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기에 오래 전의 첨성대 사진이 한 장 있다.
 



 

아마 일제강점기 때의 사진인 듯  한데 첨성대의 모습은 예나 지금이나 별반 다른바 없이 보이나

첨성대 바로 옆까지 우거진 수수밭이 펼쳐져 있는 것을 보면

이 곳이 오랫 동안 아무런 관리 없이 버려져 왔던 것을 알 수 있다. 

 위의 흑백 사진과 꼭 같은 각도에서 찍은 오늘날의 첨성대의 모습이다.

돌출된 부분의 돌은 그 이후에 새로 끼워 맞춘 듯 하다. 

 첨성대...

국보 31호로 경주시 인왕동에 있다. 

 현재까지 남아 있는 천문대 중 세계에서 가장 오래 된 술병 모양의 이 첨성대는

높이 약 9.5m로 원주부는 총 27단으로 되어 있으며 총 석재수는 음력의 일년의 날 수와 같은 362개이다.

13단부터는 내부가 비어 있어서 가운데 난 출입구를 이용해서

사다리를 타고 아래 위로 오르내렸을 것이라 추측된다. 
 

첨성대에 관한 기록으로는 삼국유사에

'돌을 다듬어 첨성대를 쌓았다'는 것이 처음이고 이어 고려사에도 그에 관한 기록이 나타난다.

보다 자세한 기록은 기록은 세종실록 권150 지리지 경상도 경주부 첨성대조에

"첨성대는 경주부의 남쪽 월남성에 있는데

당태종 정관 7년 계사년(癸巳年:633)에 신라 선덕여왕이 쌓은 것이다.

돌을 쌓아 만들었는데 위는 네모지고 아래는 원형이다.

높이가 19.5척, 위의 둘레가 21.6척, 아래 둘레가 35.7척이다.

가운데를 통하게 해서 사람이 올라가게 되어 있다"는 설명이 있다.

또한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첨성대 안을 통해 사람이 오르내리면서 천문을 관측했다는 기사가 있다.

첨성대가 천문대의 역할을 했다는 기록은 그밖에도 서운관지나 문헌비고에서도 찾아 볼 수 있다. 

 가장 먼저 첨성대에 대해 현대적인 해석을 한 사람은

일제 강점기에 조선기상관측소에서 근무했던 와다[和田]라는 일본인인데

1910년에 그는 '조선관측소 학술보고'의 '경주첨성대의 설'에서 첨성대는

그 위에 목조가구물을 세우고 혼천의같은 관측기를 설치했던 천문대였으리라는 견해를 밝혔다.

우리 나라 학자인 홍이섭도 신라에서는 독자적인 천문 관측을 하고 있었으며

그 증거로 경주 첨성대를 들 수 있고 이 것은 현존하는 동양 최고의 천문대라고 평가했다.

또한 첨성대에 대해 처음으로 정확히 실측하고 연구한 홍사준은

첨성대 내부에 사람이 들어가 27단의 상부에 반듯이 누워 중천을 쳐다보며 관측했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박동현도 첨성대가 개방식 돔 형태를 가진 천문대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와 같이 첨성대가 천문대라는 견해는 8.15 해방전부터 1960년대까지 정설로 자리잡았다.

 그러나 첨성대가 과연 천문대였는가에 대해서는 오늘날에도 의견이 분분하다.

첨성대가 실제로 개방식 돔으로써 관측에 불편한 내부 구조를 가지고 있어

상설천문대로 보기 어렵다는 학설이 있으며

실제로 관측에 사용된 것 보다는 상징적인 탑이라고 주장하는 학설도 있다.

또한 불교의 우주관인 수미산의 모양을 본떠 만든 제단이라고 주장하고

토속 신앙에 따른 농업신인 영성을 숭배하기 위한 제단이었다고 추측하는 학설도 있다.

이와 같이 첨성대에 관한 논쟁은 아직도 계속 되고 있는데

구조적으로 볼 때에 오늘날의 천문대와는 다르다 하겠지만

소박한 의미의 천문 관측대라고 할 수 있다는 개념이 지배적이다.

 첨성대가 천문대이든 아니든 첨성대는 신라를 대표하는 건축물이다.

동부 사적 지구 부근을 돌아보는 사람들 중에선

첨성대 앞에선 500원의 관람료가 아까워 안으로 들어가지 않고

담장 밖에서(사실 담장 밖에서도 거의 다 보인다) 대충 둘러보고 가는 사람도 있고

안으로 들어가서 슬쩍 보고는 "흠....겨우 이런 거였어...첨성대가...?"라며 실망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다. 

 너무나 소박한 외관으로 인해 소흘히 여겨지는 곳.

한 번 휘익 돌아보고는 다른 유적지로 발걸음을 옮기게 되는 중간 기착지....

너무나 가까이에 있었기에 관심을 받지 못하고 중요하게 여겨지지 않았던 숭례문이

우리 눈 앞에서 소실되고 난 뒤에 그 아름다움과 중요성이 새롭게 조명되었던 것을 떠올리며

손쉽게 접근할 수 있을 때에 다시 한번 첨성대의 아름다움과 귀함을 느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2009.03.31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경주에 놀러갔다가 사왔던
    첨성대 모양의 기념품이 떠오르네요.
    첨성대를 보고 그 독특한 아름다움에 반해
    음료수 캔 크기 정도의 조형물을 사들고와서 반질반질해질때까지
    가지고(?) 놀았던 기억이^^;
    행복한 하루되세요^^

    • BlogIcon 루비™ 2009.03.31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른들에겐 별 것 아니게 보이는 그런 기념품들이
      역시 아이들에겐 귀한 추억이 되나봐요.
      첨성대는 밤에 보아야 제 맛입니다.
      언제 야경 사진 찍으러 오세요~
      화사한 화욜 되시길~

  2. BlogIcon 레디꼬 2009.03.31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작년 가을에 갔을때 처음 보고..
    생각보다 작아서..놀랐었어요!!
    엄청 클꺼라 생각했었는데^^; 봄의 사진이 역시 화사하고 이쁘네요~

  3. BlogIcon 눌산 2009.03.31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스한 봄빛이 느껴지는 사진입니다.
    좋은 하루되십시오.

  4. 테리우스원 2009.03.31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에도 목련꽃이 한창이네요
    너무 환상적인 작품 즐감하오며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5. 메로니아 2009.03.31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나라 문화유산이 거의 저렇게 버려져 있었다.

    석굴암은?

    불국사는?

    조선시대만해도 유물유적에 대한 개념이 없었어...

    그나마 체계적으로 유물유적 관리를 한게 안타깝게도

    조선총독부였다.

    ㅠㅠ

    석굴암 복원을 쪽발이들이 제대로 못해서 습기가 차네 어쩌네 씨부리지만

    복원전 석굴암은 밖에 그대로 노출되어 비를 맞고 서 있었다.

    그나마 일제가 복원을 해서 지금의 모습을 갖추게 한거지...

    입이 삐뚤어져도 말은 바로 하라고 했다...

    쪽발이들의 한반도강점이 우리에게 이로운게 있었다면

    주저않고 문화재분야라고 말할 수 있다..


    http://hanulh.egloos.com/3394354 <<---- 1910년대 일제의 석굴암 해체복원

    • -_-* 2009.08.26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은 바로하셔야죠.
      실제로 석굴암은 일제시대에 본국으로 가져가기 위해 해체 했다가 패전을 맞는 바람에 그렇게 된 겁니다.
      패전 덕에 해체 작업이 엉망이었던 건 당연지사구요.
      일제가 복원하지 않았습니다. 해체 후 그냥 본국으로 귀환했을 뿐이죠.
      당시 해체 전의 사진과 기타 자료들을 일본 측에서 주지 않았기 때문에 손을 쓸 수가 없었습니다.
      그렇지 않더라도 그 당시 기술로는 어쩔 수 없었지요.

      조선총독부가 체계적으로 유물을 관리했다구요?
      그들이 진정 유물과 문화재를 아꼈다면 그 상태 그대로 보존해야했습니다.
      그들은 단지 문화재를 훔쳤을 뿐 입니다.


      +) 그냥 지나치려다 기가 차서 댓글 달아버렸네요;
      루비님 너그러이 이해해주세요 ^^

  6. BlogIcon 털보아찌 2009.03.31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첨성대의 봄이군요.
    요즘 햇살이 따듯한게 나들이하기 좋죠?
    첨성대, 대능원, 반월성으로 한바퀴 돌면서 데이트하면 멋진데^^

    • BlogIcon 루비™ 2009.03.31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주는 나들이 인파로 연일 북적이고 있어요.
      동부 사적 지구...걸어서 데이트하면 환상적...
      특히 반월성을 거닐 면 와우~~

  7. 2009.03.31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루비™ 2009.03.31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3월 초에 날이 포근하여서
      예전보다 목련이 빨리 피었어요.
      사진 찍은 날짜를 보니
      목련이고 벚꽃이 작년보다 일주일은 빠르네요.

  8. BlogIcon 시인 2009.03.31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첨성대의 아름다운 봄풍경처럼
    문화재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또한
    예쁜 마음이면 더 좋겠지요^^*
    루비님 ! 목련 꽃 나무가 엉청 크네요
    그대로...오래오래 피었으면 좋겠어요
    넘~~~~~~~~~~예뻐서요^^*

    • BlogIcon 루비™ 2009.03.31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릴 때 학교에 있는 목련나무는 아주 조그마했기 때문에
      "목련꽃 그늘 아래서베르테르의 편질 읽노라"하는 목월의 시를 이해하지 못했지요.
      첨성대나 대릉원의 목련나무는 목이 아플 정도로 크기도 합니다.
      멋진 목련...
      이제는 벌써 져버렸어요.

  9. BlogIcon 산해경 2009.03.31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에 비포장 도로옆에 첨성대가 있었지요.
    동대문이나 남대문 주변을 버스가 돌아 가듯이
    그렇게 버스를 타고 보면서 지났던 추억이 있습니다.

    지금은 잘 단장되어서 목련까지 피어서 운치를 더해주고 있네요.
    루비님의 사진 즐감하고 갑니다.

    • BlogIcon 루비™ 2009.03.31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등학교와 중학교 때 경주로 수학여행을 왔었더랬지요.
      불국사, 박물관을 왔었던 기억은 남아 있는데
      첨성대(분명히 와 봤을터인데...)는 전혀 기억에 남아 있지 않아요.
      첨성대 주변을 그렇게 버스로 돌아볼 수 있었군요.
      새로운 정보입니다...^^

  10. BlogIcon pennpenn 2009.03.31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촘성대 옆 목련이 장관이네요~
    경주를 가고 싶지만 거리가 워낙 멀어서요~~

    • BlogIcon 루비™ 2009.03.31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는 목련이 다 져버렸어요.
      사진으로 남겨 놓았으니 내년까지는 참아야겠어요.
      저도 서울 가고 싶은데 항상 거리가 너무 멀더군요..ㅎ

  11. BlogIcon 김천령 2009.03.31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참에 경주나 가볼까요.
    꿏이 흐드러지게 피니
    마음이 ~~

  12. 목단 2009.03.31 2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점촬영을 잘 하셨네요.
    저도 예전에 첨성대 옛사진 몇장을 카피
    프린트하여 그놈을 들고 정점 촬영을 해본적이 있답니다.
    첨성대와 목련꽃이 잘 어울리네요~
    고생 하셨습니다~~~

  13. 빨간여우 2009.03.31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워요.
    하늘을 배경삼아 목련과 함께한 첨성대.
    그 소박함이 더 소중하네요.
    수학여행때 휘익 돌아보고 나온 곳 맞아요.ㅎ
    다시한번 돌아보고 싶어요.

    • BlogIcon 루비™ 2009.03.31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릴 때는 몰랐던 우리의 문화 유산이
      이제는 새로이 귀하게 느껴지네요.
      지금 다시 가보시면 학교 때와는 다른 감흥을 느끼실 거에요.

  14. BlogIcon sarah 2009.04.01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아름다워요.
    꽃이 만발했네요.
    전 개인적으로 경주를 무지 좋아해요.
    예스러운 맛도 좋고 인적이 뜸하고 조용한 분위기도 정말 좋아합니다.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까 왜이리도 한국이 그리운지 모르겠어요.
    ㅠㅠ;;
    멋있는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루비™ 2009.04.01 2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주에 사는 사람들도
      경주를 너무너무 좋아한답니다.
      어떤 시인은
      "나는 경주에 살면서도 경주가 그립다."
      라고 했으니까요.
      모로코와 경주 소식 서로 주고 받고 해야겠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