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북위 38.35˚, 해발고도 70m......강원도 고성군 현내면 명호리.....'는 통일 전망대의 현 주소이다. 
금강산 비로봉과 해금강을 바라보며 민족의 분단을 실감할 수 있는 곳,
7번 국도의 종점 '통일전망대'로 향한다.  


 매년 150만명에 달하는 실향민과 관광객들이 찾는 통일 전망대는 민간의 출입이 금지된 '민통선'안에 위치하고 있어서


10㎞ 남쪽에 있는 통일안보공원에서 출입 신고서를 작성한 후 소정의 교육을 거쳐야 관람이 가능하다.  
출발 시간이 정해져 있어서 차 여러 대가 단체로 줄을 서서 운전해 가야 하는데 중간에 개인 행동을 하다가 
혹 북한쪽으로 넘어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주행중 정차하거나 다른 곳으로 가는 것이 금지되어 있다. 


 통일 안보 공원을 지나 조금 가니 "여기서부터 민통선입니다"라는 표시가 나온다.
검문하는 군인들에게 출입 신고서를 주고 출입 허가증을 받아 차 앞에 부착한 후 출입할 수 있다.

 찍다가 혼날까봐 허겁지겁 급하게 찍은 사진이 아쉬워 조수석 옆에 선 군인에게
"아저씨, 사진 찍어도 돼요?" 하니 무표정하게 "안됩니다!" 한다.    으이그.....물어 본 넘이 바보지....^^ 
 


민통선을 지나 조금 가니 갈림길이 나오는데 왼쪽은 동해선 남북출입 사무소이고 직진은 온정,금강산이다.
 통일부 남북 출입 사무소란 안내판이 선명하게 보이는 이곳에서 금강산까지 27km...정말 지척이다. 
'금강산'이란 표지판만 봐도 가슴이 마구마구 설레이기 시작한다. 



여기까지 왔는데도 7번 국도다. 경주에서 여기까지 밟았는데도 아직도 7번 국도라니....!
부산에서 출발한 7번 국도가 북한땅까지 논스톱으로 쭈욱 이어질 날은 언제쯤 올까....


 드디어 도착해서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통일 전망대를 일괄해본다.
저곳에 올라 북한 땅을 바라 볼 수 있다는 생각을 하니 가슴이 쿵쿵 뛰는 것이 느껴진다. 



 높은 계단을 헉헉거리며 올라 통일전망대 마당에 서니 생각보다 장소가 협소하다. 



여기가 바로 통일전망대! 금강산, 해금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망대이다.
건물의 1층에는 북한 주민의 생활을 알 수 있는 북한 생활 용품과 각종 자료를 전시하고 있고
2층은 북쪽이 전면 유리로 되어 있어 좌석에 편안히 앉아 쉬며 금강산과 해금강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이다. 



 바로 앞에 있는 기념비는 동해안 최북단을 수복한 기념으로 세운 351고지 전투 전적비다.
351고지는 통일 전망대 앞쪽에 있는 고지로 한국 전쟁 때 치열한 전투가 벌어져 산의 높이가 366m에서 351m로 낮아진 곳이라고....
산의 높이가 그 정도로 낮아지도록 치열했던 전투라면 군인들의 희생은 가히 어떠했을지...... 



 오른쪽에는 각도의 특산바위 13개로 우리나라 지도 모형으로 세운 민족웅비석탑이 서 있다. 



주차장의 남쪽에는 공군의 351 고지 전투 작전 기념비와 전투기가 전시되어 있고..... 



장갑차도 전시되어 있어서 어린 관람객들의 시선을 끈다.



본 건물 옆에는 통일 기원 범종각이 있는데 범종은 지름 1.25m, 높이 1.87m, 무게 500근 규모이며 종신에는 비천문이 새겨져 있다.

 

1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통일 기원 기도소 및 교육장도 있어서 

전면 유리를 통해 실내에 앉아서 북한땅과 해금강의 전경을 볼 수 있다. 


 통일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남한쪽의 동해 바다 풍경이 시원스럽다.



 통일 전망대의 동쪽에도 통일을 기원하는 상징물이 서 있는데 

 

성모 마리아상은 높이 10.5m로 천주교에서 1986년에 세운 것이고 



미륵불상은  설악산 신흥사에서 세운 것이다.

  



전망대에 올라 북쪽을 보니......아!.......손에 잡힐 듯한 거리에 금강산이 있다.

 


금강산이 바로 눈앞에 있다.....그렇게 가까울 줄은 몰랐다.

 달리면 한달음에 갈 듯한 거리...거기에 금강산이 있는 것이다.



전망대에서 금강산까지는 최단 16㎞, 최장 25㎞ 밖에 되지 않아 일출봉, 월출봉...옥녀봉 등 금강산의 대표적인 봉우리를 볼 수 있고
최고봉인 비로봉은 맑은 날에만 보이는데 해금강은 전망대에서 더욱 가까워 만물상, 부처바위, 백바위·구선봉 외에
선녀와 나무꾼의 전설로 유명한 감호 등 해금강 전체를 한눈에 바라볼 수 있다.

 

왼쪽으로 보니 금강산 육로길과 철로가 보인다. 저렇게 길이 잘 뚫려 있는데 오고가기가 그렇게나 힘들단 말인가....  
 


 전망대를 내려와 전망대 왼쪽 후미진 곳으로 가니 통일 전망대 교회가 나온다.
이 교회는 대한민국의 최북단에 있는 가장 아름다운 교회이다.



통일전망대 교회의 앞면은 이렇게 창고같이 되어있지만 후면은 통유리로 되어 있어 

교회 의자에 앉아서 금강산을 바라보며 기도할 수 있는데

지난번 통일전망대에 왔을 때에 교회 안에서 본 해금강의 기억이 너무나 강하게 남아 이번 7번 국도 여행의 최종목적지로 삼고 여기까지 달려왔다.



 교회의 문을 미는 순간.....헉.....교회 문이 잠겨 있다. 이런 난감한 일이 있나.....
그 때서야 "제가 없을 때 잠겨 있을 수가 있으니 다음에 오실 때에 전화하고 오세요..."라던 목사님의 말씀이 생각이 불현듯 떠올랐다.
지난번 아무런 사전 지식 없이 왔지만 기도하고 있던 목사님도 만나뵙고 앉기만 해도 가슴이 뭉클해지는 조그만 예배당에 앉아서
금강산을 바라보며 북한 동포를 위해 기도하고 갔기 때문에 올해도 아무런 생각없이 그저 올라온 것이 불찰이었다.


아쉬운 마음에 인테넷 서핑으로 교회 안에서 본 금강산 사진을 찾아내어 첨부해 본다.
이 사진들은 '속초 중앙 성결 교회' 카페에서 모셔온 귀한 자료이다..게시해주신 분께 감사를 드리며.....



  

  


교회 안에 들어가지 못하고 할 수 없이 교회 마당에서 철조망이 쳐진 북한땅을 바라보기만 할 수 밖에 없었다.


교회 앞에서 보니 금강산이 더욱 가깝게 보이고 해금강의 물빛은 더 오묘하게 아름답다.
발을 크게 디디면 닿을 듯한 금강산에 가보지 못하고 이대로 가야 하다니....
언젠가는 저 그리운 금강산에 나 꼭 올라 보리라.....다시 한번 다짐하며 아쉬운 발걸음을 돌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blue paper 2010.01.22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느끼는거지만

    루비님 사진 정말 잘찍으시네요 *_*;;; 불헙 ;;;

    금강산 사진 너무 션~하고 좋네요~

    루비님

    행복한 하루 되셔요~

  3.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1.22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학생때 가봣던 통일전망대....
    금강산 가본적도 없는 곳이 이렇게 그리워지는 것은...
    피는 물보다 진하기 때문이겠죠? ^^

  4. BlogIcon 이야기보부상 2010.01.22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일전망대는 아니지만 유사한 성격의 양구 을지전망대 엮인글로 걸어놓고 갑니다~^^

  5. BlogIcon mami5 2010.01.22 1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일 전망대에서 본 금강산 정말 바로 눈앞이네요..
    파란 바다가 참 좋습니다..^^

  6. BlogIcon 제이슨 2010.01.22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 맑은 날 잡아서...
    꼭 가봐야 겠습니다.
    저렇게 선명하게 보이니.. 안 갈 수가 없네요!

  7. BlogIcon 무아지경 2010.01.22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일의 그날이 와서
    아름다운 우리나라,
    가 보지 못한 우리나라의 풍경들을 자유롭게
    담아보는 날이 빨리 왔으면 하네요.

  8. BlogIcon shinlucky 2010.01.23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망대에서 담은 푸르고 시원한사진 잘보고 갑니다.
    금강산 저도 언젠간 꼭 가보고 싶네요

  9. BlogIcon *저녁노을* 2010.01.23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녀온지 몇년 된 것 같아요.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ㅎㅎ

    잘 보고 가요

  10. BlogIcon 바람꽃과 솔나리 2010.01.23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른 물빛이 더욱 가슴을 시리게 합니다.
    우리땅을 눈앞에 두고 갈 수 없다니요...
    유일한 분단국가임을 새삼 느끼는 글입니다.

    • BlogIcon 루비™ 2010.01.24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많은 민족들이 한데 어울려 살아가는 나라가 많을진데
      같은 민족 같은 땅에서 서로 분단이라니요..
      정말 가슴 아픈 일이지요..

  11. BlogIcon mark 2010.01.25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본 통일전망대 트랙백 걸었습니다. ^^

  12. 창천 2010.01.25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먼저 통일전망대를 다녀오고 2년후에 금강산을 다녀왔습니다
    지금은 어쩌구저쩌구 해서 못 가지만 해결이 잘 되면 님들도 꼭 가보세용^^

  13. BlogIcon 내영아 2010.01.27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도 좋고 사진도 잘 나왔어요.
    바닷물의 색깔을 보니 제 마음도 ㅎㅎ~
    통일전망대 가본지가 언제인지..
    오염되지 않은 금강산이 보고 싶네요.

  14. 금강산 2010.02.10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나라에도 깨끗한 바다잇어 가보고싶네요
    좋은 구경하고 겁니다

  15. 2010.02.16 2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6. 화랑 2010.05.10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군인들은 되는일도 안된다고 해요 ㅋㅋ 군인 입장에선 민간인들과 접촉하면 아무래도 불편하고 조심스러운것이 많거든요 ㅋㅋ
    근데 성모 마리아상이 저랑 동갑이네요 ㅋㅋㅋ

  17. 화랑 2010.05.12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귀찮은것도 있고 해서 그냥 안된다고 하는것도 많아요.. 물론 보안상 문제가 더 크겠지만.. 이제 전역이 한달도 안남았네요 ㅋㅋㅋ
    예전에 DMZ이야기 읽은것 중에 기억나는게 있는데 감호는 전기 펜스로 둘러쳐져 있다고 하네요.. 선녀와 나무꾼 전설이 얽혀 있는 아름다운 호수라는데 안타깝게도 흉측한 철책으로 둘러싸여 있다니 ㅠㅠ

  18. 신범규 2010.06.10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예전에 금강산 육로연결할때 근무하던 생각이 나네요..
    금강산 마지막 봉우리 구선봉(일명 낙타봉)..
    구선봉에서 남쪽을 보면 감호라고 호수도 있는데..
    참 멋진곳인데..
    오랜만에 사진 보니 옛 생각이 나네요..
    사진 잘 보고 갑니다.^^

  19. BlogIcon 양홍인 2010.06.14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년 넘게 우정을 다진 모임이 있읍니다10.6.19일에 통일 전망대 회원님들 모시고 여름여행 ..
    갑니다 구경도 하고 시원한 바다가에서 맛있는 회도먹고 즐거운 하루가되였의면 합니다..
    통일전망대 주위그림도 한겄 아름답내요 기대가 됨니다 (총무)~~~~~~~~~~~~~~~

  20. BlogIcon 하이앨큐 2010.08.13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번 여름 휴가 때 가족들과 7번 국도 타고
    김해에서 통일 전망대 까지 갔다왔어요~
    정말 길이 저렇게 잘 되 있는데 갈수 없다는게 너무 마음이 아프더라구요

  21. BlogIcon 『토토』 2010.11.05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가 참 좋았군요
    저희는 꾸무리한 날에 가봐서 모든 것이 흐릿했습니다
    하늘도 바다도 마음까지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