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도를 오르내리는 역대급 날씨가 계속되니 입맛을 잃은 저는 밥, 찌개 같은 더운 음식은 쳐다보기도 싫더군요.

더위에 지쳐 그런지 매일 하루 한끼는 콩국수, 냉면, 밀면......등 시원한 음식을 먹어야 원기가 회복되곤 하는데요.

대구에서 나고 자라 학교를 다닌 필자는 어릴 적 대구에서 먹던 냉면이 자주 떠오르곤 했습니다.





평양도 아닌 대구가 왜 냉면으로 유명할까요? 대구는 6.25 전쟁 중에서도 북한군에게 점령되지 않은 도시인지라

피난 와서 정착한 실향민들의 향수를 달래어주는 냉면집이 대구에 많이 세워진게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대구의 오래 된 중심가인 노보텔 앰베서더 옆골목에 위치한 부산안면옥은 대구 3대 냉면집으로 손꼽히는데요.





부산안면옥의 역사는 1905년 평양으로 거슬러 올라가더군요.

무려 113년의 역사를 지닌 냉면집이었습니다.





평양에서 개업한 안면옥은 부산을 거쳐 3대 방수영 사장님이 1969년에 대구로 이전하셨는데요. 

평양고보, 신흥대학(경희대학) 영문과를 나와 영어교사로 재직하시다가 부산안면옥을 이전 개업하셨다고 합니다.

특히 4월부터 9월까지만 영업하는 독특한 영업 방식을 도입하시고 

겨울철에는 정치 사회 역사에 대한 글을 쓰셨다고 하는데 얼마전에 타계하셨다고 합니다.





식당 입구에는 육수 달이는 솥이 걸려 있었는데요. 냉면의 진수는 뭐니뭐니 해도 육수겠지요.

부산안면옥에서는 국내산 한우 양지로 정성을 다해 달여 만든다고 합니다.


 



2014년 7월 17일에 '백년의 유혹'이라는 제목으로 '한국인의 밥상'에 소개되었다는데요. 

여느 먹방 프로그램이 아닌 '한국인의 밥상'에 소개되었다는 것에 더 믿음이 갔어요.





어정쩡한 시각인 5시 정도에 갔더니 식당 안이 비교적 한산해서 좋았고 편안하게 돌아볼 수 있었어요.





2층으로 올라가 보았는데 식당의 역사를 말해주는 듯 계단 등 모든 곳에 세월의 흔적이 느껴졌습니다.





2층 홀의 문도 요즈음은 찾아보기 힘든 문짝이더군요.





평양 냉면, 함흥 냉면이 다 9,000원이었는데요. 저는 평양 냉면을 주문했구요. 제육 한접시도 주문했습니다. 





돼지고기 수육인 제육은 14,000원짜리였는데 아주 얇게 저미어져 나왔더군요.





기름기는 거의 없었구요. 입에 넣었을 때 약간 빳빳(?)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부산 안면옥의 메인 메뉴인 평양 냉면이 나왔습니다. 

면 위에 무, 오이, 배, 완자, 계란을 쌓아 올려 푸짐하게 보이더군요. 





냉면을 먹을 땐 위에 면 위에 올려진 계란을 먼저 먹으라고 하던데요.

메밀은 차고 까칠한 성질이 있어 계란 노른자를 먼저 먹으면 위벽을 보호해 준다고 합니다.





냉면에는 편육 대신 완자가 들어 있었습니다. 제육이나 소고기 수육이 메뉴에 있어서 그런건지......?





면의 양은 제법 많았는데요. 면발과 육수를 잘 섞어 보았습니다.





제육을 얹어서 면발과 함께 먹어 보았는데 면발은 제법 쫄깃하였습니다. 메밀면과 전분을 함께 섞어서 면을 뽑았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육수는 좀 밍밍하다? 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심심한 편이었습니다. 새콤달콤한 여느 집 냉면과는 달랐어요. 

하지만 자극적이지 않고 심심하게까지 느껴지는 이런 맛이 평양 냉면의 원래 맛이라지요.





냉면에 육수가 들어있지만 저는 온육수를 좋아하는지라 온육수도 한컵 먹었습니다.





냉면을 먹고 있는 동안 바로 옆에서 냉면을 드시는 노부부의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어요.


북한 신의주 부근에서 월남하셨다는 원로 목사님의 회고록을 읽은 적이 있었는데

6.25 전쟁 때 월남하신 목사님 부부는 경북 청송 작은 마을에서 목회를 하셨더랍니다.

그런데 사모님께서 고향 생각이 나실 때 마다 냉면이 먹고 싶다고 그렇게 슬프게 우셨다고 해요.

목사님은 어릴 때 부터 같은 마을 같은 교회에서 자라 결혼한 사모님이 너무 안쓰러워

청송 골짜기에서 버스를 여러번 갈아 타고 몇 시간이나 걸려 대구까지 와서 여관 하나를 잡은 후

1박 2일 동안 여섯끼의 냉면을 드시고는 청송으로 돌아가곤 하셨다는 일화였습니다.

그러고 나면 몇 달 동안 냉면이 먹고 싶다고 슬프게 우시지 않으셨다고 하네요.

그 분들에게는 대구에서 먹은 그 냉면이 단순한 음식이 아니라 바로 고향 그 자체였던 것이지요. 


60년대에 흙먼지 날리는 시골 버스를 타고 대구까지 와서 드셨던 그 냉면집이 혹시 이 곳이었던가요?

다정하게 마주 앉아 냉면을 드시는 노부부를 보니 문득 떠오르는 아름다운 이야기였습니다.



올려드린 식당에 대한 평가는 필자의 개인적인 견해이며

모든 리뷰는 전혀 댓가를 받지 않고 작성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2018.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원작자의 사전 허가 없이 사진이나 글을 퍼가는 행위는 저작권법에 위반됩니다.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선연(善緣) 2018.08.06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엔 쉬원한 평양 냉면이 참 좋은 것 같네요.
    편안한 하루 보내세요.

  2. BlogIcon ◐목단 2018.08.06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저는 함흥냉면으로...ㅎㅎㅎ
    면이 너무 두툼하고 쫄깃한것은
    제 식감에는 안맞더라구요.
    가늘고 부더러운 면이 쵝오~!

  3. BlogIcon kangdante 2018.08.06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당분위기로 봐서는
    인테리어보다는 맛으로 승부를 거는 식당같아요..
    시원하게 냉면 한 그릇 먹고싶어집니다.. ^^

  4. BlogIcon 공감공유 2018.08.06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판만 봐도 맛집 포스 좔좔 흐르네요~ 여름에 평양냉면 한그릇 최고죠 ㅎㅎ

  5. BlogIcon 『방쌤』 2018.08.06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게 내부 분위기에서 느껴지는 포스가 상당하네요.
    왠지 예전 어릴 때 먹던 맛 그대로의 맛이 느껴질 것 같습니다.^^

  6. BlogIcon 소스킹 2018.08.06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한국인의밥상에 나왔다니
    맛집 보장이네요ㅎㅎ
    저도 기회가 된다면 꼭 한번 가보고 싶어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

  7. BlogIcon 잉여토기 2018.08.06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양냉면의 맛이 잘 느껴지는 집인가 보네요.
    시원하게 냉면과 편육으로 맛있는 한 끼 식사하셨을 거 같아요.

  8. BlogIcon 지후대디 2018.08.06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면옥이라 부산에 있는 줄 알았는데 대구에 있는 부산면옥이군요~
    옛날 제 동문 친구가 냉면집을 했는데 공교롭게도 이름이 부산면옥 이었습니다. 물론 부산에 있었습니다. ^^;

  9. BlogIcon M84 2018.08.06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여름엔 냉면만한게 없는것같아요~

  10. BlogIcon 영도나그네 2018.08.06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처럼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때는 역시
    시원한 냉면 한사발이 입맛을 댕기게
    하는것 같습니다..
    대구에서도 부산 상호를 사용하는곳이
    있었군요..
    덕분에 즐거운 식사시간이 된것 같습니다..
    좋은곳 잘보고 갑니다.

  11. BlogIcon pennpenn 2018.08.06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가 정말 오래된 맛집이네요.
    돼지고기 수육이 종잇장 같은게
    정말 남달라 보입니다.

    소나기가 내리는 곳은 참 좋겠어요.
    월요일 저녁을 잘 보내세요.

  12. BlogIcon 기역산 2018.08.06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 안면옥
    역사 깊군요
    수육이 맛있게 보이네요...^^

  13. BlogIcon 애플- 2018.08.07 0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비쥬얼부터가 무언가 다르네요. 냉면도... 수육도....꿀꺽!

  14. BlogIcon 모피우스 2018.08.07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는 순간 침이 꿀떡 넘어갔습니다.

    대구가면 꼭 먹어봐야겠습니다.

  15. BlogIcon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8.08.07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르신들이 자주 찾을만한 맛집이네요!!!
    역사가 오래된만큼 내공이 느껴집니다.

  16. BlogIcon 큐빅스™ 2018.08.08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가 더워서 냉면을 많이 먹는데
    대구 3대 냉면이라니
    요즘 같은날 대구가면 꼭 들려봐야 할 곳 같습니다^^

  17. BlogIcon 슬_ 2018.08.10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가 깊지만 가게 내부는 깔끔하고 관리가 잘 된듯 보여요.
    대구에 가면 꼭 먹어야지 싶습니다.
    마지막 노부부 분들 사진도 정말 맘에 들어요. 왠지 뭉클한걸요.

  18. BlogIcon 라오니스 2018.08.12 0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하면 육개자만 생각했는데 .. 이런 냉면 노포가 있었군요 ..
    평양냉면 좋아하는 한 사람으로서 가보고 싶습니다 ..
    반듯한 식당 분위기가 냉면 맛을 풍부하게 하겠습니다 ..

  19. BlogIcon 블라 블라 2018.08.12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양냉면이랑 함흥냉면을 같을하는집이 있었군요? 전 처음들어본것 같아요!!

  20.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8.08.12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냉면이 아주 제대로네요!
    부산 하면 밀면이라고 생각했는데, 냉면도 맛있게 보여요. 와...
    이북이 고향인 아내를 위해 먼 길을 와서 1박2일 동안 여섯끼를 냉면으로 충전하시다니... 감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