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주 보문단지 뒷편에 배롱나무와 연꽃이 함께 핀 아름다운 정원이 있어 찾아가 보았습니다.





보문관광단지 물레방아광장 맥도날드 옆 천북가는 길로 접어들어 3km정도 가니

손곡동 표지와 함께 종오정 일원이라고 쓰인 팻말이 나왔습니다.





차 한대가 겨우 비킬 꼬불꼬불한 길 저너머 사람의 발길이 잘 닫지 않는 단아한 마을에 종오정이 있었습니다.





종오정  앞에 이르니 의외로 너른 공터가 있어서 그곳에 차를 주차하고 돌아볼 수가 있었어요.





차에서 내리자마자 바로 앞에 연꽃으로 가득 찬 연못이 펼쳐지고 건너편에 몇채의 고택이 보였어요.

언뜻 보면 동남산 아래 서출지 같은 느낌도 났는데요. 서출지 연못 보다는 규모가 좀 작았습니다. 





뒷편으로는 소나무가 우거진 야트막한 언덕이 둘러져 있어 편안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연못 주변을 돌아가며 심겨진 배롱나무에 붉디 붉은 배롱꽃이 만개했더군요. 

다른 계절에도 물론 아름답겠지만 연꽃과 배롱나무꽃이 피는 여름날의 풍광이 가장 멋질 것 같습니다.





종오정 마루에 앉아 쉬면서 연못을 바라 보는 풍광이 참 좋았습니다.





뜨락 오른편에 줄기가 비틀어진 고목이 있었는데요.  무려 250년 수령의 측백나무라고 합니다.

연못 건너편에 있는 향나무도 수령이 300년이나 되었다고 하네요. 





이 종오정은 조선 숙종 때 학자인 자희옹 최치덕이 만년에 정자를 짓고 학자를 배출했던 곳이라고 하네요.

종오정의 특징은 자연과 잘 어우러진 멋진 풍광인데 우리나라 대표 정원 유적으로 손꼽히고 있다고 해요.





이 사진은 8월 초에 찍은 것들인데 제가 게을러 이제서야 소개해 드리게 되었네요.

지금 연꽃은 많이 시들었을테지만 배롱나무는 아직도 꽃이 마지막 붉은 빛을 발하고 있을 것 같아요.

종오정은 보문관광단지에서 자동차로 5분 거리밖에 안 되는 가까운 곳이라 찾아가기가 참 좋은 곳입니다.

보문단지에 오신다면 종오정의 배롱나무꽃이 완전히 져버리기 전에 한번 돌아보시라고 권하고 싶어요.



Copyright 2017.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모피우스 2017.09.04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안하게 나들이하기에 좋은 장소 같습니다.

  2. BlogIcon 라이너스™ 2017.09.04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곳입니다^^
    잘보고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3.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7.09.04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경주에 이런 좋은곳이 있네요. 북적이지 않고 너무 좋겠어요.

  4. BlogIcon Deborah 2017.09.04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치가 좋네요. 시골의 여유로운 풍경이 참 마음에 듭니다.

  5. BlogIcon @파란연필@ 2017.09.04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오당 배롱나무의 자태가 정말 멋지네요... 이제 여름도 끝나가고... 가을 준비를 해야할 것 같습니다~

  6. BlogIcon Spatula 2017.09.04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해보면 우리나라의 명소에는 꼭 연못이 있네요.
    자연을 사랑한 우리 조상들의 모습이 잘 담겨있는 것 같습니다.
    좋은 글과 사진 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kangdante 2017.09.05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롱나무꽃과 연꽃의 조화가 아름다워요..
    이제 연꽃은 내년 여름에나 기약해야겠지요?.. ^.^

  8. BlogIcon *목단* 2017.09.06 0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년전에 가 본 기억이 있는데
    여전히 소박하고 단아한 풍경입니다.
    내년에는 디카 쟁여 다시 한번 기회가 와야 할낀데..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