의 90%를 차지하는 대마도에는 이와 같이 가는 곳마다 안내판이 한글로 되어 있는 곳이 많다.

대마도의 돌문화를 대표하는 건물인 이시야네(石屋根小屋,돌지붕 창고).
일본에서 집안의 곡물, 의류, 도구등을 넣어 보관하는 창고를 '고야'라고 부르는데 
이 지방의 창고는 돌로 지붕을 이었다고 해서 '이시야네(石屋根)'라고 부르고 있다.



섬의 89%가 산림지역이어서 식량의 자급자족이 불가능했던 대마도는 식량의 보존이 무엇보다 중요한 일이었다.


 

또 예로부터 화재가 많이 발생하였을 뿐만 아니라 대한 해협에 면해 있는 서해안 지역은 겨울이 되면 초속 수십미터의 강한 계절풍이 불어왔다.

이러한 자연환경 속에서 초가지붕과 너와지붕으로는 강풍과 화재로부터 소중한 식량을 지켜낼 수 없었고
또 당시에는 농민이 기와로 지붕을 이는 것이 금지되어 있었다

그러므로 강풍으로 인한 피해, 화재로 인한 피해를 막기위해 지붕 자체를 사암이나 이판암의 넓은 판석을 채취하여 덮게 된 것이다.  

 

 

이시야네를 자세히 보면 이곳은 습기가 많은 곳이므로 기둥을 높여서 지면과 밑바닥에 30-50cm의 공간을 두었다.

이것을 고상식(高床式: 기둥을 세워 바닥을 지면에서 높이 올려 설치하는 가구 구조)구조라고 하는데

지면과 창고의 밑바닥에 바람이 잘 통하게 함으로 곡식의 원활한 건조를 돕기 위함이다.

 


그런데 지붕위의 돌 하나의 무게는 약 3톤, 지붕 전체의 돌의 무게가 100톤이라고 하니 입이 떡 벌어진다.

 



지붕이 얹어진 기반은 목조건물이므로 무거운 돌지붕의 붕괴를 막는 상당한 기술을 요하는데 
무게를 지탱하기 위해 강도가 강한 모밀잣나무를 주로 기둥으로는 사용하였다고 한다.
 
  

 

 

창고 내부는 쌀, 보리 등의 잡곡, 의류 및 각종 생활 도구 등을 구별하여 수납할 수 있도록 구획하였고.

창고를 화재로부터 지키기 위해 사진에서와 같이 본채로부터 떨어진 곳에 마련하는 경우도 많다.

 

 

이러한 건축 형태는 일본에서도 시이네(椎根)지방에서만 볼 수 있는데 현재는 몇채밖에 남아있지 않은 귀중한 유물이다.   
기중기도 없던 시절에 하나에 3톤 씩이나 되는 이런 돌판들을 어떻게 이 나무 기둥집 위에다 올려놓을 수 있었을까...?
정말 대단한 건축 기술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만약에 무게를 지탱하고 있는 이 기둥들이 썩어서 갑자기 돌지붕이 와르르...내려앉는다면..?
생각만 해도 온몸이 부르르......떨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민시오™ 2010.01.16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둥이 정말 튼튼한가봐요..
    100톤의 지붕을 버터야하니... 대단합니다..
    대마도는 일본땅 독도는 우리땅!! 이라는 노래가 얼핏 생각나네요 ㅎㅎ

    • BlogIcon 루비™ 2010.01.17 0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의 대마도는 일본 땅이지만...
      과거에는 우리의 영향권에 있었던 땅이지요.
      멀쩡한 우리 땅인 독도조차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는 넘들이니
      우리가 버려둔 대마도야 얼씨구나..하고 집어삼켰지요.

  3. BlogIcon mami5 2010.01.16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루비님이랑 같은 생각을 합니다..
    혹 기둥들이 썩는다면 어찌 될까하는 생각이 먼저드네요..ㅋㅋ

  4. BlogIcon 모과 2010.01.16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문 여행가시네.
    깔끔한 포스팅이 눈에 남아요.^^

  5. BlogIcon 『토토』 2010.01.16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놀랄만한 문화유산입니다.

  6. BlogIcon *저녁노을* 2010.01.16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잘 알고 갑니다.
    대단하네요.ㅎㅎ

  7. BlogIcon hyun 2010.01.16 14: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합니다.
    100톤을 지붕위에 얺고도 버티는 목조건물이라니..
    그리고 오랜세월동안 보존이되고 있군요.
    글 잘보고갑니다...^^

  8. BlogIcon leedam 2010.01.16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물도 예술이지만 사진도 더 예술입니다.

  9. BlogIcon 안녕!프란체스카 2010.01.16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마도 뿐만이 아니라 도쿄에도 한국말로 씌어진게 진짜 많아요...
    특히 지허철은 완전 한국어로 잘 표기되어있어요..
    저도 대마도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10. BlogIcon 펨께 2010.01.16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붕 무게가 100톤이나 되다니
    그저 신기하게만 생각되네요.

  11.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1.16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너지지 않고 오랜세월 견뎌 온 것이 신비롭네요 ^^

  12. BlogIcon 유머조아 2010.01.17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집 안에서 잔다면 잠이 잘 안올 듯 싶어요...^^

  13. BlogIcon 용팔 2010.01.17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게가 굉장하겠군요.. 모진 바람을 이기기 위해..
    참..
    독도는 우리땅,
    대마도도 우리땅...

  14. BlogIcon 제이슨 2010.01.17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대식 건축이라면 몰라도 아무래도 다소 위태해보이는 돌지붕둘인데..
    바람이 얼마나 강하길래 저런 생각까지 했을까요?

  15. BlogIcon 탐진강 2010.01.17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기둥이 썩어 무너지면 참사가 되겠군요.
    사전에 보강해 두겠지요

  16. BlogIcon casablanca 2010.01.17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톤 지붕 무게를 견딜려면 기둥 보강을 자주해 주어야 겠네요,
    아무리 바람이 세게 부는지역이라도 너무 무겁게 지붕을 덥는것 같은데요.^^

  17. BlogIcon 오지코리아 2010.01.17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마도 건축물이 참 특이하네요.
    우리나라 제주도처럼 바람이 많나보네요.돌을 지붕에..단열은 잘되겠다.
    사진 정말 좋아요.
    잘 보고 갑니다^^

  18. BlogIcon 무아지경 2010.01.17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정도 기둥이면 와르르 할 일은 없을겁니다.
    삶의 지혜가 상당히 돋보입니다.

  19. BlogIcon 아미누리 2010.01.18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톤의 지붕이라 ㅎㄷㄷ

  20. BlogIcon 바람될래 2010.01.18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붕무너질까바 서있고 지붕무너질까바 잠도 못잘거같아요..^^
    생각만해도 손발이 오그라 들어요..ㅎ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