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콩강을 사이에 두고 태국, 라오스, 미얀마 세국경이 만나는 삼각지대인 골든트라이앵글.

우리가 탄 스피드 보트는 태국, 라오스, 미얀마를 한바퀴 돈 후 라오스쪽으로 뱃머리를 돌렸는데요.

메콩강 유역 라오스 지역에 있는 접경 마을 돈 사오 섬으로 가기 위해서였어요.





철제 선착장에 배가 안착하자 배에서 얼른 발을 내디뎠습니다. 이제 저 계단을 올라가면 라오스네요.





선착장 위로 올라 뒤로 돌아보았더니 바로 건너편 강변이 태국이더군요. 정말 가까웠어요.





선착장 계단을 오르니 바로 앞에 돈 사오(Don Xao)라고 쓰인 소박한 안내판이 나타났어요.





돈 사오 섬의 하늘도 너무나 파랗고 아름답더군요.





조그만 건물이 입국 심사하는 곳인데 형식적인 곳인지 그대로 통과해서 들어갔어요.





바로 앞 그늘에서 배를 기다리는 사람들의 모습은 마치 우리네 시골 버스 정류장 같은 느낌이었어요.





돈 사오 마을로 들어섰습니다. 웰컴 투 라오스......! 이곳이 바로 라오스군요. 





이곳은 골든트라이앵글 투어를 하는 사람들이 잠시 들려서 선물을 사가는 그런 시장이었습니다.





상품 중에서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은 줄지어 서 있는 술병들이었어요.





그런데......벼......벼......병 안에 들어 있는 것들이......?





전갈, 독사......이런 흉칙한 것들을 병 안에 넣고 술을 담궜더군요ㅠㅠ.

저런 것들을 몸에 좋다고 사 가는 사람들이 있는가 보네요.

그런데 어떻게 저렇게 또아리를 틀고 머리를 반듯하게 들고 있도록 집어넣었을까요? 대단한 기술입니다.





돈 사오 섬의 가게 건물들은 양철로 지붕을 덮은 목조 건물이 대부분이었구요. 

 




가게 마다 담배, 술, 옷, 짝퉁 가방 같은 것들을 전시해 놓고 있었습니다.








코끼리 가방도 있고.....





수공예 스카프나 시원한 원피스, 바지 등을 파는 곳도 많았습니다.





더운 지방을 여행할 때엔 이런 노출이 있는 옷을 입어 보는 것도 좋겠지요. 

하지만 이미 치앙마이에서 시원하기 그지없는 코끼리바지를 두개나 샀기 때문에 이곳에선 구경만 했습니다.





동네 아이들이 가게 앞에서 개와 놀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는데요.





저는 가게에 진열된 물건보다 섬 전체에 쭉쭉 뻗어 자란 커다란 나무들이 맘에 들었습니다.








하늘을 찌를 듯이 높이 솟은 나무들을 올려 보느라 목이 아플 지경이었는데요.



 


오후의 햇살이 그늘을 드리우며 만들어낸 풍경이 아주 아름답게 보였어요.








하늘을 찌를 듯이 자란 큰 나무들은 마을 곳곳에 그늘을 만들어 주었는데요.





시원한 그늘 아래 앉은 동네 아저씨들은 포커 삼매경에 빠져 있었습니다.








어떤 가게 안에서 라오스 출입국 도장이 바구니에 준비되어 있는 것을 발견했어요.





여권에 라오스 입국 도장을 찍어야 되는데 태국 가이드가 여권을 거두어 가버려

가게에 있는 종이에다가 입국 도장을 몇 개 찍어 보았습니다.





1시간도 안 되는 시간을 체류하다 가지만 '나 라오스 갔다 왔노라!"고 자랑할 수 있게 되었네요 ㅋㅋ.





시간이 남아 마을 뒷편으로 가보았더니 북적거리는 선착장 앞과는 전혀 다르게  고요해서 참 좋았어요.





배가 떠날 시간이 되어 선착장으로 갔습니다. 배를 탈 사람들이 벌써 많이 모여있더군요.





내렸던 사람들이 다시 배에 오르자 배가 라오스 선착장을 뒤로 하고 서서히 물러났습니다.

한시간 정도 밖에 못 머무른지라 아쉬움이 많이 남았던 돈 사오 섬이었어요.





보트 가이드분이 마지막으로 승선권을 거두러 다니더군요. 기념으로 가졌으면 했는데.......





골든트라이앵글 보트 투어를 무사히 마치고 치앙쎈 선착장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점심도 못 먹었는데 4시가 훌쩍 넘었네요. 투어에서 제공하는 점심을 먹으러 식당으로 향했습니다.



Copyright 2018. 루비™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원작자의 사전 허가 없이 사진이나 글을 퍼가는 행위는 저작권법에 위반됩니다.



Donxao Island ສວນວັດທະນະທຳບໍ່ແກ້ວ   라오스


Posted by 루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2018.04.16 1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트투어가 여러가지를 볼수 있네요?
    태국가서 수상시장 보트투어했을때의 것과 비슷한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잉여토기 2018.04.16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나무가 시원하게 높게도 뻗었네요~^^

  3. BlogIcon 큐빅스™ 2018.04.16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오스 루앙프라방에서 보트 투어하다가 잠시 들른 마을과
    느낌이 비슷하네요^^
    뱀이 들어간 술병은 루앙프라방에서도 본 것 같은데
    협오식품이라 들어올때 공항에서 걸리면 뺏길거예요^^

  4. BlogIcon luvholic 2018.04.17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국에서 라오스로 잠깐 넘어갈 수 있는 곳인가봐요~~!!
    신기하고, 또 다른 느낌이 드는거 같아요.ㅎㅎ

  5. BlogIcon *목단* 2018.04.17 0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든 트라이앵글이 위험한 곳으로 알고 있는데
    동행인 안보이는 가옥 뒷편을 혼자 기웃...
    강구 귀신집도 드나드는 간 크신 루비님 좀 아슬합니다.ㅎㅎ
    항시 안전여행~!!!

  6. BlogIcon pennpenn 2018.04.17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국 치앙라이의 구석구석을 잘
    여행하셨군요.
    골든 트러이 앵글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4월 중순인데도 조석으로 쌀쌀합니다.
    건강관리 잘 하세요.

  7. BlogIcon *저녁노을* 2018.04.17 0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국...아직 가 보질 못한 노을이네요

    잘 보고 가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8. BlogIcon kangdante 2018.04.17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뱀술이 여기도 있네요..
    라오스여행..
    떠나고 싶어집니다..

  9. BlogIcon Deborah 2018.04.17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새로운 추억의 이야기..
    넘 좋아요.
    언제 가볼 수가 있을런지
    전 이렇게 사진으로 나마 위로를 삼네요.
    멋진 곳 구경 잘 하고 가요.

  10. BlogIcon 애플- 2018.04.17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깔끔하고 멋진사진. 시청료안내고 보는 것이 미안할 정도네요 ^^

  11. BlogIcon 디프_ 2018.04.17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병들 무섭네요... 현실감이... 관광객들도 기념으로 사가려나요..

  12. BlogIcon 『방쌤』 2018.04.18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지 느낌 물씬 풍기는 사진들이네요~
    저도 언젠가는 가보고 싶은 곳들 중 하나입니다.^^
    나중에 글 많이 참고할께요~

  13. BlogIcon 라오니스 2018.04.19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대림이어서 나무들이 쭉쭉 자랐나보군요 ..
    라오스 사람들의 일상을 만난 여행이 인상적입니다 ..

  14. BlogIcon 영도나그네 2018.04.19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정말 메콩강을 사이에 두고 이렇게
    보트를타고 간단하게 삼개국을 왕래할수가 있군요..
    라오스 의 국경지대에 있는 섬 마을은 마치
    50-60년대의 농촌 풍경을 보느듯한 느낌이구요..
    덕분에 좋은곳 잘 보고 갑니다..

  15. BlogIcon 문하리 2018.04.19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국여행 가고싶네요~

  16. BlogIcon 멜로요우 2018.04.20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오스 출입국은 실내안에 있는게 아닌가보네요! 태국에는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17. BlogIcon 소스킹 2018.04.24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골든트라이앵글... 정말 세계에서 몇 안되는 나라에 있지않을까요?!
    저 지역은 세 나라의 문화가 오묘하게 잘 섞여 있을것 같아요!



티스토리 툴바