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촌 골목길을 이리 저리 쏘다니다가 오래 된 서점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곧 쓰러져갈 듯한 건물, 벗겨져서 상호도 제대로 보이지 않는 서점 간판......서촌의 명물 '대오서점'이네요.





서촌에 살며 헌책방을 하던 청년 조대식은 1951년에 권오남이란 아가씨를 만나 결혼했는데

각자의 이름에서 한자씩을 따와 서점 이름을 '대오서점'이라 했다고하니 벌써 70년이 다 되어가는 서점입니다.





지금은 작은 북 카페로 영업 중인데 카페 구석구석에는 오랫동안 이 서점을 운영했던 할머니 가족의 

손때가 묻은 책과 생활용품이 전시되어 있어 마치 작은 박물관같이 꾸며놓았답니다.  





문을 밀고 들어가니 유명인들의 사인이 많이 붙어 있었어요.

유준상, 신동엽, 손예진, 강호동, 독일다니엘......

그중에서도 제일 눈에 띄는건 아이유의 사인이더군요.

 아이유의 앨범 재킷 사진을 이 서점 안에서 찍었다고 하는데요.

'너의 의미', '나의 옛날 이야기'등이 실린  '꽃갈피' 앨범입니다.





서점 내부를 돌아보기 전에 따스한 차로 몸부터 녹여야겠습니다.





아메리카노, 유자레몬차, 보이차 등 메뉴가 아주 단출했는데요. 대부분 4천원이었습니다.





카페로 운영중인 서점 내부는 약간 어수선하다 싶을 정도로 여러가지 물건들이 전시되어 있는데요. 





오래 된 교과서나 참고서 등이 전시되어 있어 둘러보는데 심심하지 않아 좋았어요.





대오서점 내부는 DSLR을 비롯해서 전문 사진 장비로 촬영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고 있었어요.

서점의 사진이나 이미지를 가지고 상업적으로 이용하시는 분들이 있어서 그렇다고 하네요.

그러나 핸드폰으로 찍는 사진은 얼마든지 찍어도 된다고 해서

서점 안 여기저기를 여러 컷 핸드폰으로 찍어 보았습니다.














서점 뒷문을 통해 마당으로 나가니 앨범재킷 사진에 나온 장소가 있었어요.





아이유가 문 앞 작은 의자 위에 앉아 얼굴에 꽃받침을 하고 사진을 찍었지요.





직접 만드셨다는 먼지털이도 아이유 사진의 배경으로 등장했었어요.





ㅁ자형의 작은 마당 책꽂이에도 책이 엄청 많이 꽂혀 있었는데요.





주인 아주머니께서 방 안에도 들어가서 얼마든지 구경하라고 해서 마음 놓고 여기저기 둘러보았어요.





자질구레한 소품이 무척 많았어요. 거의 작은 박물관 수준?





여러가지 소품을 활용해서 셀카놀이하기엔 딱 좋은 장소였어요.








마루에 걸려 있는 악보 차트도 잼있었는데 할머니의 손자인 재훈씨의 곡이라고 하네요.





다듬방망이로 드럼을 대신한 할머니와 함께 서점 안에서 작은 음악회도 열었다고 해요.








특이한 모양의 연탄 화덕이며 연탄집게, 닭털 먼지떨이 등......신기한 물건 보느라고 시간 가는 줄 몰랐습니다. 














아메리카노 두잔을 마신 후 이곳에서 거의 두시간을 놀았는데요.





셀카놀이를 즐기며 응답하라 1988을 재현하고 싶은 분들께 적극 추천하고 싶은 곳, 서촌 대오서점이었습니다.



올려드린 매장에 대한 평가는 필자의 개인적인 견해이며

모든 리뷰는 전혀 댓가를 받지 않고 작성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2018.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원작자의 사전 허가 없이 사진이나 글을 퍼가는 행위는 저작권법에 위반됩니다.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디오키즈 2018.02.19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저런 곳에선 일회용 종이컵 대신 투박한 예전 다방 느낌의 잔에 음료를 담아주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다방과는 거리가 있는 곳 같지만, 그래도 정서적으로 한번 쓰고 버리는 종이컵과는 다른 걸로 음료를 내주면 좋을 것 같아요.^^

  2. BlogIcon 절대강자! 2018.02.19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현대박물관을 보는듯 합니다. 요즘 대형온라인서점으로 인해서 폐업하는 곳이 많이 있던데....
    이런곳은 정말 잘 유지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꾹!

  3.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2018.02.19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0년이나 된 대오서점, 흑백사진이라 더욱 어울립니다.
    오래된 이런 유산은 오래도록 보존했으면 좋겟네요.

  4. BlogIcon *저녁노을* 2018.02.19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이 가득한 곳이군요.

    잘 보고갑니다.

  5. BlogIcon luvholic 2018.02.19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이 따스해지면 셀카놀이 하러 대오서점 가봐야겠습니다^^
    흑백사진을 보니 타임머신 타고 과거로 돌아간 것 같아요.
    핸드폰 사진으로 찍으신거 맞죠? 정말 멋져요 ㅎㅎㅎ

  6. BlogIcon 명태랑 짜오기 2018.02.19 1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트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7. BlogIcon 울릉갈매기 2018.02.19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백으로 보니 더 실감이 나는것 같으네요~^^
    설 명절 잘 보내셨지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8. BlogIcon 스티마 2018.02.19 1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도를 보면 경복궁을 기준으로 오른쪽은 자주 다녀봤는데, 서쪽은 한번도 가본적이 없었습니다.
    그곳을 서촌이라고 하는군요.
    사진이 감각적이어서 눈이 맑아지는 느낌 입니다.

  9. BlogIcon 보심 2018.02.19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촌에 들를 때마다 지나치던 곳인데,
    다음엔 저도 들어가봐야겠어요.
    흑백사진으로 담은 풍경이 서점 분위기와 잘 어울리네요 :)

  10. BlogIcon @파란연필@ 2018.02.20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서촌 다니면서 여기 지나가며 본 적 있습니다.....
    지금은 카페로 되어 있다고 하던데... 옛 분위기가 참 정겹습니다~

  11. BlogIcon Deborah 2018.02.20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백분위기가 나는 사진들이 참 마음에 드네요. 오랜만에 인사 드려요.

  12. BlogIcon 『방쌤』 2018.02.20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 번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약간은 어수선한듯,,,
    하지만 그 느낌이 더 편안하다고 느낄 때도 있거든요.^^
    이런 느낌의 사진들도 이 장소와 참 잘 어울리네요.

  13. BlogIcon 영도나그네 2018.02.20 1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서촌의 카페거리에 이렇게오래된 책방이
    있었군요..
    서점이름에 대한 내용이 정겨움을 더해 주는것
    같구요..
    아직도 이런 고풍스런 서점이 서울의 한복판에
    있다니 신기하기도 하구요..
    덕분에 좋은곳 잘 알고 갑니다..

  14. BlogIcon 베짱이 2018.02.20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백사진들이라 그런지 운치있네요

  15. BlogIcon 긍정적인 여니의 일상 2018.02.20 2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ㅓ? 여기 본적있는데~~~
    참정겹고 따뜻한느낌이네요~~

  16. BlogIcon *목단* 2018.02.20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헌책방에 들어서 한가하게 읽을책이 있나? 하며
    이 책 뺏다가 집어넣고 저 책 뺏다가 다시넣고..ㅎㅎ
    기회가 되면 헌책방에 가고 싶네요..ㅎ

  17. BlogIcon kangdante 2018.02.21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라인 서점과 대형 서점때문에
    동네 서점이 사라지는 것이 안타까운데
    아직도 이런 서점이 살아있다는 것이 반갑네요

  18. BlogIcon 생명마루 신림점 2018.02.21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오서점 뭔가 낭만적이네요 ㅎㅎ

  19. BlogIcon 새얀이 2018.02.23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쩐지 익숙해보였는데 아이유의 때문이었군요 흑백으로 찍은 사진들이 휴대폰이 아닌 옛날 티비로 보고싶은 기분이랄까요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