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라이 여행에서 제일 관심있었던 부분은 백색사원과 골든트라이앵글이었는데요.

골든트라이앵글이란 메콩강을 사이에 두고 미얀마, 태국, 라오스 세국경이 만나는 삼각지대를 이르는 말입니다.

이 삼각지대는 아편 생산에 최적의 기후와 자연 조건을 갖추어 한때 전세계 헤로인의 70%가 생산되었다고 하는데요.

1995년 마약왕 쿤사의 은퇴 선언으로 지금은 커피와 차로 생산 품목을 바꾼 곳이 많다고 합니다.

 

 

 

 

치앙쎈에 도착한 후 투어 보트를 타기 위해 선착장으로 서둘러 내려갔습니다. 

 

 

 

 

투어는 보트를 타고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을 돌아보게 되는데요.

 

 

 

 

날렵한 모습의 스피드 보트 여러척이 손님들을 기다리고 있더군요.

 

 

 

 

선착장 근처 건물 베란다에다 보트 줄을 메어 놓은게 눈에 들어왔는데요. 선착장 시설은 좀 낙후되었어요.

 

 

 

 

 

카누같이 생긴 보트도 있었는데 우리는 길쭉한 모양의 스피드 보트를 타기로 되어 있었어요.

 

 

 

 

투어 요금에 보트 이용료가 포함되어 있기때문에 개별로 매표하지 않고 태국 가이드에게서 티켓을 받았는데요.

 

 

 

 

보트 투어 가이드께서 빨리 내려오라고 독촉을 하시길래 얼른 내려갔습니다.

 

 

 

 

운전석에 선장님이 앉으시면 이제 달릴 준비 완료네요.

 

 

 

 

제각기 다른 곳에서 온 투어 버스나 밴에서 내린 여행객들이 한 보트에 합류했는데요.

구명조끼를 입긴 했지만 황토색 강물 위를 속력을 내어 달리기 시작하니 조금 무섭기도 하더군요.

 

 

 

 

메콩강은 파랗지 않고 황토색을 띄어서 더 무섭게 느껴졌는데요.

멀리서 실려온 미세한 황토가 가라앉지 않고 물 위에 떠 있어서 황토색을 띈다고 합니다.

 

 

 

 

보트가 선착장에서 멀어지니 우리가 버스에서 내렸던 지역이 한눈에 잘 보였는데요.

선착장에서 얼마 멀지 않는 곳에 거대한 불상이 있는 사원이 있더군요.

 

 

 

 

 

보트로 얼마 가지도 않아 금방 미얀마 지역이 나타났습니다.

 

 

 

 

미얀마쪽에 있는 붉고 화려한 건물은 카지노라고 하더군요.

 

 

 

 

강 건너편 라오스 지역도 고개만 돌리면 가깝게 보이더라구요.

 

 

 

 

라오스 지역의 황금색 지붕도 눈에 띄었는데요.  출입국 관리소 같았습니다.

 

 

 

 

강 유역에 전체적으로 건물은 많지 않았고 휴양 시설로 추정되는 건물들이 보였어요.

 

 

 

 

보트는 시커먼 연기를 내뿜는 등 매연이 좀 있었지만 메콩강을 거침없이 가르고 나아갔습니다.

 

 

 

 

반대편으로 지나가는 보트들도 태국 국적의 보트가 많더군요.

 

 

 

 

카누처럼 작은 보트로 혼자 지나가는 보트도 많았습니다.

 

 

 

 

바로 옆으로 지나가는 보트 승객의 옷이 같기에 보니 모두 경찰관들이더군요. 어디를 가는걸까요?

 

 

 

 

태국, 미얀마, 라오스 지역을 한바퀴 돌아온 보트가 다시 라오스 쪽으로 머리를 돌렸습니다. 

 

 

 

 

라오스국경 마을인 돈 사오섬을 잠시 둘러보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비록 작은 섬이지만 라오스에 처음 발을 디뎌 보게 되는 순간이네요.

 

 

 

 

스피드 보트가 선착장에 접안하기 위해 서서히 속도를 낮추었습니다.

메콩강을 통해 들어가는 라오스 돈 사오 마을은 어떨까요? 궁금해지네요. 두근두근.......

 

 

Copyright 2018.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원작자의 사전 허가 없이 사진이나 글을 퍼가는 행위는 저작권법에 위반됩니다.


 골든 트라이앵글  Wiang, Chiang Saen District, 치앙라이 주 57150 태국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좀좀이 2018.04.09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오스 국경 마을까지 가서 라오스를 볼 수 있군요. 미얀마도 보고 라오스도 보고 한 번에 세 나라를 보는 투어네요 ㅎㅎ 저 마을은 태국 것이죠?

  2. BlogIcon Deborah 2018.04.09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보트를 타고 여행하면 신나죠. 그런데 물이 흙탕물이네요. 오염이 되건지..
    좋은 여행의 체험기를 올려 주셔서 간접적으로 느끼는 감정도 좋네요.

  3. BlogIcon pennpenn 2018.04.09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 트라이앵글은 EBS 세계테미기행을 시청하면서
    본 기억이 납니다.
    강변의 황금불상이 무척 인상적이더군요.
    이곳에서 보트를 탄 루비님이 부럽습니다.

    오늘부터 꽃샘추위가 풀린다고 하네요.
    월요일을 멋지게 시작하세요.

  4. BlogIcon 요니피그 2018.04.09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트투어라...말만들어도 좋은데요 저도 함 경험해보고 싶네요

  5.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2018.04.09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국 접경지역이라 특별한 의미를 두는 보트투어가 됐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6. BlogIcon 소스킹 2018.04.09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색적인 나라로 떠나는 여행은 늘 좋죠! ㅎㅎ
    너무 부럽습니다 ㅠㅠ

  7. BlogIcon 애플- 2018.04.09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으셨겠어요. 저는 보트 타 본지 몇십년은 된거 같아요. ㅋㄷ 부럽습니다.

  8. BlogIcon luvholic 2018.04.09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 색깔이 조금 에러이지만,
    보트 투어에서 보이는 광경은 무척 좋을 것 같아요.^^

  9. BlogIcon 생명마루 신림점 2018.04.09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가고 싶네요^^

  10. BlogIcon *목단* 2018.04.10 0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약 밀거래.. 말로만 듣던 골든트라이앵글 이군요.
    여행지가 그곳이라니 약간 섬득한 느낌이었는데 요즘은 아닌가 보네요..ㅎㅎ
    그래도 간 큰 루비님 같아요~~~ㅋㅋ

  11. BlogIcon *저녁노을* 2018.04.10 0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습니다
    ㅎㅎ

    구겡잘하고가요

  12. BlogIcon kangdante 2018.04.10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웬지 독특한 여행일 것 같아요..
    물이 탁한 것이 조금은 아쉽네요.. ^^

  13. BlogIcon 큐빅스™ 2018.04.10 2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오스도 살짝 거쳐가는군요.
    3개의 국경이 맞닫는 장소라 색다른 경험이었을듯해요^^

  14. BlogIcon 맛있는여행 2018.04.11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국적인 풍경과 낭만적인 느낌이 너무나 좋습니다.
    저도 그 느낌을 꼭 받고 싶네요. ㅎㅎ
    잘보고 갑니다.
    좋은 날 되십시요^^

  15. BlogIcon 멜로요우 2018.04.11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트투어 라니 색다르네요!! 태국 푸켓은 저도 가봤지만 분위기가 여기랑은 또 다른거같아요~~

  16. BlogIcon 『방쌤』 2018.04.11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국도 참 매력적인 여행지들이 많은 것 같은데
    성인이 되고난 후로는 한 번도 가보질 못했어요.ㅜㅠ
    4-5일 정도 연휴가 생기면 한 번 지르려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